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권 전매제한 없어 투자자 대거 몰려

공급과잉 우려 불구… 건설사 "부산은 걱정없다" 자신만만

2017년 4만가구 이상 등장 예고
'부산 연지 꿈에그린' 1순위 청약 228대1…1분기 최고 경쟁률

김종윤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20 14:14:06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부산 연지 꿈에그린' 견본주택 내부 모습.ⓒ한화건설


건설사들이 공급과잉 우려에도 불구하고 부산사업지에 대해서 만은 자신만만한 모습이다. 아직은 공급대비 수요가 충분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2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부산에 예고된 분양예정 물량은 4만4444가구로 지난해 대비 약 2만가구 늘었다. 

연도별 공급물량을 보면 △2013년 1만2225가구 △2014년 2만9906가구 △2015년 2만1551가구 △2016년 2만4860가구로 조사됐다. 앞서 3년간 2만가구 이상이 꾸준하게 공급된 데다가 올해 4만 가구 이상이 예고되면서 공급과잉이라는 우려도 있다.

늘어나는 입주물량도 걱정거리다. 연도별로 보면 △2013년 2만735가구 △2014년 2만2468가구 △2015년 2만1074가구 △2016년 1만2884가구(예정) △2017년 2만32가구(예정) △2018년 2만43가구(예정)가 입주한다.

이영래 부동산서베이 대표는 "현재 부산 집값이 크게 올라 가격에 대한 부담이 작용하고 있다"면서 "입주가 이어지면서 올해 분양은 리스크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건설사들은 공급대비 수요가 충분하다고 판단했다. 부산 사업지 대다수가 도시정비사업(재건축·재개발)으로 구성된다. 즉, 새 아파트를 찾는 이주수요가 꾸준하게 발생할 것이란 분석이다.   

내달 분양을 앞둔 A건설 관계자는 "전반적으로 주택경기가 가라앉은 것은 사실이지만 부산은 예외지역으로 꼽을 수 있다"면서 "전국에서도 유일하게 청약열기가 뜨거운 지역은 평택 고덕신도시와 부산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B건설 관계자는 "부산도 서울과 마찬가지로 도시정비사업이 진행되면서 기본적인 수요는 충분하다"면서 "부산 재건축 시공권에 대형건설사들이 몰리는 것도 마찬가지 이유"라고 강조했다.

투자자들이 대거 몰리면서 경쟁률이 꾸준하게 오르는 점도 건설사엔 희소식이다. 부산은 택지지구를 제외하고 분양권 전매제한 적용을 받지 않는다. 청약경쟁률은 물론 웃돈까지 가감없이 붙는 것도 이러한 이유에서다.

일례로 지난해 GS건설이 분양한 '마린시티자이' 로열 동호수 웃돈 호가는 최고 2억원까지 치솟았다.

이는 올해 1분기 청약성적으로 입증됐다. 지난달 한화건설이 선보인 '부산 연지 꿈에그린'. 1순위 청약 경쟁률 228대1을 기록해 올해 1분기 최고 경쟁률 단지에 이름을 올렸다. 일반공급 481가구에 청약자 수만 10만9805명에 달했다.

이어 '해운대 롯데캐슬 스타'도 1순위 경쟁률 57.94대1을 기록하며 훈풍을 이어갔다. 두 단지 모두 대형사 브랜드를 업고 빠르게 계약이 마무리됐다.

이 밖에 △전포 유림노르웨이숲(47.9대1) △부산명지국제 C2블록 사랑으로(23.51대1) △부산 서면3차 봄여름가을겨울(9.52대1) 순으로 높은 1순위 경쟁률을 기록했다.

장우성 한화건설 분양소장은 "최대 상권인 서면이 가까운 데다가 주변에 공원 등 체육 생활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다"면서 "분양권 전매제한을 받지 않아 실수요자와 투자자 동시에 관심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정부는 11·3부동산대책을 통해 일부(해운대·연제·동래·남·수영구) 지역에 1순위 청약 조건을 강화했다. 앞서 수백대1에 달하는 경쟁률은 물론 높은 웃돈이 형성되면서 시장 과열이 우려됐기 때문이다. 대책 이후 등장한 단지가 경쟁률 수치가 줄었다. 다만 아직도 수십대1에 달하는 경쟁률을 지속하고 있다.

한 분양대행사 관계자는 "부산은 공급이 충분해 몇 해 전부터 조정기를 거칠 것으로 예상했다"면서 "정부가 부산 과열을 막기 위해 시도하지만 외지 투자자들이 부산 집값을 올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건설사들은 '장미대선'이 끝나면 본격적으로 사업을 준비할 것으로 예상된다. 내달 부산에서만 '일광자이푸르지오(5·6블록)' 1547가구 등 총 3014가구 등장이 예고됐다.

이영래 대표는 "대형사 브랜드와 저렴한 분양가로 등장하는 단지 인기는 꾸준할 것"이라면서도 "앞서 분양한 단지가 입주로 이어지면서 지역 내에서 선별적 양극화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예상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사상 최대 랜섬웨어 공격에 전세계 '혼돈'… 피해 100개국 육박
전 세계를 혼란에 빠뜨린 랜섬웨어 공격으로 타격을 받은 기업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14일 업계에 따르면 랜섬웨어 파장이 전 세계적으로 보고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기업 2곳도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국내 피해기업들은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신고 후 현재 복구단계에 돌입한 것으로 알… [2017-05-14 12:20:33] new
새정부 재벌개혁, 공정위 정책방향에 달렸다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한 '재벌개혁'과 관련해공정거래위원회 조직확대, 조사국 신설 등으로 공정위 기능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공정위원장 인선이 향후개혁방향을좌우할 것으로보인다.후보시절 문 대통령은 재벌 불법경영승계·부당특혜·황제경영 등을 지적하며, 재벌개혁… [2017-05-14 12:15:56] new
코스피 고공행진에도 상장사 절반 주가 '폭락'
올 들어 국내 상장사 10개 종목 가운데 4개 이상의 주가가 하락했다.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을 합친 전체 상장기업의 45.1% 가량이 주가가 내려간 것으로 집계됐다.코스피가 장중 2300선을 뛰어넘고 코스닥지수는 연중 최고치를 갈아치우는 등 고공행진을 이어… [2017-05-14 12:00:29] new
한반도 미세먼지 강타… 새정부, 경유값 인상여부 곧 결정
한반도를 강타하고 있는 미세먼지와 관련해 새 정부의 향후 방향성 설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미세먼지 특별대책으로 정부는 에너지 세제개편 방안을 담으면서 경유가격 인상 가능성이 제기됐었다.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하지만 서민부담이 증가할 수 있다는 우려에 올해 7~8월… [2017-05-14 11:40:38] new
대형주·소형주 온도차 극심… 소외되는 개미투자자
코스피가사상 최고치를 찍었지만 대형주와 소형주 간 확연한 편차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나타났다.14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연초 이후 코스피 대형주는 14.78% 오른데 비해 소형주 상승률은 1.71%로 2%에도 못 미쳤다.중형주 상승률도 8.47%에 불과했다.코스피가 6년 만… [2017-05-14 11:35:4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