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위기 넘기고 흑자전환 가능할까

현대·삼성重, 대우조선 P플랜 가능성 확대에 '예의주시'

업계, 당장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 예상
P플랜으로 소난골·시드릴 드릴십 발주 취소땐 2조원 피해

옥승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11 14:30:56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 등 국내 조선사들이 대우조선해양의 P플랜(프리패키지드플랜·사전회생계획안제도) 가능성 확대에 예의주시하고 있다. 조선 빅3 중 하나인 대우조선해양이 초단기 법정관리에 돌입하면 그에 따른 파장이 만만치 않을거라 예상되기 때문이다.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은 아직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 대해 입을 열기 조심스러워하면서도 우려감을 드러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조선사들은 대우조선해양이 P플랜에 돌입한다 해도 당장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이 P플랜에 들어가면 계약 취소, 수주 제약 등이 예상되지만 이같은 상황으로 받는 영향은 극히 제한적일 것이라 예상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P플랜 자체가 한번도 시행된 적이 없는 제도라 향후 전개될 상황에 대해 예단하기 어렵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대우조선해양이 P플랜에 들어가면 건조 중인 일부 선박과 해양설비가 취소될 가능성이 크다. 건조 계약서에 '빌더스 디폴트(선박 건조계약 취소·Builder's default)' 조항이 있는 경우 초단기 법정관리인 P플랜이 선주들에게 건조 취소의 빌미가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여기에는 대우조선 유동성 악화의 원인이 된 앙골라 소난골 드릴십 2척과 파산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시드릴 드릴십 2척이 포함돼 있다. 두 계약 모두 파기된다면 대우조선해양은 약 2조원에 달하는 피해를 받게 될 수도 있다.

 

다만 P플랜을 놓고 어떻게 해석해야 하는지는 의견이 갈린다. 삼정회계법인은 P플랜을 법정관리라 보고 계약 취소 조항 적용이 가능하다고 주장한다. 따라서 대우조선이 P플랜에 들어가면 8척 이상의 발주 취소 선박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업계는 P플랜이 완전한 법정관리라 보기 어려워 선주들과 다툼의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다. 대우조선에 신규자금이 투입되는만큼 건조에 문제가 없어 계약 취소의 빌미가 되기 어렵다는 주장이다.

 

설령 조항 적용이 가능해 계약 취소가 나오더라도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 설명한다. 선박은 선주들의 필요에 의해 발주된만큼 취소될 가능성이 작을거라 예상하고 있다. 해양플랜트는 취소 물량이 일부 있을 수 있다. 하지만 지속되는 불황에 수요 자체가 없어 매물로 나와도 파장이 크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다.

 

수주 제약에 대해서도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이 최근에도 경쟁입찰에 번번히 떨어지고 있어 P플랜에 가더라도 업계 수주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는 설명이다.

 

업계 관계자는 "빅3 중 하나인 대우조선해양이 P플랜에 돌입하게 될 지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며 "세계적인 업체인만큼 조선, 해운 모두 여파가 있지 않겠냐"고 우려를 나타냈다.

 

그러면서도 "P플랜이 처음 시행되는 제도라 어떤 파장을 몰고 올지 아직 알 수 없다"면서 "불확실성이 확대된다는 점에서 국내 조선사들에게도 긍정적이지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우조선해양 최대 사채권자인 국민연금은 산업은행에 지난 9일 채무 재조정 수정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산업은행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국민연금 역시 채무 조정안 수용에 부정적인 입장이다.

 

이로 인해 대우조선은 P플랜 돌입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이다. 국민연금은 금주내 대우조선해양 채무조정 관련 투자위원회를 열고 대우조선에 대한 최종 입장을 결정할 계획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최규남 제주항공 대표, 상반기 보수 11억8900만원
최규남 제주항공 대표이사의 상반기 보수 현황이 공개됐다.제주항공은 14일 공시를 통해 최규남 대표이사가 올해 상반기 11억8900만원을 받았다고 밝혔다.보수 내역은 급여 1억7300만원, 상여 1억1800만원, 주식매수선택권 행사이익 8억8700만원, 기타 근로소득 1100만원 등이다.제주항공관계자는"급여의 경우 애경그룹 임원급여 지급 기준에 따… [2017-08-14 18:10:51] new
임대기 제일기획 대표, 상반기 보수 12억3300만원
임대기 제일기획 대표이사의 상반기 보수 현황이 공개됐다.제일기획은 14일 공시를 통해 임대기 대표이사가 올해 상반기 12억33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고 밝혔다.보수 중 급여 명목은 3억9700만원, 상여금은 8억3300만원, 기타 근로소득은 3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제일기획관계자는"… [2017-08-14 18:09:14] new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상반기 보수 34억4383만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상반기 보수 현황이 공개됐다.대한항공과 한진칼 등은 14일 공시를 통해 조양호 회장이 올해 상반기 34억4383만원의 보수를 받았다고 밝혔다.대한항공의 경우상반기 보수 18억1843만원 가운데 16억4628만원이 급여에 해당됐으며, 1억7215만원은 상여금으로 지급됐다.한진칼은 보수 전액 급여 명목으로 상반기 16억2540만… [2017-08-14 18:07:23] new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 상반기 보수 7억원
박용만두산인프라코어 회장의 상반기 보수 현황이 공개됐다.두산인프라코어는 14일 공시를 통해 박용만 회장이 올해 상반기 7억원의 보수를 받았다고 밝혔다.보수 전액은 급여 명목이며, 총 급여 14억원의 12분의 1을 매월 균등 지급한 것이다.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지난 3월 주주총회에서 승인된 이사 보수 한도 150억원 내에서 이사회 의결로 제… [2017-08-14 18:04:45] new
제일기획, 올 상반기 영업익 306억… 전년比 10.9% ↑
제일기획이 내실경영과 중남미·인도 등 신흥시장에서의 호조 덕분에 상반기 호실적을 거뒀다.제일기획은 14일 공시를 통해 올 상반기 영업이익이 306억4392만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0.9% 증가했다고 밝혔다.같은 기간 매출액은 4818억2634만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0.8% 하락했고, 당기… [2017-08-14 18:02:3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