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업계 1위의 민낯, 다국적제약사 도입 품목이 매출의 75%

[취재수첩] 몸집만 키운 유한양행… R&D투자 늘려야

손정은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19 19:03:26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유한양행 본사 ⓒ유한양행


제약업계 1위 기업인 유한양행의 매출구조를 들여다보면 씁쓸함을 지울수 없다.

유한양행은 지난해 매출 1조3120억원(개별재무제표 기준) 가운데 상품매출 비중이 74.5%에 달한다.

유한양행의 상품매출은 원료의약품, '유한락스' 등의 생황용품이 포함돼 있지만, 상당부문은 다국적제약사로부터 도입해 판매하는 품목의 매출이 차지하고 있다.

고혈압치료제 '트윈스타', 당뇨치료제 '트라젠타', B형간염치료제 '비리어드' 등이 대표적으로, 특히 비리어드의 경우 지난해 매출만 1456억원에 이른다. 전체 매출의 10% 정도가 도입품목 1개 제품에서만 발생한 셈이다.

상위제약사들이 막강한 영업력을 내세워 경쟁적으로 도입품목 판매에 나서는 이유는 '몸집불리기'에 가장 용이한 수단이기 때문이다.

그 중 유한양행은 업계 최초 매출 1조를 달성하기 위한 발판으로 도입품목을 활용한 대표적 예다.

유한양행이 제약업계 1조 시대를 열었던 2014년은 김윤섭 전 사장의 임기 마지막해로, 당시 김 전 사장은 베링거인겔하임·릴리와 코프로모션(공동판매)을 맺고 있던 트윈스타, 트라젠타 등의 판매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이유로 매년 유한양행의 도입품목 비중 확대에 대한 비난은 이어지고 있다. 업계를 대표하는 회사가 사실상 다국적제약사의 도매상에 지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문제는 유한양행의 현재 매출구조가 장기간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전문경영인 체제에서 지속적 연구개발투자가 어렵다는 것이 주요인이다.

유한양행이 지난해 연구개발에 투자한 비용은 865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6.5%에 불과하다. 이는 업계 평균인 7.2%에도 미치지 못한다.

유한양행의 경쟁사인 녹십자, 대웅제약, 종근당의 경우 전체 매출의 11~14%를 연구개발에 투자하는 것과 비교하면 절반 정도 수준이다. 특히 한미약품의 경우 무려 18.4%를 연구개발에 투자하고 있다.

유한양행은 창업주인 고 유일한 박사의 경영철학에 따라 오너 기업이 아닌 전문경영인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경영구조가 오히려 장기적 투자가 필요한 제약사에는 걸림돌이 되는 상황이다.

"전문경영인은 임기기간 동안 일종의 퍼포먼스를 보여줘야한다는 점에서 신약개발에 대한 투자보다는 외형확대에 치중할 수밖에 없다"라고 설명한 업계 관계자의 말에 고개가 끄덕여지는 이유다.

유한양행 이정희 사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R&D 강화를 통한 새가치 창조를 강조했다. 이정희 사장이 임기기간 동안 전문경영인 체제의 한계를 극복하고 유한양행이 변화할 수 있음을 보여줄지 기대를 걸어본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포토] 서울 청계광장서 열린 한우직거래장터
민경천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 위원장이 설 명절을 앞둔 9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한우직거래장터에서 한우를 선보이고 있다. 이번 장터에는 한우 등심, 안심, 불고기, 국거리 등 다양한 한우 부위를 시중가 보다 30~50% 할인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9일부터 11일까지 3일간 서울 청계광… [2018-02-10 13:14:50] new
테슬라 로드스타 태양을 공전하다
어쩌면 세상에서 가장 ‘핫’한 차가 화성과 소행성 사이 궤도를 소행성처럼 돌게 될지도 모르겠다. 지난 2월 6일 전기차 브랜드 테슬라 회장 일론 머스크(Elon Musk)가 설립한 스페이스엑스(SpaceX)가 팔콘 헤비(Falcon Heavy)를 발사했다. 여기 실린 일론 머스크의 테슬라 로… [2018-02-09 20:45:54]
JB금융, 덩치 작아도 실적 성장 '굿'…지난해 순익 31% 증가
금융지주 중 가장 덩치가 작은 JB금융지주가 호실적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특히 은행 및 비은행 계열사의 꾸준한 이익 성장세가 눈에 띈다.JB금융지주는 전년 대비 31.0% 증가한 2017년 당기순이익 2644억원을 달성했다고 9일 밝혔다.그룹 실적을 끌어올린 주요인은 계열사의 안정적인 대출… [2018-02-09 17:28:20]
현대重, 2년치 임단협 타결... 찬반투표서 56.4%로 가결
현대중공업이 1년 9개월을 끌어온 임금 및 단체협상을 마무리했다. 현대중공업은 9일 열린 조합원 총회에서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이 찬성 56.4%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이날 총회에는 조합원 9826명 중 88.8%인 8724명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찬성 56.4%(4917명), 반대 43.3%(3774명),… [2018-02-09 17:18:39]
현대重, 지난해 영업익 146억... 전년比 96% ↓
현대중공업이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흑자기조를 유지했다. 현대중공업은 2017년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96% 감소한 146억원에 그쳤다고 9일 공시했다. 동기간 매출액도 15조4688억원으로 31% 줄었다.지난해 4분기 경영실적은 부진하다. 영업이익은 3422억원의 손실을 기록하며 적자 전환했다. 매출도 전년동기 대비 33% 감소한 3조… [2018-02-09 17:09:07]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