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면 상승 늦춘다… 남극 빙붕 '녹은 물' 바다 배출이 실마리

물웅덩이, 비탈진 빙붕에서 물줄기 형성… 배수로 역할 해 붕괴 지연
2100년 해수면 2m 상승 학설 뒤집어… 네이처지 4월호 게재

임정환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20 02:01:36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1912년 영국 스콧팀 남극 탐사 당시 난센 빙붕 위 강(江)의 모습.ⓒ해수부


남극의 평평한 거대 얼음덩어리인 빙붕(氷棚)이 붕괴해 해수면이 올라가는 것을 인위적으로 늦출 수 있는 단서가 발견돼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이는 빙붕 붕괴 가속화로 말미암아 오는 2100년까지 세계 해수면이 2m쯤 상승할 거라는 기존 학설을 뒤집는 것이다.

특히 이번 발견은 상황에 따라 빙붕 붕괴를 인위적으로 늦출 수도 있다는 해석이 가능해 앞으로 연구 성과에 관심이 쏠린다.

20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2014년부터 추진한 '남극대륙 장보고 기지 주변 빙권 변화 진단, 원인 규명과 예측' 연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남극 빙붕 붕괴에 따른 해수면 상승이 예상보다 느리게 진행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단서를 발견했다.

해당 단서는 지난해 초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설 극지연구소가 장보고 기지 인근에 있는 난센 빙붕의 물웅덩이를 관찰하다 착안해 국제연구로 이어졌다.

기온이 올라 빙붕에 물웅덩이가 생겼음에도 난센 빙붕이 안정되게 유지되는 것을 확인한 것이다.

이후 극지연구소와 미국항공우주국(NASA), 컬럼비아대학교, 이탈리아 신기술·에너지 및 경제개발청(ENEA)은 국제 공동연구팀을 구성해 이런 현상의 원인을 규명했다.

빙붕은 남극대륙과 연결돼 있지만, 바다 위에 떠 있는 거대 얼음덩어리를 말한다. 두께는 200~900m쯤으로 대륙의 빙하가 바다로 흘러내리는 것을 막는 방어막 역할을 한다.

빙붕이 사라질수록 해수면 상승이 빨라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학계는 지구 온난화로 빙붕 표면의 얼음이 녹으면서 형성된 물웅덩이가 빙붕 붕괴를 촉진한다고 여겨왔다. 물웅덩이가 흰 얼음보다 태양열을 많이 흡수해 점차 커지고 깊어지면서 빙붕 붕괴 속도가 빨라진다는 논리였다.

2002년 1~4월 서울 여의도 면적의 380배에 달하는 라르센 B 빙붕이 이렇게 해서 붕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난센 빙붕은 여름철(12~2월) 기온이 영상 0~5도(℃)까지 오르는 때에도 붕괴가 심화하지 않고 안정도를 유지했다.

▲빙붕 붕괴 이해도.ⓒ해수부


연구팀은 원인이 난센 빙붕의 기울어진 형태(비탈형)에서 비롯된다고 결론 냈다.

물웅덩이가 생겼어도 빙붕이 비탈져 있다 보니 물이 고이지 않고 물줄기(강)를 형성해 바다로 흘러나간다는 것이다. 비탈진 빙붕 위를 흐르는 물줄기가 배수로 역할을 하다 보니 녹은 물이 고여 붕괴를 촉진하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이는 빙붕의 형태와 상관없이 물웅덩이가 생기면 빙붕 전체의 붕괴가 촉진된다는 기존의 학설을 뒤집는 것이다.

학계에서는 그동안 빙붕 붕괴를 늦출 방법이 없어 2100년에는 세계 해수면이 지금보다 2m쯤 오를 것으로 여겨졌다.

이원상 극지연구소 해수면변동예측사업단장은 "난센 빙붕은 비탈형 특징을 잘 나타내고 있다"며 "빙붕 초기 상태에서는 대륙 쪽이 높고 바다 쪽이 낮으므로 얼마든지 비탈 형태로 물줄기가 형성될 가능성이 있다"고 부연했다.

이는 물웅덩이가 생긴 빙붕에 인위적으로 비탈면을 만들어 물줄기를 형성하게 하면 빙붕 붕괴는 물론 해수면 상승 속도를 늦출 수도 있다는 얘기여서 눈길을 끈다.

이 단장은 이에 대해 "현재로선 거기까지 연구나 논의가 진행되지는 않았다"면서도 "전혀 불가능한 얘기는 아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그 중요성을 인정받아 20일 4월호를 발행하는 권위 있는 학술지 영국 네이처지에 실렸다.

김영석 해수부 장관은 "이번 연구결과와 장보고 과학기지 주변에 구축한 빙권 변화 종합 감시 관측망을 활용해 앞으로 더 정밀한 해수면 변동 예측 모델을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보였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생보사 CEO 줄줄이 임기만료…대거 물갈이 예상
주요 생명보험사 수장들의 임기만료가 도래하면서업계에 인사 태풍이 몰아칠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1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다음달부터 생보업계 10여명의 CEO 임기가 만료된다. 홍봉성 라이나생명 대표, 신용길 KB생명 대표는 다음달 임기가 끝난다. 오익환 DGB생명 대표는 내년 1월에… [2017-11-17 18:34:04] new
[포토] 지스타2017, 화려한 코스튬으로 팬심저격
게임 모델들이 16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G-STAR)2017'에서 관람객을 맞이하고 있다.올해 13회를 맞은 이번 전시는 일반 전시관 1655부스, 비즈니스관 1103부스 등 총 2758부스로 역대 최대 규모다. 온라인과 모바일·콘솔·가상현실(VR) 등 다양한 플랫폼의 게임을 체험… [2017-11-17 18:19:55] new
기아차, 광저우 모터쇼서 현지 전략 모델 공개
최근 급성장하는 중국 시장을 공략할 기아자동차의 야심작들이 공개됐다.기아차는 ‘2017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전략형SUV 양산형 콘셉트 모델인 ‘스포티지R 후속 모델’을 중국 시장에 최초로 공개했다고 17일 밝혔다.이날 행사에는 설영흥 현대차그룹 중국사업담당 고문, 김태… [2017-11-17 18:11:48] new
[체험기] 아시아나항공, 챗봇 서비스... '베타 버전, 데이타 축적 필요'
아시아나항공이 고객편의 증진 등의 차원에서 국내 항공사 최초로 '챗봇 서비스'를 선보였다.축적된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카카오톡, 페이스북메신저 등으로 여행 관련 정보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아직까지 베타 버전이라 뛰어난 서비스 품질을 기대하기 힘들지만 국내 항공… [2017-11-17 17:57:40] new
내년 한·중 EEZ 조업규모 1500척… 쌍끌이저인망 줄이기로 어업협상 타결
한·중 양국이 내년 자국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조업할 어선 규모를 올해보다 40척 줄인 1500척으로 결정했다.어족자원을 싹쓸이하는 중국 쌍끌이저인망 어선의 경우 입어 척수를 12척 줄이고, 주요 어종 산란장인 제주도 인근 수역에 입어하는 어선 규모도 올해보다 8척 줄였다.양국은… [2017-11-17 17:57:1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