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먹은 하마에도 불구 '미워도 다시한번'

[취재수첩] 그래도 대우조선은 살려야 한다

회생 위해 7조1000억원 투입...올해 한국 예산 1.8% 차지
대우조선 부도시 유무형적 피해 '상상초월'

옥승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13 17:37:16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

 

7조1000억원. 대우조선해양에 이미 들어간 돈과 향후 투입될 자금을 합한 금액이다. 너무나 큰 돈이다 보니 피부로 느껴지지 않는다.

 

대한민국 올해 전체 예산은 400조원으로 편성됐다. 이는 대우조선 전체 지원 금액인 7조원에 약 1.8%를 차지한다.

 

우리나라 올해 전체 예산에서 일자리에 할당된 금액은 17조5000억원이다. 그 중 정부는 청년실업을 해소하기 위해 올해 2조7000억원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청년 공공일자리 창출을 위해 막대한 금액을 투자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대우조선 지원액은 여기와 비교해도 약 2.7배 정도 많다. 한 회사를 살리기 위해 들어간 세금이 얼마인지 대충이나마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대우조선은 현재 산업은행이라는 링겔을 꼽고 언제 숨이 넘어갈 지 모르는 응급환자와도 같아 보인다.

 

어마어마한 혈세를 쏟아붓고도 오늘 내일하는 대우조선에 정부는 또 2조9000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러한 결정이 옳았는지에 대해서는 당장 판단하기에는 쉽지 않아 보인다.

 

3조원에 달하는 막대한 자금을 다시 쏟아부어도 지금 상황에선 완벽하게 살아날 지 장담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 자금이 대우조선의 생명줄을 연장하는데 그칠 지 다시 태어나게 만들지는 지켜봐야 한다.

 

이러한 대우조선을 두고 여러 의견이 나온다. 세금을 더 투입해서는 안된다는가 하면 그래도 살려야 한다는 등 각자 생각이 다르다.

 

하지만 기자의 판단으로는 대우조선을 살리는 방안이 최선일 것이라 보고 있다. 앞으로도 3조원에 가까운 자금을 부어야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완벽하게 살려낼 수 있다고 보장도 못한다. 그러나 이대로 놔뒀을 땐 그 파장이 우리가 상상하는 이상일거라는 생각해서다.

 

대우조선이 부도가 난다면 우선 건조 중인 수십척의 선박들은 계약 취소라는 최악의 사태를 경험하게 될 것이다. 이는 곧 일감 부족으로 직결되면서 인력 구조조정과 함께 협력업체들의 줄도산은 말할 필요도 없다. 대우조선 본사인 거제시는 경제 타격과 함께 극심한 실업난에 시달리게 된다는 건 정해진 시나리오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대우조선에 대한 지원을 중단해 부도가 난다면 국가적 피해가 59조원에 달한다'는 말은 결코 허언이 아닌 것이다. 수주액 등 객관적으로 계산할 수 있는 피해액만 그정도인데 실업난, 지역 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 무형적 손실을 따지면 추정조차 할 수 없다.

미뤄 짐작컨데 이동걸 회장은 이런 모든 사항을 고려해 대우조선을 지원키로 결정했을 것으로 보인다. 더 이상의 지원은 없다고 단언한 이 회장이 말을 바꿀 수 밖에 없었던 결정적인 배경이기도 하다.

 

대우조선은 현재 생존의 갈림길에 서 있다. 오는 17, 18일 열리는 사채권자 집회에서 한 차례라도 부결되면 대우조선은 곧바로 P플랜(프리패키지드플랜·사전회생계획안제도)에 들어간다.

 

여기 최대 결정권자는 국민연금이다. 국민연금은 대우조선 전체 회사채 1조3500억원 가운데 30%에 육박하는 3887억원어치를 가지고 있다. 대우조선 최대 사채권자인 국민연금이 어떠한 결정을 내릴지 전 국민의 관심이 쏠려있는 이유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삼성전자, 유럽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 시장 공략 강화
삼성전자가 17일부터 22일까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는 '밀라노 국제 가구 박람회 2018(Salone Internazionale del Mobile 2018)’에 참가해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 제품을 대거 선보인다.밀라노 가구 박람회는 전 세계 160여개국에서 2000개 이상의 기업이 참가하는… [2018-04-18 18:45:27] new
조현민 진에어 등기이사 논란 즉시 감사… 대표 변경 등 세차례 심사 허술
국토교통부는 저비용항공사(LCC)인 진에어의 등기이사로 불법 재직해 논란이 되는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와 관련해 즉시 감사에 착수한다고 18일 밝혔다.국토부는 김현미 장관이 "조 전무 재직 당시인 2013년과 2016년 2차례의 대표이사 변경, 2013년 1차례의 사업 범위 변경과 관련해 심… [2018-04-18 18:42:34] new
DGB금융 회장 공모 13명 도전장…대구은행장 11명 지원
DGB금융지주와 대구은행 수장을 뽑기 위한 본격적인 레이스가 시작됐다.DGB금융지주 임원후보추천위원회는 18일 오후 5시까지 대표이사 회장 공모를 마감하고 내·외부 인사 총 13명이 지원했다고 밝혔다.대구은행장 공모에는 전·현직 임원 총 11명이 도전장을 내밀었다.지주 및 은행은… [2018-04-18 18:16:24] new
농심, 5월 경기도 평택에 즉석수프공장 착공
농심은 다음 달 경기도 평택 농심 포승공장 부지 내 약 1만570㎡(3200평) 규모로 분말건조스프류 생산전문공장 착공식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세계적인 식품기업 아지노모도사와 합작 법인이며, 법인명은 '아지노모도농심푸즈'이다.농심과 아지노모도사는 지난해 12월 보노스프 국내 생… [2018-04-18 17:53:27] new
[포토] 성능과 감성 갖춘 폭스바겐 신형 '파사트'
폭스바겐코리아(Volkswagen)가 18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8 신차 출시 기자간담회'에서 신형 '파사트(Passat)'을 공개했다.'파사트'는 가솔린 모델을 선호하는 고객층을 위해 새롭게 업그레이드된 2.0 TSI 엔진을 장착했다. 하반기에 출시될 예정이… [2018-04-18 17:24:4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