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T기업 수평적 호칭 따라 하기 오히려 부작용만"

이통사 '직급' 타파 움직임 '균열음'…"승진 등 기회만 줄어"

근무연한 따른 업무 분업화 및 보수 체계 유지…직급제 폐지 '무의미'
"승진기회 및 사기진작, 동기부여 적어 전통적 직급 체제가 더 유리"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11 06:52:2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최근 국내 이통사들 사이에서 '과장-차장-부장' 등의 기존 직급체계 '타파' 바람이 불고 있는 가운데, 이를 두고 내부적으로 불만의 목소리가 새어 나오고 있는 분위기다.

표면적으론 '직급 수평화를 통한 소통 및 업무 효율성 높이기'라는 명목을 내걸고 있지만, 실제 년차에 따른 엄격한 업무 분업화 및 보수 체계가 기존 직급제처럼 유지되고, 공식적 승진 기회가 적어 사기진작 및 동기부여가 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5월 1일자로 기존 '사원ㆍ대리ㆍ과장ㆍ차장ㆍ부장' 등 5단계로 구분된 직급 체계를 '사원ㆍ선임ㆍ책임' 3단계로 변경하는 내용의 인사제를 도입할 예정이다.

새 인사제도 시행 대상은 대졸 공채 등으로 입사한 사무기술직군이며, ▲기존 4년차까지 사원은 기존 호칭대로 '사원' ▲5년차 이후의 대리나 과장(9~13년차)은 '선임' ▲14년차 이후의 차장과 부장은 '책임'으로 불리게 된다.

이에 앞서 SK텔레콤은 지난 2006년 기존 5단계 직급 체계를 팀장과 매니저로 단일화해 지금까지 본 인사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업계는 수평적이고 소통이 자유로운 기업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국내 이통사들 사이에서 수직적 호칭 체계를 없애고 있단 설명이다.

그러나 이를 두고 일부 내부 직원들 사이에서 균열음이 흘러나오고 있는 모습이다.

직급이 타파된다 해도 년차에 따른 체계가 기존처럼 유지되는데, 굳이 기존 직급제를 타파하는 것이 무의미하다는 이유에서다. 오히려 승진 기회가 적어 사기진작 및 동기부여가 되지 않을 것이란 주장이다.

이 같은 이유로 인해 KT는 여전히 전통적 직급 체제를 유지하고 있으며, 경쟁사들의 '직급체계 타파' 움직임 속 여전히 호칭체계를 바꿀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다.

실제 KT는 지난 2010년 사원부터 부장까지 호칭을 모두 '매니저'로 통일하는 제도를 도입했으나, 4년 만인 2014년 '매니저' 호칭을 폐지, 직급체계를 부활시켰다.

KT 측은 "승진하는 일이 없다 보니 직원들에게 동기 부여가 되지 않았다"며 "직원 사기 진작과 만족감 부여 위해 직급과 호칭제도를 다시 부활시켰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업계 한 관계자는 "예컨데, 같은 과장이라도 년차에 따라 위아래가 확실한 한국 문화 정서상, 회사 선배 혹은 후배에게 자기와 같은 호칭을 쓰는 것이 불편하기 마련"이라며 "언어문화가 다른 글로벌 ICT 업체들이 수평적 호칭을 쓰고 있다고 해서, 무작정 국내 업체들도 이를 도입해 직급체계를 타파하는 것은 옳은 결정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교사상과 승진을 중시하는 한국 문화를 고려하지 않은 '직급체계 타파'는 오히려 조직 내 역효과를 부를 수도 있다"며 "'직급체계 폐지' 외 조직 내 자유로운 소통을 위한 방안은 무궁무진하다"고 덧붙였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관련태그
이통사  직급  승진  LGU+  KT


화성산업, 1분기 영업익 78억원… 전년比 32% 증가
화성산업은 2017년 1분기 잠정 실적보고서(연결기준) 공시를 통해 매출 1170억원·영업이익 78억원·당기순이익 67억원 등의 영업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매출은 지난해 1분기에 비해 14.4% 증가했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32.2%·67.4% 늘어났다. [2017-05-12 17:30:38] new
"넥슨, 1분기 '매출 7570억-영업익 4024억' 사상 최고"
넥슨이 2011년 일본 유가증권시장 상장 이래 분기 기준으로 매출, 영업익에서 최고치를 기록했다.넥슨은 12일, 1분기 매출 747억9200만엔(한화 약 7570억원), 영업이익 397억6200만엔(한화 약 402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매출과 영업이익은 중국 지역 '던전앤파이터' 춘절 맞이 업데… [2017-05-12 17:29:32] new
코오롱글로벌, 1분기 순이익 22.7% 감소
코오롱글로벌은 2017년도 1분기 잠정 실적보고서(연결기준)를 12일 공시하고 매출 7597억원·영업이익 133억원·당기순이익 11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매출과 영업이익 지난해 1분기에 비해 22.1%·12.7% 증가한 반면 법인세비용차감전순이익(24억원)과 당기순이익은 13.7%·2… [2017-05-12 17:29:17] new
네오위즈, 1분기 영업익 2억... '흑자' 전환 성공
네오위즈가 올해 1분기에 매출 382억원, 영업이익 2억원 당순손실 20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3%, 98% 하락했지만,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국내에서는 모바일 보드게임 '피망 포커', '피망 뉴맞고', '피망 섯다'의 지속 성장과… [2017-05-12 17:27:27] new
금호산업, 1분기 순이익 354억원… 전년比 43% 증가
금호산업은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2017년 1분기 매출액 2543억원·영업이익 33억원·당기순이익 354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금호산업에 따르면 리스크 관리차원에서 해외사업을 축소하면서 매출액이 전년 대비 116억원 줄어든 2543억원을 냈고, 영업이익 역시 전년도 충당금… [2017-05-12 17:26:3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