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짜 마케팅 등 허위과장 광고, 소비자 혼란"

[취재수첩] "갤럭시S8 공짜…이통사, 눈속임 고객몰이 자제해야"

특정 제휴카드 및 사용 실적 따라 할인액 달라… "고객 혼란 부추겨"
"정부, 모니터링 한계…자율적 '고객 가치' 원칙 준수 아쉬워"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20 07:02:2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LG G6에 이어 최근 갤럭시S8 등 잇따른 프리미엄 폰 출시로 통신시장이 그야말로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특히 갤럭시S8 시리즈는 사전 예약자들을 대상으로한 개통 첫날 약 26만대가 개통된 것으로 집계돼 그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는 국내 휴대전화 역사상 최고치로, 지난해 8월 갤럭시노트7 개통 첫날 15만∼16만대가 개통된 것에 비해 2배 가량 높은 수치다.

그러나 이 같은 흐름 속 이통사들의 눈속임 공짜 마케팅이 성행해 소비자들의 눈쌀을 찌푸리게 하고 있는 모양새다. 정부 단속에도 불구, '공짜' 마케팅 등 허위과장 광고를 진행, 소비자들의 혼란을 야기시키고 있다.

실제 SK텔레콤은 제휴카드의 청구 할인 및 할부금 1년 유예 혜택과 잔여 할부금 지원을 더해 사용 기간 할부금 부담을 '제로'로 만들어 준다는 내용의 갤럭시S8 할부금 지원 프로그램 'T갤럭시클럽 제로'를 선보인 바 있다.

하지만 막상 프로그램을 사용하려면 이용료 월 5500원을 내야 하고, 카드 청구 할인도 최대 수준까지 받으려면 매달 70만원 이상을 카드로 결제를 해야한다.

KT 공식 대리점도 '갤럭시S8 무료 찬스'라는 현수막과 포스터를 내걸었지만, 그 밑에 작은 글씨로 단말기 할부금 지원 프로그램과 제휴카드 할인을 더한 혜택이라는 설명을 기재해 영업 중이다.

LG유플러스는 역시 예약판매 초기 대리점에 '갤럭시S8 무료 찬스'라는 현수막을 내걸었다가 조건을 구체적으로 명시해야 한다는 방송통신위원회의 지적을 받고 다시 오프라인 홍보물을 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상 특정 제휴카드 사용은 물론 사용 실적에 따라 할인액도 달라지며, 할부금 지원 프로그램도 비싼 고가 요금제가 아니라면 월 이용료를 내야하는 등 무료가 아닌 셈이다.

더 큰 문제는 이통사들의 눈속임 공짜 마케팅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라는 것이다. 프리미엄폰 출시 때마다 정부가 단속을 시행하며 이통사들에게 주의를 주고 있지만, 뒤로는 구태를 답습하고 있다.

단속 부처인 방통위도 속수무책이다. 단속과 규제를 늘리고 모니터링을 지속하고 있지만, 수 만여개에 달하는 전국 이통사 유통점을 상대로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결국 이통사가 자율적으로 '무료'를 앞세운 고객몰이를 자제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고객이 있어야 기업이 있고, 고객이 우선되야 한다는 기업의 기본 '고객 가치' 원칙만 준수한다면 어려울 것이 없기 때문이다.

100만원에 가까운 스마트폰을 공짜로 구매할 수 있다는 솔깃한 제안에 막상 구매에 나서면 이것저것 조건이 붙는 행위는 소비자들을 혼란에 빠뜨릴 수 있다.

이통사간 경쟁력 제고든, 서비스 경쟁이든 소비자가 더 혜택을 누릴 수 있는 방향으로 모든 결정을 내려야 한다. LG G6에 이어 삼성전자의 갤럭시S8 출시로 모처럼 활기를 찾아가고 있는 이통시장에 눈속임 공짜 마케팅 광고로 찬물을 끼얹어서는 안된다.

▲갤럭시S8 개통 사진ⓒ뉴데일리DB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합병가액 높은 롯데쇼핑, 실적 따라 지주사 전환 시 변수될까
롯데그룹이 지주사 체제 전환을 위해 주요 계열사 4곳에 대한 분할합병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합병가액' 조정 가능성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합병가액은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의거 투자사업부문의 본질가치로 평가하도록 규정하고 있고, 통상 자산가치와 수익가치가… [2017-05-12 17:31:06] new
화성산업, 1분기 영업익 78억원… 전년比 32% 증가
화성산업은 2017년 1분기 잠정 실적보고서(연결기준) 공시를 통해 매출 1170억원·영업이익 78억원·당기순이익 67억원 등의 영업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매출은 지난해 1분기에 비해 14.4% 증가했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32.2%·67.4% 늘어났다. [2017-05-12 17:30:38] new
"넥슨, 1분기 '매출 7570억-영업익 4024억' 사상 최고"
넥슨이 2011년 일본 유가증권시장 상장 이래 분기 기준으로 매출, 영업익에서 최고치를 기록했다.넥슨은 12일, 1분기 매출 747억9200만엔(한화 약 7570억원), 영업이익 397억6200만엔(한화 약 402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매출과 영업이익은 중국 지역 '던전앤파이터' 춘절 맞이 업데… [2017-05-12 17:29:32] new
코오롱글로벌, 1분기 순이익 22.7% 감소
코오롱글로벌은 2017년도 1분기 잠정 실적보고서(연결기준)를 12일 공시하고 매출 7597억원·영업이익 133억원·당기순이익 11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매출과 영업이익 지난해 1분기에 비해 22.1%·12.7% 증가한 반면 법인세비용차감전순이익(24억원)과 당기순이익은 13.7%·2… [2017-05-12 17:29:17] new
네오위즈, 1분기 영업익 2억... '흑자' 전환 성공
네오위즈가 올해 1분기에 매출 382억원, 영업이익 2억원 당순손실 20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3%, 98% 하락했지만,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국내에서는 모바일 보드게임 '피망 포커', '피망 뉴맞고', '피망 섯다'의 지속 성장과… [2017-05-12 17:27:2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