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면 상승 늦춘다… 남극 빙붕 '녹은 물' 바다 배출이 실마리

물웅덩이, 비탈진 빙붕에서 물줄기 형성… 배수로 역할 해 붕괴 지연
2100년 해수면 2m 상승 학설 뒤집어… 네이처지 4월호 게재

임정환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20 02:01:36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1912년 영국 스콧팀 남극 탐사 당시 난센 빙붕 위 강(江)의 모습.ⓒ해수부


남극의 평평한 거대 얼음덩어리인 빙붕(氷棚)이 붕괴해 해수면이 올라가는 것을 인위적으로 늦출 수 있는 단서가 발견돼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이는 빙붕 붕괴 가속화로 말미암아 오는 2100년까지 세계 해수면이 2m쯤 상승할 거라는 기존 학설을 뒤집는 것이다.

특히 이번 발견은 상황에 따라 빙붕 붕괴를 인위적으로 늦출 수도 있다는 해석이 가능해 앞으로 연구 성과에 관심이 쏠린다.

20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2014년부터 추진한 '남극대륙 장보고 기지 주변 빙권 변화 진단, 원인 규명과 예측' 연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남극 빙붕 붕괴에 따른 해수면 상승이 예상보다 느리게 진행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단서를 발견했다.

해당 단서는 지난해 초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설 극지연구소가 장보고 기지 인근에 있는 난센 빙붕의 물웅덩이를 관찰하다 착안해 국제연구로 이어졌다.

기온이 올라 빙붕에 물웅덩이가 생겼음에도 난센 빙붕이 안정되게 유지되는 것을 확인한 것이다.

이후 극지연구소와 미국항공우주국(NASA), 컬럼비아대학교, 이탈리아 신기술·에너지 및 경제개발청(ENEA)은 국제 공동연구팀을 구성해 이런 현상의 원인을 규명했다.

빙붕은 남극대륙과 연결돼 있지만, 바다 위에 떠 있는 거대 얼음덩어리를 말한다. 두께는 200~900m쯤으로 대륙의 빙하가 바다로 흘러내리는 것을 막는 방어막 역할을 한다.

빙붕이 사라질수록 해수면 상승이 빨라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학계는 지구 온난화로 빙붕 표면의 얼음이 녹으면서 형성된 물웅덩이가 빙붕 붕괴를 촉진한다고 여겨왔다. 물웅덩이가 흰 얼음보다 태양열을 많이 흡수해 점차 커지고 깊어지면서 빙붕 붕괴 속도가 빨라진다는 논리였다.

2002년 1~4월 서울 여의도 면적의 380배에 달하는 라르센 B 빙붕이 이렇게 해서 붕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난센 빙붕은 여름철(12~2월) 기온이 영상 0~5도(℃)까지 오르는 때에도 붕괴가 심화하지 않고 안정도를 유지했다.

▲빙붕 붕괴 이해도.ⓒ해수부


연구팀은 원인이 난센 빙붕의 기울어진 형태(비탈형)에서 비롯된다고 결론 냈다.

물웅덩이가 생겼어도 빙붕이 비탈져 있다 보니 물이 고이지 않고 물줄기(강)를 형성해 바다로 흘러나간다는 것이다. 비탈진 빙붕 위를 흐르는 물줄기가 배수로 역할을 하다 보니 녹은 물이 고여 붕괴를 촉진하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이는 빙붕의 형태와 상관없이 물웅덩이가 생기면 빙붕 전체의 붕괴가 촉진된다는 기존의 학설을 뒤집는 것이다.

학계에서는 그동안 빙붕 붕괴를 늦출 방법이 없어 2100년에는 세계 해수면이 지금보다 2m쯤 오를 것으로 여겨졌다.

이원상 극지연구소 해수면변동예측사업단장은 "난센 빙붕은 비탈형 특징을 잘 나타내고 있다"며 "빙붕 초기 상태에서는 대륙 쪽이 높고 바다 쪽이 낮으므로 얼마든지 비탈 형태로 물줄기가 형성될 가능성이 있다"고 부연했다.

이는 물웅덩이가 생긴 빙붕에 인위적으로 비탈면을 만들어 물줄기를 형성하게 하면 빙붕 붕괴는 물론 해수면 상승 속도를 늦출 수도 있다는 얘기여서 눈길을 끈다.

이 단장은 이에 대해 "현재로선 거기까지 연구나 논의가 진행되지는 않았다"면서도 "전혀 불가능한 얘기는 아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그 중요성을 인정받아 20일 4월호를 발행하는 권위 있는 학술지 영국 네이처지에 실렸다.

김영석 해수부 장관은 "이번 연구결과와 장보고 과학기지 주변에 구축한 빙권 변화 종합 감시 관측망을 활용해 앞으로 더 정밀한 해수면 변동 예측 모델을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보였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하이트진로' 총수2세 檢고발-과징금 107억… 1캔당 2원씩 '통행세'
하이트진로㈜가 소유회사에 부당지원을 통해 장기간에 걸쳐 불법적인 방법으로 경영권을 승계한 사실이 적발됐다.15일 공정위에 따르면, 2008년 4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하이트진로의 부당지원한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 및 과징금을 부과하고, 경영진과 법인을 고발했다.과징금은 총 107억… [2018-01-15 12:09:45] new
[단독] 국세청 개혁TF "조사4국 없애라"… 막바지 진통
국세청의 중수부로 불리며 이른바 하명사건을 전담하는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 폐지가 가시화되고 있다.국세청 국세행정개혁 TF에 참여중인 한 위원은 15일 뉴데일리경제와의 통화에서 "정치적 세무조사 근절을 위해 위원회 내부에서 조사 4국 폐지안에 대해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이 위… [2018-01-15 11:59:48] new
'비자금 의혹' 조현준 효성 회장, 17일 피의자로 검찰 출석
수백억원대 배임 의혹 등을 받고 있는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다.서울중앙지검 조사2부(김양수 부장검사)는 오는 17일 오전 9시30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의 혐의로 조현준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검찰은 조… [2018-01-15 11:46:48] new
오병관 농협손보 대표 "농업인 피해복구 위한 보험서비스 제공할 것"
오병관 NH농협손해보험 대표이사는 지난 13일, 축사 화재를 겪은전남 진도의 농가를 방문했다고 15일 밝혔다.지난 11일 오전 2시 51분께 전남 진도군 고군면 한 돼지축사에서 불이 나 어미·새끼돼지 1만여 마리가 죽었다. 오 대표는 취임 후 첫 대외일정으로 농협중앙회 박태선 전남지역 본… [2018-01-15 11:31:48] new
[르포] 美 명품 사운드 진원지 삼성전자 오디오랩 가보니
글로벌 TV 시장을 제패한 삼성전자가 오디오 부문에서도 '1등 DNA'를 이식하고 있다. 미국에 삼성 사운드 기술력의 거점인 삼성전자 오디오랩을 통해 시장 선도에 나서고 있다.삼성전자는 뛰어난 화질 기술로 소비자의 눈을 만족시킨 것에 이어 소비자의 귀까지 사로잡겠다는 전략이다.지난… [2018-01-15 11:29:33]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