취임 100일, 국내외 중장기 핵심계획 발표

김도진 기업은행장 "동반자금융 추진…해외시장 비중 20% 목표"

인도네시아·베트남·캄보디아 사업 추진 속도
비대면 디지털금융 및 핀테크 서비스 '집중'

윤희원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06 17:04:41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도진 기업은행장은 6일 은행연합회에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중장기적인 핵심 계획을 발표했다. ⓒIBK기업은행


"중소기업금융과 차별화된 디지털금융을 적극 추진하면서 아시아 금융벨트를 통해 글로벌 채널을 구축하겠다"

김도진 기업은행장은 6일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임기 내에 역량을 집중할 국내외 중장기적인 핵심계획을 이같이 밝혔다.

먼저 해외진출 관련 목소리를 높였다. 

김도진 행장은 "해외 이익 비중 20%를 달성하기 위해선 아시아 금융벨트 구축은 필수적"이라며 "우선적으로 인도네시아 , 베트남, 캄보디아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제는 중소기업 진출과 성장 잠재력이 높은 동남아시아로 시선을 돌려 글로벌 비즈니스 영토를 확장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국내 중소기업의 중국 진출은 높은 인건비 상승률과 규제 강화, 사드 보복까지 겹치면서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특히 인도네시아의 경우 국내 기업이 1000개 이상 진출해 있는 국가지만 기업은행 점포망이 유일하게 없는 곳이다.

기업은행은 창립 이래 처음 추진하는 해외 M&A인 만큼 기업은행과의 시너지, 성장 잠재력, 수익성 등을 꼼꼼히 따져 추진할 계획이다.

현재 기업은행은 동남아시아 진출과 관련해 경영전략, 법률, 회계 등 파트너 선정을 완료한 상태며 올해 안을 목표로 로드맵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기업은행 설립 목적이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것인 만큼 중소기업 성장단계별로 생애주기와 함께하는 동반자 금융을 추진할 방침이다.

김도진 행장은 "기술력 있는 창업기업의 대출·투자와 컨설팅 및 멘토링까지 종합적인 현장밀착형 보육 플랫폼을 만들어 성장금융을 이뤄낼 것"이라며 "해외 금융기관과의 전략적인 제휴를 통해 선진 노하우를 배우면서 한국 벤처시장의 잠재력을 전 세계에 알릴 기회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벤처 생태계의 글로벌 리딩뱅크로 평가받는 미국 실리콘밸리은행 모델을 벤치마킹할 계획"이라며 "'창업·벤처 하면 기업은행'이라는 이미지를 확립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글로벌 진출과 인재 확보 등을 통해 중소기업의 성장과 재도약을 지원할 것"이라며 "IBK 해외 네트워크를 확대해 원활한 해외사업을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시장 친화적인 기업구조조정과 자금 선순환을 통해 금융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으면서 중소기업의 M&A 시장을 활성화할 의지를 내비쳤다.

김도진 행장은 3년의 재임 기간 내 성장, 재도약, 선순환의 쓰리 업(3-up) 플랫폼을 완성해 동반자 금융이 항구적인 중소기업 지원 시스템으로 뿌리 내릴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할 계획이다.

인터넷전문은행 출범 등으로 뜨거워지는 디지털 금융환경에 대한 의견도 내비쳤다.

김도진 행장은 기업은행 만의 차별화된 전략을 펼쳐 디지털금융 주도권을 확보에 나갈 것을 당부했다.

그는 "디지털금융 전략의 핵심은 중소기업 디지털금융과 핀테크 서비스에 집중해 비대면 채널에서도 중소기업금융의 리딩뱅크가 되는 것"이라며 "기업금융 전 영역에 걸친 디지털화를 추진하면서 중소기업에 특화된 핀테크 서비스도 지속 개발 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업은행은 중소기업의 디지털금융을 선도하기 위한 발판으로 오는 10일 핀테크 기업과 협력한 'IBK POS뱅킹'을 출시한다.

중소기업 특화 서비스 외에도 보다 탄탄한 비대면 채널을 위한 빅데이터 및 멤버십 플랫폼 구축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기업은행은 이와 같은 중장기적인 목표 설정과 함께 단기적인 계획도 차질없이 진행 중이다.

김도진 행장은 "대형점포와 적자점포의 효율적인 운영방안을 포함한 영업조직 개편과 저당권 설정 관련 등기업무를 시스템으로 지원하는 전자등기서비스 등을 실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도이치증권·유화증권, 보고의무 위반… 금감원 과태료 처분
도이치증권·유화증권이 금융당국으로부터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됐다.2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6년 1~4월 도이치증권은 손해배상청구 소송 당사자로 건수가 7건에 달했지만 사유발생일로부터 기한 내 금감원 원장에게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자본시장법에서는 금융투자업자… [2018-04-22 12:28:37] new
위성호 신한은행장 "소통 리더십 필요"
위성호 은행장이 주요 임직원들에게 소통의 리더십을 강조하며 직면 과제를 해결할 좋은 전략을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다.신한은행은 임원, 본부장, 주요 부서장, 현장대표 영업점장 등 1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분기 임원 및 본부장 워크숍을 실시했다고 22일 밝혔다.이번 워크숍은 1분기까… [2018-04-22 12:21:47] new
흑석동 '재개발도로' 법원경매서 6억원에 낙찰
서울 동작구 흑석동 재개발지역 도로가 법원경매에서 6억원이 넘는 고가에 낙찰됐다.재개발의 경우 토지나 지상권만 갖고 있어도 조합원 자격이 유지된다는 것을 아는 응찰자들이 주택재개발 정비사업 추진으로 이주단계에 있는 흑석3주택 재개발지역에 몰려들었기 때문이다.재건축의 경우… [2018-04-22 12:20:18] new
KB·신한·하나, 보험사 인수 '관심'… ING생명 '3파전' 예고
금융그룹들이 보험사 인수합병(MA) 계획을 드러내면서 비(非)은행부문 강화여부에관심이 쏠리고 있다.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하나금융은 지난 20일 올 1분기 실적을 발표차 연 컨퍼런스콜에서 보험사 인수 의향을 표명했다.곽철승 하나금융 최고재무책임자(CFO)는 "MA 기회가 있다면… [2018-04-22 12:16:05] new
'워라밸' 바람… KEB하나은행, 연중 노타이 근무
KEB하나은행이 일과 가정의 양립과 워라밸 확대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KEB하나은행은 오는 23일부터 본점 및 영업점 직원을 대상으로 '노타이 근무'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연중 365일 노타이 근무와 함께 본점 근무 전직원은 매주 금요일 비즈니스 캐주얼 착… [2018-04-22 12:05:5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