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재 리스크 줄였는데… 이번에는 유동성 우려 '고개'

SK건설, 줄어든 먹거리 '어쩌나'... '체질개선' 지속이 관건

매출채권·미청구공사 '뚝'… "지속가능성, 글쎄"
해외 신규수주액 2억1200만달러… 95.09% 감소

성재용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14 18:17:2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자료 사진. SK건설이 시공 중인 '신동탄 SK뷰 파크 3차' 현장 전경. ⓒSK건설


SK건설이 지난해 탁월한 영업성적을 거두면서 재무구조와 잠재 리스크를 줄이는데 성공했다. 다만 재무성과를 위해 유동성이 투입되다보니 유동성 개선은 상대적으로 부족했다는 지적이다. 특히 급감한 해외 신규수주 등 수주잔고가 경쟁사들에 비해 턱 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14일 2016년도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SK건설은 별도 기준 매출 7조1821억원, 영업이익 2196억원, 순이익 873억원의 영업성과를 달성했다. 특히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2.95배, 당기순이익은 3.06배 증가했다.

높은 원가율로 실적을 압박하던 사우디아라비아 와싯 가스 플랜트 프로젝트가 지난해 마무리된 데다 연말께 준공된 터키 유라시아 해저터널, 고성 그린파워 프로젝트 등의 원가율이 개선된 것이 영업이익 상승의 원동력이 된 것으로 풀이된다.

SK건설은 2011년 수주한 와싯 프로젝트로 큰 손실을 입었다. 당시 수주를 위해 총 공사비(19억달러)를 상대적으로 낮게 책정해 공사를 따낸 이후 하도급업체의 부도로 공사가 중단됐고, 다른 업체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공사기간이 늘어났으며 원자재 가격도 오르면서 손실을 입었다.

와싯 등 해외 프로젝트의 손실 반영으로 2013년 554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들었으며 2015년 와싯 프로젝트 마무리되기 전까지 적자가 이어졌다.

이와 함께 체질 개선에도 힘을 썼다. 전방위적인 혁신을 통해 단기 문제를 해결하는 한편, 더 이상 위기가 재발하지 않도록 근본 체질을 개선해 강한 역량과 경영시스템, 기업문화를 갖추고자 노력했다. 이를 위해 수익성을 최우선에 두고 철저한 선별수주를 지속하는 한편, 기존 프로젝트의 이익을 극대화하는데 집중했다.

그러면서 부채도 2015년 4조654억원에서 2016년 3조5945억원으로 11.5% 감소, 부채비율을 같은 기간 310.9%에서 262.0%로 48.9%p 낮추는데 성공했다. 이는 시공능력평가 상위 10대 건설사 가운데 가장 큰 개선 폭이다.

아울러 업계 잠재 리스크로 지목되는 매출채권과 미청구공사액도 각각 1조9906억원·8055억원으로 12.3%, 19.6% 줄어들었다. 특히 미청구공사액은 10대 건설사 평균인 1조851억원을 하회하는 낮은 수준이다.

다만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유동성이 투입되다보니 유동자산이 2015년 4조254억원에서 2016년 3조3671억원으로 16.3% 감소했다. 유동비율은 115.1%로 같은 기간 소폭 줄어들었으나, 여전히 경쟁사(10대 건설사 평균 129.0%)보다 낮다.

이와 관련, SK건설 측은 "유동자산을 구성하는 매출채권과 미청구공사액이 줄어들면서 유동자산이 줄어든 것"이라며 "오히려 건전화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SK건설의 경우 올 하반기 1300억원 규모의 회사채 만기가 도래한다는 점에서 그 어느 때보다 유동성이 필요한 상황이라는 점이다. SK건설은 7월 300억원과 9월 1000억원의 회사채 만기가 돌아온다.

게다가 유동성을 창출해낼 먹거리도 경쟁사들에 비해 부족하다.

지난해 수주잔액은 모두 21조8862억원으로, 직전년 22조5496억원에 비해 2.94% 줄어들었다. 이는 10대 건설사 평균인 22조9232억원보다 낮은 수준이며, 감소폭 역시 평균 -2.36% 보다 크다.

특히 해외 신규수주액은 고작 2억1200만달러(해외건설협회 기준)에 머물러 있다. 이는 직전년 43억2402만달러와 비교해 무려 95.09%나 감소한 것이며, 10대 건설사 중에서도 최대 낙폭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체질 개선을 통해 수익성을 확대하면서 부채까지 줄이는 성과를 거뒀다"면서도 "현재의 흑자기조와 리스크 감소 효과를 지속할 수 있을 지 여부가 관건인데, 줄어든 유동성과 먹거리로 가능성은 불투명해 보인다"고 진단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KEB하나은행, 하이로보 인기 고공행진…3000억 가입 '돌파'
KEB하나은행이 선보인 로보어드바이저 '하이 로보' 인기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KEB하나은행은 하이 로보(HAI Robo) 출시 4개월 만에 가입 손님 2만5000명, 가입 금액 3000억원을 돌파하고 체험 손님 수 8만명, 가입 펀드 계좌 수 11만개를 넘었다고 14일 밝혔다.하이로보는 친절한 설… [2017-11-14 11:25:14] new
인천터미널 영업권 둘러싼 '롯데·신세계 분쟁' 5년 만에 '롯데 勝'
유통업계 맞수 롯데와 신세계가 인천종합터미널 영업권을 두고 5년째 펼쳐온 분쟁에서 대법원이 롯데의 손을 들어주면서 최종 마무리됐다.14일 대법원 민사 3부는 신세계가 롯데와 인천광역시를 상대로 낸 인천종합터미널 소유권이전 등기 말소 소송에서 원고패소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2017-11-14 11:24:07] new
삼성화재, '지속가능성지수' 평가 2년 연속 1위
삼성화재는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한 '2017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 평가에서 2년 연속 손해보험부문 1위에 올랐다고 14일 밝혔다.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KSI, Korea Sustainability Index)'는 사회적 책임에 대한 국제표준인 ISO 26000을 기반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 [2017-11-14 11:23:28] new
교비 횡령-노동력 착취-성희롱… 대학가 시끌
미래 인재를 육성하는 대학들이 교비 횡령, 노동력 착취, 성희롱 의혹 등이 불거지면서 잡음이 일고 있다.투명성이 요구되는 교육기관의 역할이 아닌 여러 구설수에 오르내리면서, 상아탑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이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마저 나오는 상황이다.14일 교육계에 따르면 교육부 사학… [2017-11-14 11:22:59] new
LG전자, 모니터 영토 확장… "의료용 영상기기 '풀라인업' 선봬"
LG전자가 진단용 모니터를 첫 공개하며 의료용 영상기기 풀라인업을 구축했다.LG전자는 이달 13~16일(현지시간)까지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리는 국제의료기기 전시회 'MEDICA 2017'에 참가해 의료용 영상기기 풀라인업을 공개했다고 14일 밝혔다.MEDICA 2017은 전 세계 70개국 약… [2017-11-14 11:22:5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