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기업들의 이기적 유전자

[마케팅 버즈워드] 진정성(Authenticity)

이연수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11 19:32:1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마케팅 버즈워드] 진정성(Authenticity) 

마케팅 관련 프리젠테이션이나 피치 때 헤아릴 수 없이 자주 사용되는 버즈워드 중엔 실제 사용하는 사람이나 듣는 사람 모두 정확한 뜻을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영적 마케팅(Spiritual Marketing), 영혼기반 마케팅(Soul-Based Marketing), 의식적 마케팅(Conscious Marketing)과 같은 것들이 그렇다. 근래 더욱 자주 사용되는 진정성 마케팅(Authentic Marketing), 혹은 진정성(Authenticity)도 그 중 하나다. 

이 글에서 편의상 진정성이라고 번역한 이 ‘Authenticity’의 사전적 정의는 “진짜임”이다. 기업, 혹은 브랜드의 영혼(?)을 그대로 보여준다는 의미다. 이제는 모든 기업들의 필수 활동이 되다시피 한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거론될 때마다 앞에 붙는 수식어 중 하나가 바로 ‘진짜(authentic)’이다. 그러나 도대체 무엇이 그 기업의 진짜이며 실체란 말인가? 

진정성이라는 단어의 효시는 근대 서양철학에서 찾아볼 수 있다. 소위 인본주의라 불리는 르네상스 시대를 맞으며 조직이나 사회의 일원으로만 자신을 인식하던 사람들이 자의식을 키우기 시작했다. 철학자들은 서서히 종교나 국가, 사회의 규범을 따르는 ‘성실한’ 사람들을 어리석은 노예로 간주하기 시작했다. 문학적으로 낭만주의에 해당하는 18세기 백과전서파로 유명한 드니 디드로(Denis Diderot) 저 '라모의 조카(Le Neveu de Rameau)'는 인간의 자의식이 사회규범에서 벗어나는 상황을 묘사했는데, 프랑스 혁명이 일어나기 불과 16년 전에 발간됐다. 이후 많은 철학자들이 인간의 진정한 모습, 다시 말해 인간의 진정성은 집단의 일원이 아닌 개인의 내면에 있다고 믿어왔다. 

이렇게 따지고 보면 집단이나 조직인 ‘기업’ 혹은 ‘브랜드’에게 있어서 ‘진정성’이란 건 애당초 존재할 수 없다. 이런 진정성이 주로 CSR과 연관돼 사용된다는 점 역시 아이러니다. 기업에게 만일 자아가 있다면 그 자아는 이윤추구를 존재의 최고가치로 여길 터이다. 그럼에도 오늘날 많은 기업들은 마이너스 ROI(투자자본수익률)가 분명한 사업이나 캠페인을 수시로 집행한다. 오로지 이윤추구보다 소비자들의 행복을 우선시하는 기업이라는 이미지를 구축하기 위해서다. 어떻게 보면 진정성의 본래 의미와 정면대치 하는 위선적 행위다. 50년대 미국 담배회사들처럼 담배 피는 모습이 쿨하고 멋지다고 광고하거나 과학자들을 매수해 흡연이 건강에 좋은 것으로 둔갑시키는 것이야말로 어쩌면 기업에게 있어 진짜 ‘진정성’ 있는 태도인지도 모르겠다. 

여하튼 어떤 기업이 경영에서 일관적으로 ‘사람들이 좋아할 만한’ 정책을 취하거나 뛰어난 PR 전략을 통해 그 기업의 ‘어두운 면’을 미디어에 들키지 않도록 잘 감춘다면, 그 기업은 진정성 있는 기업으로 간주된다. 그렇다면 진정성 있는 마케팅이란 결국 탁월한 위선(僞善)인가? 주류 매체에 대한 저항을 기치로 삼은 ‘대체 언론’ 바이스(Vice)가 루퍼트 머독에게 두 차례에 걸쳐 주식을 거액에 넘기고도 여전히 혁신적이고 저항적인 언론의 이미지를 유지하고 있는 것처럼? 기업의 이윤추구가 ‘착한’ 기업 되는 것보다 부차적인 문제라면, 차라리 진정성보다는 오히려 일관성(consistency)이나 완전성(integrity)이라는 말을 사용하는 편이 낫지 않을까? 

그럼에도 기업들이 여전히 ‘진정성’이라는 말에 집착하는 것은 매우 타당해 보인다. 사람들에겐 배려와 사랑을 받고 싶어하는 본능이 있다. 진정성이란 어휘는 기업을 인격화하는 동시에 사람들로 하여금 그 기업에게 배려와 사랑을 받는단 느낌을 받게 한다. 두 번째는, 이 ‘진정성 있는 척’하기가 따지고 보면 이윤추구라는 기업 본연의 ‘진정성’을 추구하는데 매우 훌륭한 도구이기 때문이다. 리처드 도킨스는 그의 저서 ‘이기적 유전자’에서 인간이 이타적 행동을 하는 것은 그것이 자신의 생존에게 유리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B2B와 B2C로 구분하던 시대를 넘어 H2H 마케팅 시대로 진입하며 기업은 더욱 더 인간에 가까워지고 있다. 그 인격화된 기업들이 지금 생존을 위해 '진정성'을 기치로 이타적 행동을 하고 있는 것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새정부 재벌개혁 공정위 정책방향에 달렸다… 강경파 드라이브 향방 좌우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한 '재벌개혁'과 관련해공정거래위원회 조직확대, 조사국 신설 등으로 공정위 기능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공정위원장 인선이 향후개혁방향을좌우할 것으로보인다.후보시절 문 대통령은 재벌 불법경영승계·부당특혜·황제경영 등을 지적하며, 재벌개혁… [2017-05-14 12:15:56] new
코스피 고공행진에도 상장사 절반 주가 '폭락'
올 들어 국내 상장사 10개 종목 가운데 4개 이상의 주가가 하락했다.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을 합친 전체 상장기업의 45.1% 가량이 주가가 내려간 것으로 집계됐다.코스피가 장중 2300선을 뛰어넘고 코스닥지수는 연중 최고치를 갈아치우는 등 고공행진을 이어… [2017-05-14 12:00:29] new
한반도 미세먼지 강타… 새정부, 경유값 인상여부 곧 결정
한반도를 강타하고 있는 미세먼지와 관련해 새 정부의 향후 방향성 설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미세먼지 특별대책으로 정부는 에너지 세제개편 방안을 담으면서 경유가격 인상 가능성이 제기됐었다.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하지만 서민부담이 증가할 수 있다는 우려에 올해 7~8월… [2017-05-14 11:40:38] new
대형주·소형주 온도차 극심… 소외되는 개미투자자
코스피가사상 최고치를 찍었지만 대형주와 소형주 간 확연한 편차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나타났다.14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연초 이후 코스피 대형주는 14.78% 오른데 비해 소형주 상승률은 1.71%로 2%에도 못 미쳤다.중형주 상승률도 8.47%에 불과했다.코스피가 6년 만… [2017-05-14 11:35:45] new
대우조선 'LNG 재기화 선박' 본계약… 한달째 '잠잠'
대우조선해양 수주가 유력했던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 재기화 설비(LNG-FSRU)' 본계약이 한 달 넘게 미뤄지고 있다.14일 업계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월 초 미국 LNG회사 엑셀러레이트 에너지사와 LNG-FSRU 1척및 6척 옵션에 대한 투자의향서(LOI)를 체결, 4월 중 본계… [2017-05-14 11:06:5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