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위기 넘기고 흑자전환 가능할까

현대·삼성重, 대우조선 P플랜 가능성 확대에 '예의주시'

업계, 당장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 예상
P플랜으로 소난골·시드릴 드릴십 발주 취소땐 2조원 피해

옥승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11 14:30:56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 등 국내 조선사들이 대우조선해양의 P플랜(프리패키지드플랜·사전회생계획안제도) 가능성 확대에 예의주시하고 있다. 조선 빅3 중 하나인 대우조선해양이 초단기 법정관리에 돌입하면 그에 따른 파장이 만만치 않을거라 예상되기 때문이다.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은 아직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 대해 입을 열기 조심스러워하면서도 우려감을 드러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조선사들은 대우조선해양이 P플랜에 돌입한다 해도 당장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이 P플랜에 들어가면 계약 취소, 수주 제약 등이 예상되지만 이같은 상황으로 받는 영향은 극히 제한적일 것이라 예상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P플랜 자체가 한번도 시행된 적이 없는 제도라 향후 전개될 상황에 대해 예단하기 어렵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대우조선해양이 P플랜에 들어가면 건조 중인 일부 선박과 해양설비가 취소될 가능성이 크다. 건조 계약서에 '빌더스 디폴트(선박 건조계약 취소·Builder's default)' 조항이 있는 경우 초단기 법정관리인 P플랜이 선주들에게 건조 취소의 빌미가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여기에는 대우조선 유동성 악화의 원인이 된 앙골라 소난골 드릴십 2척과 파산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시드릴 드릴십 2척이 포함돼 있다. 두 계약 모두 파기된다면 대우조선해양은 약 2조원에 달하는 피해를 받게 될 수도 있다.

 

다만 P플랜을 놓고 어떻게 해석해야 하는지는 의견이 갈린다. 삼정회계법인은 P플랜을 법정관리라 보고 계약 취소 조항 적용이 가능하다고 주장한다. 따라서 대우조선이 P플랜에 들어가면 8척 이상의 발주 취소 선박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업계는 P플랜이 완전한 법정관리라 보기 어려워 선주들과 다툼의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다. 대우조선에 신규자금이 투입되는만큼 건조에 문제가 없어 계약 취소의 빌미가 되기 어렵다는 주장이다.

 

설령 조항 적용이 가능해 계약 취소가 나오더라도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 설명한다. 선박은 선주들의 필요에 의해 발주된만큼 취소될 가능성이 작을거라 예상하고 있다. 해양플랜트는 취소 물량이 일부 있을 수 있다. 하지만 지속되는 불황에 수요 자체가 없어 매물로 나와도 파장이 크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다.

 

수주 제약에 대해서도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이 최근에도 경쟁입찰에 번번히 떨어지고 있어 P플랜에 가더라도 업계 수주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는 설명이다.

 

업계 관계자는 "빅3 중 하나인 대우조선해양이 P플랜에 돌입하게 될 지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며 "세계적인 업체인만큼 조선, 해운 모두 여파가 있지 않겠냐"고 우려를 나타냈다.

 

그러면서도 "P플랜이 처음 시행되는 제도라 어떤 파장을 몰고 올지 아직 알 수 없다"면서 "불확실성이 확대된다는 점에서 국내 조선사들에게도 긍정적이지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우조선해양 최대 사채권자인 국민연금은 산업은행에 지난 9일 채무 재조정 수정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산업은행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국민연금 역시 채무 조정안 수용에 부정적인 입장이다.

 

이로 인해 대우조선은 P플랜 돌입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이다. 국민연금은 금주내 대우조선해양 채무조정 관련 투자위원회를 열고 대우조선에 대한 최종 입장을 결정할 계획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유나이티드항공, 오버부킹에 무력으로 승객 강제하차... 인종차별 논란까지
미국의 유나이티드항공이 오버부킹된 승객을 강제로 하차시키는 과정에서 무력을 행사해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동양인에 대한 인종차별 지적까지 나오고 있어 향후 후폭풍이 거셀 것으로 전망된다. 10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전날 오후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에서 켄터키 주 루이빌로… [2017-04-11 14:24:28] new
같은 듯 다른 'P플랜' 선호… 産銀-국민연금, 회생-배임 부담 면피
대우조선해양에 법정관리 그림자가 겹쳐지고 있다.대우조선의 채무재조정 방안을 두고 산업은행과 국민연금의 입장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차라리 'P플랜'을 가는 편이 낫다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 오는 17과 18일 양일 간 열리는 대우조선해양 사채권자 집회가 사실상 무의미해졌다.국민연… [2017-04-11 14:21:26] new
제네시스 'EQ900', 1분기 판매 전년比 60.7% ↓
제네시스 브랜드의 기함 'EQ900'가 출시 1년6개월여 만에벌써 힘이 빠지고 있다.11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올 1분기 EQ900의 국내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60.7% 감소한 3230대에 그쳤다. 지난 1월에는 역대 최저인 626대까지 판매가 감소하는 등 부진한 실적을 보이고 있다. 그나마 2월 1… [2017-04-11 14:18:32] new
리스크 줄이고 수익률 높이고…우리은행, 펀드 포트폴리오 선봬
우리은행이 안정적인 고객 자산관리를 위한 투자성향별 펀드 상품을 선보인다.우리은행은 펀드 포트폴리오 브랜드 '우리 名作(명작) 포트폴리오' 5종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우리 名作 포트폴리오는 펀드를 포트폴리오로 구성하고 분산투자를 통해 리스크는 더 줄이고 안정적으로 고객 수… [2017-04-11 13:41:30] new
위성호 신한은행장, 현장경영 시동…우수고객 조찬세미나 개최
위성호 신한은행장이 현장 소통경영에 시동을 건다.신한은행은 11일 서울 및 경기지역 우수고객 300여명을 초청해 조찬세미나를 열었다고 밝혔다.위성호 행장은 "신한은행이 브랜드, 사회공헌, 소비자보호 등 다양한 분야에서 1등 은행으로 인정받고 있다"며 "임직원 모두가 고객의 성공이 신… [2017-04-11 13:39:41]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