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시장 두드리는 대웅제약…'나보타' 균주 출처 변수로

메로페넴 이어 올해 허가 기대…균주 출처 논란은 '변수'

손정은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21 15:09:1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웅제약 본사 ⓒ대웅제약


대웅제약이 국산 제네릭(복제약)으로는 최초로 미국시장에 진출한데 이어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도 올해 허가가 예상된다.

본격적인 미국시장 진출이 이뤄짐과 동시에 국내 업체로는 처음 미국 보툴리눔 톡신 제제 시장을 공략함으로써 대웅제약이 얼마나 성과를 거둘수 있을지 주목된다. 다만 국내서 불거졌던 균주 출처 논란은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대웅제약은 지난 14일자로 항생제 '메로페넴'을 미국에 발매했다. 이는 국산 제네릭 의약품 중 최초로 거둔 성과다.

미국 메로페넴계 항생제 시장은 2015년 기준 약 1억4500만달러 규모다. 하지만 대웅제약의 메로페넴은 아스트라제네카의 '메렘' 제네릭 의약품으로, 시장확대에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에서는 메로페넴의 미국 발매 첫 해 목표 매출을 약 100억원 수준으로 보고 있다.

메로페넴이 미국 진출의 포문을 열었다는데 의미가 있다면, 본격적인 미국 시장 공략은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에 달렸다.

대웅제약은 지난해 미국에서 나보타 임상 3상을 마무리하고 같은 해 4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16 미국 미용성형외과학회 학술대회'에서 임상 결과를 발표했다.

현재 국내서 보툴리눔 톡신 제제를 생산하고 있는 업체는 대웅제약 외에도 메디톡스, 휴젤 등이 있다.

나보타의 경우 국내 시장에서는 후발주자로 시장점유율이 10%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지만 미국시장 진출에 있어서는 가장 발빠른 준비를 해왔다.

대웅제약이 올해 상반기 예정된 허가신청을 차질없이 진행한다면 내년에 발매가 가능할 전망이다.

곽진희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나보타의 FDA 허가신청이 4월 내외, cGMP(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 실사가 8월 내외로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4조원에 달하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 시장에 국내 업체 중 처음으로 미국시장에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국내에서 불거졌던 균주 출처 논란이 미국 허가 과정에서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국내서는 식약처가 균주 출처에 대한 규명을 의무화하지 않고 안전성과 유효성만을 판단해 허가했지만, 미국 FDA의 경우 보툴리눔 톡신과 같은 바이오의약품의 허가신청 과정에서 해당 생물 출처와 역사 등을 밝힐 것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메디톡스는 토양에서 얻었다는 대웅제약의 균주 출처가 의심된다며 나보타의 균주 전체 염기서열 공개 등을 요구해 왔다. 염기서열은 특정 생물체를 규정하는 고유 식별지표기 때문에 이를 공개하면 사실상 어디서 유래했는지 알 수 있다.

이에 대웅제약은 메디톡스의 주장이 억지에 불과하다며 현재까지 공개에 응하지 않고 있다.

따라서 보톡스 개발사이자 메디톡스의 미국 파트너사인 앨러간이 대웅제약 균주 논란을 미국 FDA에 제기할 가능성이 현재로선 높은 상황이다.

대웅제약은 메디톡스의 주장과 관계없이 허가신청을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식약처가 안전성과 유효성에 대해 문제가 없다고 밝혔고 예정대로 미국 허가신청이 이뤄질 것"이라며 "미국에서의 임상이 마무리된 만큼 허가과정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JTI코리아, 감사원에 군납 담배 입찰에 대한 감사 요청
JTI코리아가 지난 1월 감사원에 국군복지단의 군납 담배 입찰 공고 및 심사 절차에 대한 감사를 요청했다고 7일 밝혔다.이번 JTI 코리아의 감사요청 대상은 ‘18년 국군복지단 마트 일반담배 납품품목 선정’ 공고 입찰 자격 중 하나인 '국내에서 직접 제조 및 판매하는 업체' 조항에 대한 것이… [2018-02-07 09:27:14] new
"홈 퍼니싱 열풍에 명절 선물 변화"… 신세계百, 홈&리빙 장르 선물세트 강화
먹거리 일색인 명절 카탈로그에 홈 퍼니싱 바람이 거세다. 전통적으로 한우·굴비가 중심이 된 명절 선물 행사에 찻잔·향초와 같은 홈 인테리어 소품이 등장하며 실용성과 트렌드를 겸비한 선물들을 더한 것.7일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작은 사치를 꺼리지 않는 ‘가심비’와 나날이 늘어가는… [2018-02-07 09:13:01] new
"장바구니 부담 낮춘다"… 이마트, 설 맞아 제수용품 할인
추운 날씨 탓에 채솟값 등의 가격이 오르면서 설을 앞두고 고객들의 장바구니도 부담이 가중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에 이마트는 가격 동결 및 최소 인상 등으로 설 물가 잡기에 나설 예정이다.7일 이마트에 따르면 설을 맞아 차례상에 필요한 각종 제수용품부터 제철 신선 먹거리와… [2018-02-07 09:11:19] new
서울시, 이주시기 조정권 본격 행사?… 잠실 재건축 심사대 올라
서울시가 강남 집값 안정을 위해 이주시기 조정권 카드를 적극 활용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강남3구가 재건축 단지의 초과이익환수제 적용 여부를 판가름할 관리처분계획을 정부기관에 맡겨 검증하라는 정부 권고를 듣지 않고 자체 처리하는 것으로 입장을 정리했기 때문이다. 관리처분계획… [2018-02-07 09:11:06] new
'일감 몰아주기' 기준 강화시 그룹 계열사 28개 추가 규제
정부가 '일감 몰아주기' 규제 대상 상장사 지분요건을 낮추기로 방침을 정한 가운데 이를 적용할 경우 주요 그룹 28개 계열사가 규제 대상에 추가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 지난달 업무보고에서 '총수일가 사익 편취'의 규제 대상이 되는 상장기업 지분요건을 현행… [2018-02-07 09:10:53]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