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준 SK E&S 사장 "셰일가스 지속 도입할 것"

가격 경쟁력 기반 발전사업 원가절감 효과 기대

조재범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19 19:44:2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유정준 SK E&S 사장.

유정준 SK E&S 사장이 지난 1월 국내 최초로 셰일가스를 들여온데 이어 앞으로도 도입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유정준 SK E&S 사장은 19일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에너지 대토론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 셰일가스전에 투자한 부분도 있는 만큼 셰일가스 도입에 계속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셰일가스는 모래와 진흙 등에 쌓인 퇴적암(셰일층)에 묻혀 있는 천연가스로 일반 천연가스와 성분이 같다. 지난해 저유가 지속으로 셰일가스에 대한 경제성이 낮았지만 유가 상승과 화석연료 대체재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지난 2월 SK E&S는 100% 자회사인 파주에너지서비스를 통해 국내 최초로 셰일가스를 사용한 1천800㎿급 고효율 발전소의 상업가동을 개시했다. 

발전소 연료 확보를 위해 1월에는 미국 루이지애나주의 사빈패스 LNG(액화천연가스) 터미널로부터 6만6000t의 셰일가스를 들여왔다.

이와 함께 SK E&S는 지난 2014년 우드포드 가스전에 약 11억달러(지분율 49.9%)를 투자한 바 있다. 지분 매장량은 약 3800만t이다.

SK E&S는 가격 경쟁력을 갖춘 미국 셰일가스의 도입을 통해 원가절감 효과가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정유경 총괄 사장, 신세계인터 개인 최대주주 등극…"책임경영 강화"
정재영 신세계그룹 명예회장이 신세계인터내셔날 지분을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에게 증여했다. 이에 따라 정 총괄사장의 책임경영을 강화하겠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2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정 명예회장은 신세계인터내셔날 지분 150만주를 정유경 총괄사장에게… [2018-04-24 18:23:14] new
필립모리스 재팬 "아이코스, 간접 노출 및 주변인에 부정적 영향 없어"
필립모리스 재팬(Philip Morris Japan Limited)이 실제와 같은 식당 환경에서 진행된 아이코스에 대한 간접 노출 연구 결과,아이코스에 간접적으로 노출될 경우 주변인에게 니코틴 및 담배특이니트로사민(TNSA)에 대한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는것으로 나타났다.24일 필립모리… [2018-04-24 18:19:38] new
[컨콜] 포스코 "美 쿼터제 영향, 거의 없다"
포스코가 오는 5월 1일부터 시행되는 미국 수입 쿼터제에 대해 영향이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24일 열린 포스코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김광수 포스코 전무는 "포스코가 판매를 주력으로 하는 4대 강관사 판매는 55만톤 수준이다. 이는 계획대비 34만톤 정도 부족한 쿼터다"며 "34만톤 감소한 부분에 대해 강관사별로 대책을 가지고 진행하고 있다. 대표… [2018-04-24 18:10:08] new
[컨콜] 포스코 "남북관계 개선되면 중요 역할 할 것"
포스코가 남북 관계가 개선될 경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24일 열린 포스코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전중선 포스코 부사장은 "남북 정상 회담을 앞두고 있는 현 시점에서 포스코가 무엇인가를 할 수 있을지에 대해 답변하기는 어렵다"면서도 "관계가 개선되면 포스코가중요한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18-04-24 18:07:56] new
[컨콜] 포스코, 차기회장 선임 길어질 듯... "2~3개월 걸려"
포스코가 차기 회장 선임에 적지 않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정권 교체때마다 CEO가 중도 사임하는 것에 대해서는 송구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24일 열린 포스코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전중선 포스코 부사장은 "포스코가 2000년 민영화 된 이후 매번 CEO가 임기를 마치지 못하는 불행이 반복되고 있다"며 "내부적으로도 당혹스럽고 투자자… [2018-04-24 18:06:01]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