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시다 아키히사 한국토요타 사장 "올해 하이브리드 판매 6000대 목표"

올해 총 판매목표 1만대 설정, 이 가운데 60% 하이브리드 모델
프리우스 프라임 연 판매목표 100대 이상

이지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11 11:37:5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요시다 아키히사 한국토요타 사장.ⓒ뉴데일리


요시다 아키히사 한국토요타 사장이 올해 하이브리드 판매목표를 전체의 60%인 6000대로 잡았다.

한국토요타는 11일 서울 잠심 롯데월드몰 Connect to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프리우스 프라임'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프리우스 프라임은 8.8kWh 리튬 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EV 모드로만 40km/h를 주행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전기배터리 역시 트렁크 하단에 설치해 적재공간을 확보했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23g/km로 친환경 요소를 더욱 강화했다.

이 자리에서 요시다 아키히사 한국토요타 사장은 "올해 판매 목표는 1만대로 설정했다"라며 "이 가운데 하이브리드 모델은 6000대 이상 판매하는 것이 목표다"라고 강조했다.

한국토요타는 프리우스 프라임의 연간 목표 판매대수를 100대 이상으로 계획했다. 상당히 보수적인 목표치이다.

올해 한국 정부에서 친환경 사업의 일환으로 10만4000대의 친환경 자동차 공급 지원 정책을 펼칠 것으로 예정된 만큼, 목표 대수 이상이 판매될 것으로 전망된다. 

요시다 한국토요타 사장은 "상용차 프리우스 론칭 20주년을 맞았고, 글로벌 누적 판매는 400만대를 돌파했다"라며 "토요타는 친환경 자동차 성장을 통해 스마트 하이브리드 라인을 구축하고, 모두가 만족하는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현대산업개발, 3개월 만 자사주 추가매입… '주주가치제고vs지주사전환'
현대산업개발이 최근 잇따라 자사주 매입에 나서면서 그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하락한 주가를 끌어올리기 위한 '주주가치 제고'라는 주장과 '지주사 전환을 염두에 둔행위'라는 해석이 엇갈리고 있다. 지난 10일 현대산업개발은 공시를 통해 626억2500만원 투입, 자사주 150만주를… [2017-04-11 11:37:27] new
서남대 살리기 '의대'에 달렸다… 1500억 투자 제안까지 등장
의과대학 폐과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향후 존폐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서남대학교의 새 주인 찾기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전북 남원캠퍼스에 의대를 운영 중인 서남대를 놓고 명지병원, 예수병원 등이 공개적으로 인수 계획을 내놓았지만 재정 능력 등을 이유로 좌절됐었다. 재정 운영에 어… [2017-04-11 11:35:10] new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 한국외식산업협회 제 6대 상임회장 취임
윤홍근 제너시스BBQ그룹회장이 한국외식산업협회 제 6대 상임회장에 취임했다. 11일 한국외식산업협회에 따르면 이날aT센터에서 주최한 '제 6대 상임회장ㆍ공동회장 취임식'에서 윤 회장은김현호 이바돔 회장과 함께 공동 회장으로 취임했다.윤홍근 상임회장은 지난 2011년 제 3대 상임… [2017-04-11 11:32:43] new
한화케미칼, 산학협력 잰걸음…"카이스트 이어 서울대와 연구개발 '맞손'"
한화케미칼이 KAIST(한국과학기술원)에 이어 서울대학교와도 RD 협약을 체결했다.11일 한화케미칼은 특화제품 연구 개발 역량 강화와 우수 인재 육성을 위해 서울대학교와 공동으로 신기술 연구소를 설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한화케미칼과 서울대학교가 함께 설립할 신기술 연구소는 오… [2017-04-11 11:30:22] new
이랜드 '애슐리·자연별곡' 등 외식사업, 매각 검토
이랜드그룹이 '애슐리', '자연별곡', '피자몰'등 18개 외식 브랜드를 매각한다.11일 업계에 따르면 거래 상대는국내 최대 사모투자(PE) 운용사인 MBK파트너스로 이번 매매가 성사될 경우 약 1조원을 넘어서는 대규모 거래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MBK파트너스는 지난주부터 약 6주 간에 거… [2017-04-11 11:28:52]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