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산업개발, 3개월 만 자사주 추가매입… '주주가치제고vs지주사전환'

낮은 오너지분 고려… 150만주 626억원어치 매입

김종윤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11 11:37:27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대산업개발이 최근 잇따라 자사주 매입에 나서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하락한 주가를 끌어올리기 위한 '주주가치 제고'라는 주장과 '지주사 전환을 염두에 둔 행위'라는 해석이 엇갈리고 있다.

지난 10일 현대산업개발은 공시를 통해 626억2500만원 투입, 자사주 150만주를 취득한다고 밝혔다. 취득 기간은 11일부터 3개월 간.

이에 앞서 현대산업개발은 지난 1월에도 자기주식 취득결정 공시를 내고 200만주를 사들였다. 이는 11년 만에 자사주 매입에 나선 것으로 업계 이목이 쏠리기도 했다. 참고로 현대산업개발이 마지막으로 자사주를 매입한 것은 2006년 180만주였다. 이번 추가매입이 완료되면 현대산업개발은 7%까지 자사주 지분율을 높일 수 있다.

현대산업개발은 10대 대형건설사 중 가장 풍부한 현금보유고를 확보하고 있다. 연도별 현금및현금성자산은 △2014년 2478억8156만원 △2015년 5476억8235만원 △2016년 1조1522억2344만원으로 매년 그 폭을 늘려왔다. 현대산업개발이 4개월만에 자사주 350만주를 사들일 수 있었던 것도 여기에 있다.

이번 자사주 매입과 관련 현대산업개발은 '주주가치 제고'라고 일축했다. 공시를 통해 밝힌 자사주 취득 목적 또한 '주주가치 제고 및 주가 안정화'. 1년 간 현대산업개발 주가를 보면 지난해 10월 4일(종가기준) 5만3100원 최고가를 기록한 이후 약 20% 하락했다.

그러나 현대산업개발의 이 같은 노고는 빛을 보지 못했다. 지난 1월 3개월에 걸쳐 매입한 200만주 평균가는 4만2645원. 이는 지난 10일 종가 기준 4만1550원 보다 높은 금액이다. 즉, 자사주 매입에 따른 단기간 주주가치 제고효과는 나타나지 않은 셈이다. 공교롭게도 국민연금공단은 지난달 76만2280주를 매도해 보유지분을 9.3%에서 8.29%로 낮췄다.

현금이 풍부한 상황에서 특별한 투자처를 찾지 못해 자사주를 사들이고 있다는 의견도 있다. 실제로 현대산업개발은 면세점사업을 제외하면 구체적인 다각화 결과물이 아직 없는 상태다.

조윤호 동부증권 연구원은 "현대산업개발 경영진은 현재 주가 수준을 저평가로 판단한 것"이라며 "추가적인 자사주 취득에 나선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반면 업계에선 지난 1월 현대산업개발 자사주 매입 당시 지주사 전환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와 함께 추가 자사주 매입을 예견하기도 했다.

지주사는 대주주 지분율 증가에 따른 경영권 강화가 장점으로 꼽힌다. 기업이 순환출자로 엮여 있으면 계열사 부실이 그룹 전체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이다. 즉, 지주사 전환을 통해 부실 고리를 끊을 수 있다.

현재 예상되는 시나리오 중 하나는 인적분할.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지주회사 행위 제한요건)에 따르면 지주회사가 되기 위해선 △상장 자회사 20% 이상 △비상장 자회사 40% 이상 지분을 확보해야 한다. 

쉽게 풀어 현대산업개발이 추가로 자사주를 매입한 후 인적분할을 진행할 수 있다는 얘기다. 이후 유상증자와 현물출자 방식으로 자회사 지분을 높이는 방법이 유력하다. 현재 현대산업개발 최대주주 측이 보유한 지분율은 정몽규 회장(13.36%)을 포함해 총 18.56%.

만약 지주사전환이 자사주 매입 목적이라면 지분율 확대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5% 이상 주주는 △정몽규외 특수관계인(18.56%) △템플턴자산운용회사(8.83%) △BlackRock Fund Advisors(5.03%) △국민연금공단(8.29%)으로 이뤄져 있다.

투자업계 관계자는 "현재 자사주 매입은 낮은 오너가 지분율을 고려하면 지주사 전환은 가능성 있는 시나리오"라면서도 "현대산업개발이 지주사 전환을 통해 얻는 시너지 효과에 대해선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자사주 매입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것"이라며 "지주사 전환은 검토한 바 없다"고 답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현대산업개발, 3개월 만 자사주 추가매입… '주주가치제고vs지주사전환'
현대산업개발이 최근 잇따라 자사주 매입에 나서면서 그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하락한 주가를 끌어올리기 위한 '주주가치 제고'라는 주장과 '지주사 전환을 염두에 둔행위'라는 해석이 엇갈리고 있다. 지난 10일 현대산업개발은 공시를 통해 626억2500만원 투입, 자사주 150만주를… [2017-04-11 11:37:27] new
서남대 살리기 '의대'에 달렸다… 1500억 투자 제안까지 등장
의과대학 폐과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향후 존폐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서남대학교의 새 주인 찾기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전북 남원캠퍼스에 의대를 운영 중인 서남대를 놓고 명지병원, 예수병원 등이 공개적으로 인수 계획을 내놓았지만 재정 능력 등을 이유로 좌절됐었다. 재정 운영에 어… [2017-04-11 11:35:10] new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 한국외식산업협회 제 6대 상임회장 취임
윤홍근 제너시스BBQ그룹회장이 한국외식산업협회 제 6대 상임회장에 취임했다. 11일 한국외식산업협회에 따르면 이날aT센터에서 주최한 '제 6대 상임회장ㆍ공동회장 취임식'에서 윤 회장은김현호 이바돔 회장과 함께 공동 회장으로 취임했다.윤홍근 상임회장은 지난 2011년 제 3대 상임… [2017-04-11 11:32:43] new
한화케미칼, 산학협력 잰걸음…"카이스트 이어 서울대와 연구개발 '맞손'"
한화케미칼이 KAIST(한국과학기술원)에 이어 서울대학교와도 RD 협약을 체결했다.11일 한화케미칼은 특화제품 연구 개발 역량 강화와 우수 인재 육성을 위해 서울대학교와 공동으로 신기술 연구소를 설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한화케미칼과 서울대학교가 함께 설립할 신기술 연구소는 오… [2017-04-11 11:30:22] new
이랜드 '애슐리·자연별곡' 등 외식사업, 매각 검토
이랜드그룹이 '애슐리', '자연별곡', '피자몰'등 18개 외식 브랜드를 매각한다.11일 업계에 따르면 거래 상대는국내 최대 사모투자(PE) 운용사인 MBK파트너스로 이번 매매가 성사될 경우 약 1조원을 넘어서는 대규모 거래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MBK파트너스는 지난주부터 약 6주 간에 거… [2017-04-11 11:28:52]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