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동 골목상권, 급성장의 그늘… 폐업점포 '속출'

작년 4분기 점포증가율 52.2%
임대료 2~3배 급등… 폐업률↑

박지영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19 14:38:4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성수동 상권 전경. ⓒ 상가정보연구소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성수동 상권이 점포증가율만큼 폐업하는 곳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성동구 점포증가율은 21.7%로 서울 25개구 가운데 가장 높았다. 그중에서도 성수1가 1동 점포증가율은 52.2%에 달했다.

문제는 폐업신고율 역시 이에 못지않다는 점이다. 서울시 우리마을가게 상권분석 서비스를 살펴보면 성동구는 중랑구와 함께 '신규창업위험도'서 위험군에 속했다. 빠른 상권 활성화로 인한 임대료 상승을 견디지 못한 업주들이 끝내 점포를 접고만 것으로 보인다.

불과 2~3년 전까지만 해도 별로 주목을 받지 못했던 성수동 상권은 서울숲 주변으로 고급 주거단지들이 들어서면서 상권이 살아나기 시작했다. 게다가 일부 맛집과 카페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입소문이 나면서 그 주변을 중심으로 '창업 붐'이 일기도 했다.

그러나 재계약 기간이 도래하면서 껑충 뛴 임대료가 발목을 잡았다.

지난해 4분기 성수1가 1동 폐업신고율은 23.5%로 2015년 4분기 19.5% 대비 부쩍 늘었으며, 성수1가 2동 역시 같은 기간 10.6%에서 14.7%로 뛰었다. 성수2가 1동도 마찬가지다. 기존 11.1%에서 1년 새 18.4%로 높아졌다.

이에 서울시가 중재에 나서기 시작했다. 서울시는 지난달 '뚝섬 주변지역 지구단위계획 결정 변경안'을 통해 대기업과 프랜차이즈 업소들이 이 일대에 진출할 수 없도록 조치했다.

이는 대기업이 진출해 임대료를 올리고 기존 상점을 내모는 젠트리피케이션을 방지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런 시책만으론 기존 상점을 보호하는데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지배적이다. 이미 이 일대 상가임대료와 권리금이 오를 데로 올라 골목상권이란 말이 무색할 지경이란 얘기다.

실제 이 일대 상가 대부분은 최근 2년 새 임대료가 2~3배 가량 오른 상태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성수동 상권처럼 발달속도가 빠른 곳은 임대료 상승폭이 높을 수 밖에 없다"며 "임대료 상승에 따른 폐업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창업 전 신중한 검토가 필수"라고 조언했다.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성수동 상권의 한계점도 고려해야 할 대상이다. 홍대와 신촌 등 기존 활황상권에 비해 유동인구와 상권확장 가능성·업종 다양성 측면에서 일세에 있는 만큼 초보 창업자가 진입하기에는 적합하지 않다는 직언이다.

이 연구원은 "결국 성수동 상권은 개성있는 아이템과 마케팅을 통해 고객유입을 노려야 하기에 웬만한 경험과 노하우 없이 창업을 하는 것은 위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기아차 노사, 2017 임협 잠정합의안 도출… 18일 노조 찬반투표
기아차가 2017 임금협상에 대한 잠정합의를 이끌어냈다. 지난 5월 11일 상견례 이후 8개월여 만이다.기아자동차 노사는 지난 15일 27차 임금교섭에서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고 16일 밝혔다.기아차 노사는 어려워진 경영환경에 대한 상호 이해와 2017년 교섭 마무리를 더 이상 늦출 수 없다… [2018-01-16 07:19:47] new
현대차 노조,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 찬성 61%로 '가결'… 극적 타결
현대차 노사간 임금 및 단체협상이 해를 넘겨가며 난항을 거듭한 끝에 최종 타결됐다.현대차 노조는 2017년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전체 조합 가운데 4만6082명(92.78%)이 투표에 참여해 찬성 2만8137명(61.06%), 반대 1만7714명(38.44%)로 가결… [2018-01-16 07:11:33] new
[취재수첩] 멈춰 선 'M&A 시계'… CES 극찬 속 '삼성의 고민'
세계 최대 가전·IT전시회 'CES 2018'이 지난 12일(현지시간)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한 해의 기술 트렌드와 출시를 앞둔 혁신 제품들이 대거 공개되는 자리인 만큼 전 세계적으로 내로라하는 기업들이 모두 모여 열띤 탐색전에 나섰다. 이들 기업의 수장들도 전시회에 참석해 자사 브랜드 홍… [2018-01-16 06:54:01] new
스마트시티 다음은 '로봇'… 삼성-LG, 같은 듯 다른 전략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미래먹거리로 로봇 사업을 집중 육성하고 있다. 로봇이 4차산업혁명을 이끌 핵심 산업으로 급부상하고 있기 때문이다.하지만 방향은 미묘하게 다르다. 연구개발 조직을 거쳐 무선사업부(IM부문)에서 안착시킨 삼성전자와 달리 LG전자는 HA사업본부와 최고기술책임… [2018-01-16 06:48:15] new
이통사, '블록체인' 육성 나서… "4차혁명 '보안-투명성' 확보"
최근 가상화폐가 세간의 '뜨거운 감자'로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올해 이통사들이 가상화폐 기반 기술인 블록체인 개발에 적극 앞장설 것으로 보인다.4차 산업의 핵심기술로 주목받고 있는 5G, AI, IoT 외 블록체인 전담조직을 따로 만들거나, 다양한 기관과 협력을 통해 관련 기술 개발에 박차… [2018-01-16 06:44:5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