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미수습자 가족 "현 수색방법 실패… 손으로 펄 떼는 수준"

모든 방법 동원해 대안 미리 마련하고 즉각 적용해야
해수부 등 실패 알고도 쉬쉬… "세월호 사태 현재 진행형" 지적도

임정환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21 15:04:52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 기자회견.ⓒ뉴데일리DB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이 현재의 선체 수색 방법이 실패했다며 근본적이고 전면적인 대안을 마련해달라고 촉구했다.

미수습자 가족은 대안도 실패할 수 있으므로 해양수산부와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선체 정리업체인 코리아쌀베지는 제3, 제4의 대안도 미리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일각에서는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와 선조위 등이 작업 실패 인정과 관련해 서로 총대를 매려 하지 않는다며 세월호 참사가 아직도 진행 중이라고 꼬집었다.

미수습자 가족은 21일 오후 세월호가 거치된 목포신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수색작업은 사실상 실패했다"고 주장했다.

미수습자 가족 이금희씨(단원고 조은화양 어머니)는 "수색·수습 작업을 벌인 지 사흘이 지나도록 전혀 진척된 게 없다"며 "펄(개흙)과 장애물로 출입구부터 막혀 진입할 수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미수습자 가족은 작업현장에 설치한 폐쇄회로(CC)TV를 통해 선내 작업상황을 실시간으로 살펴보고 있다.

이씨는 "모종삽으로는 장애물에 붙은 펄을 뗄 수가 없어 손으로 양동이에 퍼담는 수준"이라며 "해수부는 수습이 곧 될 것처럼 발표하지만, 이런 식이면 얼마나 시간이 걸릴지 막막하다"고 강조했다.

이씨는 "해수부와 선조위, 코리아쌀베지는 전문가이니 안전한 작업을 전제로, 근본적이고도 전면적인 대안을 마련해 미수습자 가족에게 설명해야 한다"며 "(접근통로를) 뚫는 방법이나 위치 등을 고려해 다양한 대안을 미리 준비하고, 실패하면 즉시 다른 대안으로 수색작업을 진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지금도 선내는 바깥보다 10도(℃)가 높다. 미생물이 자라고 냄새도 심하다. 6~7월에는 더 열악한 상황이 된다"며 "저 냄새 나는 펄 속에 우리 가족이 있는 게 싫다"고 호소했다.

미수습자 가족은 4·16가족협의회가 작업 속도를 높이고자 선체 왼쪽에 뚫은 출입구를 추가로 잘라내 통로를 넓히는 방법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 "얘기 들은 바 없다"고 말했다.

다만 세월호 유가족 측 양한웅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집행위원장은 사견을 전제로 "(진상규명과 거리가 있는) 좌현 쪽 객실부 출입구를 더 넓히는 방법을 고려할 만하다"고 밝혔다.

해수부와 선조위, 코리아쌀베지가 수색의 어려움을 알면서도 실패를 인정하고 대안을 내놓는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는 질책도 나왔다.

양 집행위원장은 "지난 18일 해수부가 발표한 수습 방법으로는 어렵다. 투입한 인부가 작업을 못 하는 상황으로 실패가 확인되고 있다"며 "실패했으면 즉각 대안을 제시해야 하지만, 그렇게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작업 실상을 모를 리 없는) 해수부, 선조위, 코리아쌀베지가 상황에 미온적으로 대처하는 것을 보면 세월호 참사는 아직도 현재 진행 중"이라며 "2014년 4월16일 참사 당일 해경, 해수부 등이 서로 미루며 (황금시간을) 놓쳤던 상황에서 전혀 달라진 게 없다"고 역설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LG전자, '연구개발' 강화… "신성장동력 확보 속도"
LG전자가 역대 최고 실적에 힘입어 올해 연구개발(RD)에서도 사상 최대 규모의 투자를 집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의 3분기 기준 누적 연구개발 비용은 1년새 297억원 증가했으며 5년 전과 비교해서는 5829억원이 늘어났다.20일 LG전자의 역대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올 3분기… [2017-11-20 06:49:53] new
카드사 마케팅비 연 5조3천억… 제살깎기 경쟁 심화
카드사들이 자리 보전을 위한 싸움에 많은 돈을 들이면서 역마진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시장 점유율을 지키기 위해 가맹점 수입보다 많은 마케팅 비용을 쏟아붓고 있기 때문이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전업 카드사 7곳이 지난해 각종 할인과 포인트·항공마일리지 등을 비롯한 각종 프로모션 등… [2017-11-20 06:22:02] new
[시승기] BMW 뉴 X3, 구매욕 자극하는 완벽한 車로 탈바꿈
BMW코리아가 지난 2011년 2세대 X3를 선보인 뒤 약 7년만에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된 3세대 모델을 출시했다. 더욱 강력해진 성능과 역동적 디자인으로 중무장한 뉴 X3는 수입 준중형 SUV의 최강자로 발돋움할 준비를 끝마쳤다.기자는 지난 16일 BMW 성수전시장에서 진행된 3세대 X3 출… [2017-11-20 06:09:56] new
한화 임직원 2천여명, '사랑의 김장 나눔' 봉사활동 나서
한화그룹이 올해에도 '사랑의 김장 나눔' 행사를 통해 사회공헌 활동에 나섰다.한화는 올해로 10년째를 맞는 '사랑의 김장 나눔' 봉사활동을 이달 중순부터 한달 동안 전국 20개 계열사, 40여개 사업장에 근무하는 임직원 2000여명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올해 김장 나눔 행사에는 배추 5만… [2017-11-19 14:46:52] new
대한항공, 태평양 노선 델타항공과 '공동운항' 성큼
대한항공은 지난 17일(현지시각)미국 교통부로부터 델타항공과의태평양 노선 조인트 벤처(공동운항)에 대한 최종 승인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앞서 두 항공사는 지난 7월 대한민국 국토교통부와 미국 교통부에 각각 조인트 벤처 시행 관련 서류를 제출한 바 있다.이번 미국 교통부의 승인에… [2017-11-19 12:43:5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