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준 SK E&S 사장 "셰일가스 지속 도입할 것"

가격 경쟁력 기반 발전사업 원가절감 효과 기대

조재범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19 19:44:2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유정준 SK E&S 사장.

유정준 SK E&S 사장이 지난 1월 국내 최초로 셰일가스를 들여온데 이어 앞으로도 도입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유정준 SK E&S 사장은 19일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에너지 대토론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 셰일가스전에 투자한 부분도 있는 만큼 셰일가스 도입에 계속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셰일가스는 모래와 진흙 등에 쌓인 퇴적암(셰일층)에 묻혀 있는 천연가스로 일반 천연가스와 성분이 같다. 지난해 저유가 지속으로 셰일가스에 대한 경제성이 낮았지만 유가 상승과 화석연료 대체재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지난 2월 SK E&S는 100% 자회사인 파주에너지서비스를 통해 국내 최초로 셰일가스를 사용한 1천800㎿급 고효율 발전소의 상업가동을 개시했다. 

발전소 연료 확보를 위해 1월에는 미국 루이지애나주의 사빈패스 LNG(액화천연가스) 터미널로부터 6만6000t의 셰일가스를 들여왔다.

이와 함께 SK E&S는 지난 2014년 우드포드 가스전에 약 11억달러(지분율 49.9%)를 투자한 바 있다. 지분 매장량은 약 3800만t이다.

SK E&S는 가격 경쟁력을 갖춘 미국 셰일가스의 도입을 통해 원가절감 효과가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핸드스틱 청소기 70% 폭풍 성장… 가전업체, 넘사벽 '다이슨'에 도전장
진공청소기 시장에서 무선 스틱형 제품의 입지가 더욱 넓어지고 있다. 영국산 핸드스틱 청소기 '다이슨'의 인기로 국산 가전 브랜드의 시장 진출이 활발해졌기 때문이다.14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준 핸드스틱 청소기의 판매 규모는 전체 진공청소기 판매량의 52% 정도를 차지했다. 판… [2017-08-14 11:32:03] new
[8·2대책 후속] 금융당국, 연소득 7000만원·투기지역 LTV 50% 완화
금융당국이 지난 2일 발표한 '실수요 보호와 단기투자수요 억제를 통한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이하 8·2대책)'과 관련, 세부지침을 마련했다. 이는 사전 예고 없이 발표된 8·2대책으로 대출 혼란이 가중되고, 선의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조치다.이와 관련 금융당국은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 지정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피해를 최소화… [2017-08-14 11:30:29] new
현대차투자증권 단독출시 트러스톤백년대계펀드, 판매고 130억 돌파
현대차투자증권이 사명변경 기념 1호 상품으로 출시한 트러스톤백년대계펀드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14일 현대차투자증권은 지난 7월 3일부터 단독으로 판매하기 시작한 트러스톤백년대계 펀드가 출시 40여일만에 13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트러스톤백년대계펀드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로보어드바이저의 인공지능 전략을 바탕으… [2017-08-14 11:25:04] new
10년간 학령인구 150만명 더 준다… 교대·사범대 선호도 시들해질 듯
교사 선발 인원 감축, 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인해 교육대학, 사범대의 올해 입시는 난항을 겪을 것이라는 전망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취업난 속에서 직업 안정성이라는 기대감에 교대 등은 그동안 높은 선호도를 유지해왔다. 하지만 최근 불거진 학교 교사 임용절벽에 이어 학령인구 감소에… [2017-08-14 11:22:55] new
[이대준의 재계 프리즘] 한국지엠 '철수설' 진위, 제임스 김 사장 후임 누군…
한국지엠의 차기 CEO가 철수설 진위 파악의 바로미터가 될 전망이다.14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지엠은 이르면 이번주, 늦어도 다음주쯤에는 제임스 김 사장의 후임자를 선임해 판매 부진과 노사 문제, 철수설 등 당면한 현안들에 적극 대처할 예정이다.이번 인사에 이목이 집중된 것은 한국지엠… [2017-08-14 11:11:3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