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업계, 세계무대로 발 넓힌다

"전 세계인을 아름답게"…韓 화장품사들 세계 곳곳 진출

"올해 15∼30% 성장"…중국외에 미국·유럽·중동 등에 진출

데스크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07 08:01:28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 화장품 회사들이 세계 곳곳으로 뻗어 나가고 있다.

 

7일 화장품업계에 따르면 코스맥스, 코스메카코리아 등 화장품 ODM(제조자개발생산)·OEM(주문자 상표 부착생산) 기업들이 세계적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외에서 주목받으며 눈부시게 성장하고 있다.


그동안 중국을 기반으로 해외 진출을 추진해왔으나 미국·유럽 등 화장품 선진국 또한 공략 대상으로 삼아 발 빠르게 세를 넓혀가고 있다.


코스맥스는 올해 화장품 글로벌 매출 신장 목표를 15% 이상으로 잡았다.


지난해 코스맥스그룹 전체가 화장품 부문에서 올린 매출은 8590억여원인데, 이중 글로벌 매출은 3540억여원에 달한다.


코스맥스는 중국 시장에서 매출이 30∼40% 성장해 3000억원대를 넘어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국 법인에서는 300억∼500억원, 인도네시아 법인은 100억∼130억원의 매출을 낼 것으로 예상했다.


코스맥스는 지난해 그룹 전체 매출이 처음으로 1조원을 돌파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46.4%, 66.5% 증가했다.


특히 산하 법인인 코스맥스 매출이 7579억원으로 전년 대비 41.9% 늘어 1조원 돌파에 크게 기여했다.


지난해 코스맥스의 연간 화장품 생산능력은 국내외 법인을 포함해 약 10억개로, 세계 화장품 ODM 업계에서 최대 규모다.


코스맥스는 올해 상하이 색조 공장과 미국 공장이 본격적으로 가동되고, 인도네시아 법인이 할랄 화장품을 생산하기 시작하면 코스맥스가 글로벌 1등 기업으로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스맥스 관계자는 "지난해 코스맥스가 10억개의 화장품을 생산했으니 전 세계 인구 7∼8명 중 한명은 이를 사용한 셈"이라며 "올해도 1분기 실적이 좋은 편이어서 매년 해왔던 것처럼 무난히 두 자릿수 성장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지난해 눈에 띄게 성장한 코스메카코리아는 국내외에서 전년 대비 30% 성장하는 것을 올해 목표로 잡았다.


코스메카는 지난해 1652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2015년 대비 66.6% 성장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26억원과 109억원으로 전년 대비 97.4%, 117.3% 증가했다.


글로벌 매출은 총 534억원 정도로, 전체 매출의 3분의 1정도다.


코스메카는 미국·유럽시장의 호조가 지난해 매출을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했다.


올해는 중국 사업 확대로 향후 성장동력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코스메카는 2014년 첫 중국법인인 쑤저우유한공사를 설립, 4년 만에 흑자로 전환했다. 지난해에는 매출이 210% 성장했다.


지난달 두번째 중국법인인 포산공장이 가동되면서 코스메카의 중국 현지 생산능력은 연간 1억2000만개로 늘어났다.


코스메카는 내년 가동을 목표로 중국 저장성에 연간 1억2000만개 규모의 공장도 세울 예정이다. 저장성 공장 운영까지 본격화되면 중국 생산량은 지난해 대비 3배 증가한다.


한국콜마는 지난해 매출 6675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24.6% 성장했는데, 올해 글로벌 목표를 30% 매출 신장으로 잡았다.


지난해 콜마의 글로벌 매출은 981억여원으로 전년(663억여원)에 비해 1.5배 가까이로 늘었다.


콜마는 최근 미국 및 캐나다 ODM 기업들의 지분을 사들이며 북미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중국에서는 현재 생산가능량이 1억200만개로 늘었고, 색조 화장품의 주문량이 증가함에 따라 매년 그랬던 것처럼 올해도 약 30% 성장할 것으로 콜마는 기대하고 있다.


콜마는 특히 중국 무석콜마가 완공되는 2018년 이후에는 무석콜마 생산량 4억개를 포함, 중국 전체 생산가능량이 5억200만개가 돼 해외법인에서 국내 매출 이상이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전문가들은 색조 기술의 발전과 적극적인 해외 시장 공략을 발판삼아 한국 화장품 ODM·OEM 기업들이 앞으로도 안정적으로 성장할 것이라 보고 있다.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 관계자는 "대내외 리스크의 영향을 덜 받다 보니 중국 쪽 시장이 계속 호재고 기존에 수주하지 못했던 미국이나 유럽 쪽 시장의 주문도 늘어난 것으로 안다"며 "최근 몇 년간 지속적인 투자 덕분에 스킨케어보다 못하다는 지적이 있던 색조 쪽 기술도 많이 발전해 해외에서 색조 제품 주문이 늘어난 것 또한 가파른 성장세에 기여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지금 업체들이 해외 쪽 사업에 신경을 많이 쓰고 있고 중국 다음으로 미국 시장도 중점적으로 공략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영업이 이뤄지기 시작한 후 2∼3년 내 실질적인 투자 효과가 주문량 등으로 나타나고 그후로도 계속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망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국내 보험사, 상반기 순이익 5조 넘어… 배당수익·부동산 처분이익 영향
국내 보험회사들이 올해 상반기 5조원이 넘는 순이익을 거뒀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조2170억원(28.3%) 늘어난 규모다.1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보험사들의 올해 상반기 순이익은 생명보험회사 2조9757억 원, 손해보험회사 2조5387억 원으로 잠정 집계됐다.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생… [2017-08-15 13:34:22] new
국토부, 괴산·함평 등 투자선도지구 5곳 지정… 특화지역 '집중' 육성
충북 괴산, 전남 함평, 강원 춘천, 충북 청주, 대전 안산의 미래를 이끌어 갈 지역 전략사업 5개가 '2017년 투자선도지구'로 선정,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집중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지난 5월부터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서면, 현장, 발표 3단계 평가를 거쳐… [2017-08-15 12:17:08] new
'살충제 계란' 파문… 편의점·슈퍼마켓, 계란 판매 일시 중단
살충제 계란 파문이 확산되면서 편의점과 슈퍼마켓에서도 계란 판매 중단에 들어간다.15일 편의점과 슈퍼마켓 업계는 현재 판매되고 있는 계란 철수는 물론, 신규 발주 등 당분간 계란과 관련한 대부분의 상품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CU는 취급하고 있는 생란, 가공란 전부 및 국내산 계란 원… [2017-08-15 12:13:42] new
'살충제 계란' 파문… 제과·제빵업계 "문제 시 제품생산 중단 및 축소할 것"
국내 농가에서 '살충제 계란'이 발견된 가운데 국내 제과·제빵 업계가 문제시 제품 생산 중단이나 축소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15일 제과·제빵 업체에 따르면정부가 '살충제 계란'에 대한 전수 조사에 착수한 만큼 조사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최악의 경우 제품 생산에… [2017-08-15 12:07:44] new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계란 판매 일시 중단… '살충제 계란' 확산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에서 계란 판매가 당분간 중단된다.15일 대형마트 3사는 국산 계란에서 살충제인 '피프로닐' 성분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나면서 전국 모든 점포에서 계란을 판매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대형마트들이 정부의 공식발표가 있기 전까지 계란 판매를 이날부터… [2017-08-15 11:03:1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