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짜 마케팅 등 허위과장 광고, 소비자 혼란"

[취재수첩] "갤럭시S8 공짜…이통사, 눈속임 고객몰이 자제해야"

특정 제휴카드 및 사용 실적 따라 할인액 달라… "고객 혼란 부추겨"
"정부, 모니터링 한계…자율적 '고객 가치' 원칙 준수 아쉬워"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20 07:02:2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LG G6에 이어 최근 갤럭시S8 등 잇따른 프리미엄 폰 출시로 통신시장이 그야말로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특히 갤럭시S8 시리즈는 사전 예약자들을 대상으로한 개통 첫날 약 26만대가 개통된 것으로 집계돼 그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는 국내 휴대전화 역사상 최고치로, 지난해 8월 갤럭시노트7 개통 첫날 15만∼16만대가 개통된 것에 비해 2배 가량 높은 수치다.

그러나 이 같은 흐름 속 이통사들의 눈속임 공짜 마케팅이 성행해 소비자들의 눈쌀을 찌푸리게 하고 있는 모양새다. 정부 단속에도 불구, '공짜' 마케팅 등 허위과장 광고를 진행, 소비자들의 혼란을 야기시키고 있다.

실제 SK텔레콤은 제휴카드의 청구 할인 및 할부금 1년 유예 혜택과 잔여 할부금 지원을 더해 사용 기간 할부금 부담을 '제로'로 만들어 준다는 내용의 갤럭시S8 할부금 지원 프로그램 'T갤럭시클럽 제로'를 선보인 바 있다.

하지만 막상 프로그램을 사용하려면 이용료 월 5500원을 내야 하고, 카드 청구 할인도 최대 수준까지 받으려면 매달 70만원 이상을 카드로 결제를 해야한다.

KT 공식 대리점도 '갤럭시S8 무료 찬스'라는 현수막과 포스터를 내걸었지만, 그 밑에 작은 글씨로 단말기 할부금 지원 프로그램과 제휴카드 할인을 더한 혜택이라는 설명을 기재해 영업 중이다.

LG유플러스는 역시 예약판매 초기 대리점에 '갤럭시S8 무료 찬스'라는 현수막을 내걸었다가 조건을 구체적으로 명시해야 한다는 방송통신위원회의 지적을 받고 다시 오프라인 홍보물을 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상 특정 제휴카드 사용은 물론 사용 실적에 따라 할인액도 달라지며, 할부금 지원 프로그램도 비싼 고가 요금제가 아니라면 월 이용료를 내야하는 등 무료가 아닌 셈이다.

더 큰 문제는 이통사들의 눈속임 공짜 마케팅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라는 것이다. 프리미엄폰 출시 때마다 정부가 단속을 시행하며 이통사들에게 주의를 주고 있지만, 뒤로는 구태를 답습하고 있다.

단속 부처인 방통위도 속수무책이다. 단속과 규제를 늘리고 모니터링을 지속하고 있지만, 수 만여개에 달하는 전국 이통사 유통점을 상대로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결국 이통사가 자율적으로 '무료'를 앞세운 고객몰이를 자제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고객이 있어야 기업이 있고, 고객이 우선되야 한다는 기업의 기본 '고객 가치' 원칙만 준수한다면 어려울 것이 없기 때문이다.

100만원에 가까운 스마트폰을 공짜로 구매할 수 있다는 솔깃한 제안에 막상 구매에 나서면 이것저것 조건이 붙는 행위는 소비자들을 혼란에 빠뜨릴 수 있다.

이통사간 경쟁력 제고든, 서비스 경쟁이든 소비자가 더 혜택을 누릴 수 있는 방향으로 모든 결정을 내려야 한다. LG G6에 이어 삼성전자의 갤럭시S8 출시로 모처럼 활기를 찾아가고 있는 이통시장에 눈속임 공짜 마케팅 광고로 찬물을 끼얹어서는 안된다.

▲갤럭시S8 개통 사진ⓒ뉴데일리DB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스타크래프트, 20년 만에 무료화…"회원가입으로 배틀넷 접속"
블리자드(Blizzard)가 지난 19일 스타크래프트 출시 20년 만에 전격 무료화 버전을 배포해 PC 윈도우 7, 8.1, 10에서는 물론 맥(Mac)에서도 플레이가 가능해져 화제를 모았다.새로 배포된 1.18 버전은 윈도우 7, 8.1, 10에서의 호환성을 높였으며, Mac OS 10.11 이상에서도 플레이… [2017-04-20 06:50:17] new
이재용 '4차' 공판… "재단출연, '대가성' 신경전"
"재단설립은 청와대로부터 일방통행으로 이뤄졌고, 기업들은 대가관계를 생각하거나 의사를 전달할 의지가 전혀 없었다. 기업들의 출연과정에서 어떤 기업은 대가관계가 있었고 어떤 곳은 강제였던게 아니다. 모두 동일한 조건이었다"변호인의 목소리에는 자신감이 넘쳤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 [2017-04-20 06:38:23] new
해수면 상승 늦춘다… 남극 빙붕 '녹은 물' 바다 배출이 실마리
남극의 평평한 거대 얼음덩어리인 빙붕(氷棚)이 붕괴해 해수면이 올라가는 것을 인위적으로 늦출 수 있는 단서가 발견돼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이는 빙붕 붕괴 가속화로 말미암아 오는 2100년까지 세계 해수면이 2m쯤 상승할 거라는 기존 학설을 뒤집는 것이다.특히 이번 발견은 상황에 따라… [2017-04-20 02:01:36] new
유정준 SK E&S 사장 "셰일가스 지속 도입할 것"
유정준 SK ES 사장이 지난 1월 국내 최초로 셰일가스를 들여온데 이어 앞으로도 도입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유정준 SK ES 사장은 19일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에너지 대토론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 셰일가스전에 투자한 부분도 있는 만큼 셰일가스 도입에 계속 나설… [2017-04-19 19:44:28] new
[취재수첩] 몸집만 키운 유한양행… R&D투자 늘려야
제약업계 1위 기업인 유한양행의 매출구조를 들여다보면 씁쓸함을 지울수 없다. 유한양행은 지난해 매출 1조3120억원(개별재무제표 기준) 가운데 상품매출 비중이 74.5%에 달한다. 유한양행의 상품매출은 원료의약품, '유한락스' 등의 생황용품이 포함돼 있지만, 상당부문은 다국적제약사… [2017-04-19 19:03:2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