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체조사委 "세월호 추가 천공 동의… 옆으로 길게 뜯으면 위험"

진상규명 속도 낼 것… 조사 후엔 과감한 절단도 가능
英 브룩스벨-형상조사·국내 전문가-인적 과실 규명 투트랙
인양 고의 지연 등 의혹도 조사… 구조·구난 행위는 제외

임정환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21 18:48:18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세월호 선체 조사 방식에 관해 브리핑하는 김창준 위원장.ⓒ연합뉴스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가 유가족이 제안한 선수(이물) 왼쪽을 추가로 잘라내 출입구를 넓히는 방안에 대해 반대 의견을 내놨다. 선체가 추가로 변형할 위험이 있다는 게 이유다.

다만, 선조위는 해양수산부나 코리아쌀베지가 선수~선미(고물) 사이에 추가로 통로를 내는 방안을 제시하면 긍정적으로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선조위는 수색작업이 지지부진한 가운데 진상규명 작업을 서두르는 것이 미수습자 수색에 도움 될 거라며 증거조사 작업에 속도를 내겠다는 견해다. 증거조사가 일찍 끝나면 선체 절단 결정이 쉬워진다는 설명이다.

김창준 선조위원장은 21일 세월호가 거치된 목포신항의 취재지원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체조사 계획 등에 관해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다음 달 8일 선체조사특별법 시행령이 공포될 예정"이라며 "별정직공무원 채용 등을 개시해 늦은 감이 있지만, 6월 말께 본격적인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선조위는 선체조사와 관련해 그동안 제기됐던 인양 고의 지연, 선체 고의 천공과 훼손, 선미 왼쪽 램프 고의 절단 등의 의혹도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선박 전복 이후 구조·구난 행위에 대해선 법 해석이 모호해 조사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조사 방법은 감사원, 4·16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등에서 생산해 국가기록원에 이관 중인 각종 과거 조사를 받아 선체를 확인한 내용과 비교할 계획이다.

선체조사 자문기관으로 선정한 영국 브룩스벨의 물리적 형상 조사와 함께 인적 과실 등에 대한 조사를 위해 국내 전문가로 별도의 조사팀을 꾸리는 투 트랙방식으로 진행한다.

선조위는 전날 유가족 모임인 4·16가족협의회가 수색 작업 속도를 높이고자 선수~선미 왼쪽 부분을 추가로 절단해 출입구를 확대하자고 제안한 것과 관련해선 반대 뜻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유가족은 선수~선미 왼쪽을 뜯어내 작업 인력이 쉽게 접근할 수 있게 하자는 의견인데 선체에 하자가 생겨 선박 안전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선박 구조 전문가 의견이 나왔다"며 "추가적인 절개는 좋지만, 한쪽을 길게 절단하는 것은 객실부가 내려앉을 수 있어 안 된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은 "현재는 정보가 인력이 부족해 유가족이 원하는 방식의 절단은 동의할 수 없다"며 "다만 해수부와 코리아쌀베지가 (추가로 선체를 뜯어내 통로를 확보하는) 진전된 방안을 가져오면 승인하는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선조위는 더딘 선체 수색과 관련해 그동안 소홀했던 진상규명을 위한 증거조사를 서두르겠다는 태도다.

김 위원장은 "증거조사가 빨리 이뤄지면 화물창이나 조타실 등에 과감하게 손을 댈 수 있으니 수색작업도 빨라질 수 있다"며 "미수습자 가족은 수습작업을 우선해달라는 주문이고 동의하지만, 양해를 구해 증거조사도 속도를 낼 생각"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이재용 33차 공판 "합병 반대시 더 큰 손실...찬성, 올바른 선택"
"SK와 SK CC 합병 건과 관련된 전문위의 결정 과정을 보고 걱정을 많이 했다. 발생할 수 있는 손실은 국민연금이 책임을 지는데 반해 결정은 외부위원으로 구성된 전문위가 하는게 맞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찬성해 온 채준규 전 국민연금 리서치팀장의 말이다… [2017-06-27 20:41:41] new
롯데홈쇼핑, 육군 5사단에 2천만원 상당 위문품 전달
롯데홈쇼핑이 6월 호국보훈의 날을 맞아 경기도 연천군에 위치한 육군 5사단을 방문해 2000만원 상당의 위문품을 전달했다고 27일 밝혔다.이번 행사는 호국보훈의 날을 맞아 롯데그룹 유통BU(부문) 사회공헌 통합 프로그램인 ‘나라사랑’ 캠페인 일환으로 진행됐다. ‘대한민국을 사랑합… [2017-06-27 19:19:25] new
롯데홈쇼핑-코트라, '한류상품박람회' 공동 주관… 대만서 6300만 달러 실적…
롯데홈쇼핑이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대만 타이베이에서,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한 ‘한류상품박람회’를 민간 기업으로는 최초로 KOTRA와 공동 주관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6일 산자부와 KOTRA의 공식집계에 따르면, 대만 진출 희망 기업들을 대상으로 현지에서 수출 상담회를… [2017-06-27 19:16:58] new
한화L&C, 환경부 취약계층 '바닥재' 후원사업 5년째 지원
한화LC가 환경부의 사회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사업에 동참한다.27일 한화LC는 환경부가 진행하는 '취약계층 주건환경 개선사업'에 자사 제품인 PVC(polyvinyl chloride) 바닥재를 무상으로 공급한다고 밝혔다.한화LC는 지난 2013년부터 5년 연속 자사의 바닥재를 제공하면서… [2017-06-27 19:12:22] new
제일기획 국내외서 칸 라이언즈 11개 수상
2017년 칸 라이언즈 크리에이티비티 페스티벌(칸 국제광고제)에서 제일기획이 은상 1, 동상 10개 등 모두 11개의 라이언 트로피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이 중 제일기획의 자회사인 영국의 아이리스(iris)는 아디다스의 ‘글리치(Glitch)’ 캠페인으로 미디어 부문 은상 1개, 디지털 크래… [2017-06-27 19:04:5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