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미수습자 가족 "현 수색방법 실패… 손으로 펄 떼는 수준"

모든 방법 동원해 대안 미리 마련하고 즉각 적용해야
해수부 등 실패 알고도 쉬쉬… "세월호 사태 현재 진행형" 지적도

임정환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21 15:04:52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 기자회견.ⓒ뉴데일리DB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이 현재의 선체 수색 방법이 실패했다며 근본적이고 전면적인 대안을 마련해달라고 촉구했다.

미수습자 가족은 대안도 실패할 수 있으므로 해양수산부와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선체 정리업체인 코리아쌀베지는 제3, 제4의 대안도 미리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일각에서는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와 선조위 등이 작업 실패 인정과 관련해 서로 총대를 매려 하지 않는다며 세월호 참사가 아직도 진행 중이라고 꼬집었다.

미수습자 가족은 21일 오후 세월호가 거치된 목포신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수색작업은 사실상 실패했다"고 주장했다.

미수습자 가족 이금희씨(단원고 조은화양 어머니)는 "수색·수습 작업을 벌인 지 사흘이 지나도록 전혀 진척된 게 없다"며 "펄(개흙)과 장애물로 출입구부터 막혀 진입할 수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미수습자 가족은 작업현장에 설치한 폐쇄회로(CC)TV를 통해 선내 작업상황을 실시간으로 살펴보고 있다.

이씨는 "모종삽으로는 장애물에 붙은 펄을 뗄 수가 없어 손으로 양동이에 퍼담는 수준"이라며 "해수부는 수습이 곧 될 것처럼 발표하지만, 이런 식이면 얼마나 시간이 걸릴지 막막하다"고 강조했다.

이씨는 "해수부와 선조위, 코리아쌀베지는 전문가이니 안전한 작업을 전제로, 근본적이고도 전면적인 대안을 마련해 미수습자 가족에게 설명해야 한다"며 "(접근통로를) 뚫는 방법이나 위치 등을 고려해 다양한 대안을 미리 준비하고, 실패하면 즉시 다른 대안으로 수색작업을 진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지금도 선내는 바깥보다 10도(℃)가 높다. 미생물이 자라고 냄새도 심하다. 6~7월에는 더 열악한 상황이 된다"며 "저 냄새 나는 펄 속에 우리 가족이 있는 게 싫다"고 호소했다.

미수습자 가족은 4·16가족협의회가 작업 속도를 높이고자 선체 왼쪽에 뚫은 출입구를 추가로 잘라내 통로를 넓히는 방법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 "얘기 들은 바 없다"고 말했다.

다만 세월호 유가족 측 양한웅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집행위원장은 사견을 전제로 "(진상규명과 거리가 있는) 좌현 쪽 객실부 출입구를 더 넓히는 방법을 고려할 만하다"고 밝혔다.

해수부와 선조위, 코리아쌀베지가 수색의 어려움을 알면서도 실패를 인정하고 대안을 내놓는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는 질책도 나왔다.

양 집행위원장은 "지난 18일 해수부가 발표한 수습 방법으로는 어렵다. 투입한 인부가 작업을 못 하는 상황으로 실패가 확인되고 있다"며 "실패했으면 즉각 대안을 제시해야 하지만, 그렇게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작업 실상을 모를 리 없는) 해수부, 선조위, 코리아쌀베지가 상황에 미온적으로 대처하는 것을 보면 세월호 참사는 아직도 현재 진행 중"이라며 "2014년 4월16일 참사 당일 해경, 해수부 등이 서로 미루며 (황금시간을) 놓쳤던 상황에서 전혀 달라진 게 없다"고 역설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이재용 33차 공판 "합병 반대시 더 큰 손실...찬성, 올바른 선택"
"SK와 SK CC 합병 건과 관련된 전문위의 결정 과정을 보고 걱정을 많이 했다. 발생할 수 있는 손실은 국민연금이 책임을 지는데 반해 결정은 외부위원으로 구성된 전문위가 하는게 맞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찬성해 온 채준규 전 국민연금 리서치팀장의 말이다… [2017-06-27 20:41:41] new
롯데홈쇼핑, 육군 5사단에 2천만원 상당 위문품 전달
롯데홈쇼핑이 6월 호국보훈의 날을 맞아 경기도 연천군에 위치한 육군 5사단을 방문해 2000만원 상당의 위문품을 전달했다고 27일 밝혔다.이번 행사는 호국보훈의 날을 맞아 롯데그룹 유통BU(부문) 사회공헌 통합 프로그램인 ‘나라사랑’ 캠페인 일환으로 진행됐다. ‘대한민국을 사랑합… [2017-06-27 19:19:25] new
롯데홈쇼핑-코트라, '한류상품박람회' 공동 주관… 대만서 6300만 달러 실적…
롯데홈쇼핑이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대만 타이베이에서,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한 ‘한류상품박람회’를 민간 기업으로는 최초로 KOTRA와 공동 주관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6일 산자부와 KOTRA의 공식집계에 따르면, 대만 진출 희망 기업들을 대상으로 현지에서 수출 상담회를… [2017-06-27 19:16:58] new
한화L&C, 환경부 취약계층 '바닥재' 후원사업 5년째 지원
한화LC가 환경부의 사회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사업에 동참한다.27일 한화LC는 환경부가 진행하는 '취약계층 주건환경 개선사업'에 자사 제품인 PVC(polyvinyl chloride) 바닥재를 무상으로 공급한다고 밝혔다.한화LC는 지난 2013년부터 5년 연속 자사의 바닥재를 제공하면서… [2017-06-27 19:12:22] new
제일기획 국내외서 칸 라이언즈 11개 수상
2017년 칸 라이언즈 크리에이티비티 페스티벌(칸 국제광고제)에서 제일기획이 은상 1, 동상 10개 등 모두 11개의 라이언 트로피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이 중 제일기획의 자회사인 영국의 아이리스(iris)는 아디다스의 ‘글리치(Glitch)’ 캠페인으로 미디어 부문 은상 1개, 디지털 크래… [2017-06-27 19:04:5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