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T기업 수평적 호칭 따라 하기 오히려 부작용만"

이통사 '직급' 타파 움직임 '균열음'…"승진 등 기회만 줄어"

근무연한 따른 업무 분업화 및 보수 체계 유지…직급제 폐지 '무의미'
"승진기회 및 사기진작, 동기부여 적어 전통적 직급 체제가 더 유리"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11 06:52:2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최근 국내 이통사들 사이에서 '과장-차장-부장' 등의 기존 직급체계 '타파' 바람이 불고 있는 가운데, 이를 두고 내부적으로 불만의 목소리가 새어 나오고 있는 분위기다.

표면적으론 '직급 수평화를 통한 소통 및 업무 효율성 높이기'라는 명목을 내걸고 있지만, 실제 년차에 따른 엄격한 업무 분업화 및 보수 체계가 기존 직급제처럼 유지되고, 공식적 승진 기회가 적어 사기진작 및 동기부여가 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5월 1일자로 기존 '사원ㆍ대리ㆍ과장ㆍ차장ㆍ부장' 등 5단계로 구분된 직급 체계를 '사원ㆍ선임ㆍ책임' 3단계로 변경하는 내용의 인사제를 도입할 예정이다.

새 인사제도 시행 대상은 대졸 공채 등으로 입사한 사무기술직군이며, ▲기존 4년차까지 사원은 기존 호칭대로 '사원' ▲5년차 이후의 대리나 과장(9~13년차)은 '선임' ▲14년차 이후의 차장과 부장은 '책임'으로 불리게 된다.

이에 앞서 SK텔레콤은 지난 2006년 기존 5단계 직급 체계를 팀장과 매니저로 단일화해 지금까지 본 인사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업계는 수평적이고 소통이 자유로운 기업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국내 이통사들 사이에서 수직적 호칭 체계를 없애고 있단 설명이다.

그러나 이를 두고 일부 내부 직원들 사이에서 균열음이 흘러나오고 있는 모습이다.

직급이 타파된다 해도 년차에 따른 체계가 기존처럼 유지되는데, 굳이 기존 직급제를 타파하는 것이 무의미하다는 이유에서다. 오히려 승진 기회가 적어 사기진작 및 동기부여가 되지 않을 것이란 주장이다.

이 같은 이유로 인해 KT는 여전히 전통적 직급 체제를 유지하고 있으며, 경쟁사들의 '직급체계 타파' 움직임 속 여전히 호칭체계를 바꿀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다.

실제 KT는 지난 2010년 사원부터 부장까지 호칭을 모두 '매니저'로 통일하는 제도를 도입했으나, 4년 만인 2014년 '매니저' 호칭을 폐지, 직급체계를 부활시켰다.

KT 측은 "승진하는 일이 없다 보니 직원들에게 동기 부여가 되지 않았다"며 "직원 사기 진작과 만족감 부여 위해 직급과 호칭제도를 다시 부활시켰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업계 한 관계자는 "예컨데, 같은 과장이라도 년차에 따라 위아래가 확실한 한국 문화 정서상, 회사 선배 혹은 후배에게 자기와 같은 호칭을 쓰는 것이 불편하기 마련"이라며 "언어문화가 다른 글로벌 ICT 업체들이 수평적 호칭을 쓰고 있다고 해서, 무작정 국내 업체들도 이를 도입해 직급체계를 타파하는 것은 옳은 결정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교사상과 승진을 중시하는 한국 문화를 고려하지 않은 '직급체계 타파'는 오히려 조직 내 역효과를 부를 수도 있다"며 "'직급체계 폐지' 외 조직 내 자유로운 소통을 위한 방안은 무궁무진하다"고 덧붙였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관련태그
이통사  직급  승진  LGU+  KT


한화, 3분기 영업익 3883억... 전년比 41.12%↓
한화는 올 3분기에 연결기준 영업이익 3883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1.12% 감소했다고 14일 밝혔다.매출은 11조695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 감소했고, 당기순이익도 2830억원으로 23.61% 줄었다.한화 측은 자체사업 및 한화케미칼의 실적이 호조를 보였으나 한화건… [2017-11-14 19:13:39] new
메디톡스 매출 성장 추세 지속… 중국시장 등 해외 승부가 관건
메디톡스가 3분기에도 매출 증가세를 이어가면서 성장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영업이익이 다소 하락하기는 했지만 보톡스, 필러 성수기에 접어들었고 중국시장 등 주요국가의 해외진출을 앞두고 있다는 점에서 당분간 성장 곡선을 이어갈 전망이다.메디톡스는 3분기 매출(연결기준)이 전년동… [2017-11-14 19:12:03] new
인하우스 광고대행사, 모회사 따라 해외 진출 두드러져
인하우스 광고대행사의 해외법인 진출 거점이모회사의 글로벌 사업에 따라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인하우스 광고대행사란 대기업 계열사인 광고회사를 의미한다.14일 광고업계에 따르면 인하우스 광고대행사 중 해외법인 진출국가와 거점 수가 가장 많은 곳은 제일기획으로 43개국 52개… [2017-11-14 18:44:44] new
대한항공·아시아나, 한한령 여파 3분기 영업익 '급감'... 화물 실적 개선 '위…
국내 대형항공사(FSC)들이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 일환인 한한령(한류 금지령)의 영향 등으로 3분기 고전했다. 단, 화물 실적이 지속해서 상승 곡선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한·중 양국간의 냉소적 분위기도 와해되고 있는 만큼 조만간 긍정적 신호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14일 업계에 따… [2017-11-14 18:36:48] new
오뚜기, 3분기 영업익 443억원… 판관비 증가로 전년比 2.1% 감소
오뚜기가 올해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5643억원, 영업이익 443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3% 개선됐지만 영업이익은 2.1% 줄었다. 당기순이익은 472억원으로 같은 기간 32% 확대됐다.오뚜기의외형 증대를 이끈 것은 면제품과 농수산 가공품류 등… [2017-11-14 18:06:01]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