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단조공장에 세계 최대 규모 '1만7000톤 프레스' 설치

이대준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24 07:06:4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은 지난 21일 경남 창원시에 있는 단조공장에 세계 최대 규모의 1만7000톤 프레스를 설치하고 준공식을 열었다고 24일 밝혔다.

 

‘현대식 대장간’으로 일컬어지는 단조공장은 쇳물을 녹여 만든 강괴(쇳덩어리)를 가열하고 프레스로 두드려 원하는 형상으로 제작하는 곳이다.
 
이번에 설치한 1만7000톤 프레스는 높이 29m, 너비 9m로 성인 남성 24만명이 동시에  누르는 것과 같은 힘으로 강괴를 가공할 수 있다. 4개 기둥(4 column) 방식의 프레스 가운데 세계 최대이다.
 
두산중공업은 그 동안 쌓아온 주·단조 소재 제작 경험을 바탕으로 2014년부터 자체기술로 직접 1만7000톤 단조 프레스 제작에 나서 지난 4월 3일 상업운전에 성공했다.
 
또 지난 35년간 운영해온 1만3000톤 프레스를 1만7000톤으로 대체함에 따라 단조공장 규모도 기존보다 약 34% 늘린 7만3748㎡로 증축했다.

 

단조공장에서는 각종 발전 및 산업설비 소재를 생산하고 있으며, 1만7000톤 프레스만으로 중형자동차 5만여 대의 무게와 맞먹는 연간 8만톤의 단조품을 생산할 수 있다. 
 
전적 두산중공업 주단BG장은 “1만7000톤 단조 프레스 도입으로 일본과 이탈리아, 중국 등의 경쟁사보다 한발 앞선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면서 “앞으로 차세대 신형 원전설비 등 발전 및 산업 분야의 초대형 단조품 시장 공략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두산중공업은1만7000톤 프레스와 함께 4200톤, 1600톤 프레스 등 총 3기의 프레스를 보유하고 있으며 연간 14만톤의 단조품을 생산할 수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부영, 전북 무주고등학교 기숙사 증축 '기증'
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은 전라북도 무주군 무주읍에 위치한 무주고등학교 기숙사 '덕유관'을 증축 준공해기증했다고 5일 밝혔다.이날 기증식에는 황홍규 전라북도 교육청 부교육감, 이해양 무주고 운영위원장, 곽동열 무주고 후원회장, 김시원 부영그룹 무주덕유산리조트 대표를 비롯해 학생… [2018-02-05 17:09:31] new
[포토] 항소심 선거공판 출석하는 이재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일 오후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이 부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씨에 대한 뇌물공여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12월 열린 1심에서 징역 5년 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2018-02-05 17:08:55] new
이재용 부회장 "국민께 죄송…1년간 나를 돌아본 시간 됐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약 1년간 진행된 '삼성 뇌물사건' 재판에 대해 "나를 돌아보는 소중한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이 부회장은 5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출소하며 그간의 재판 과정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이 부회장은 "국민 여러분께 나쁜 모습을 보여 죄송하다. 구치소에 있… [2018-02-05 17:05:33] new
[일지] '삼성 뇌물사건' 1심부터 항소심까지
◇ 2017년▲ 4월 7일 = 공소요지 및 사건의 실체 등을 설명하는 모두절차.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위한 청탁 주장 놓고 공방.▲ 4월 13일 =진술증거 서증조사. 황성수 전 삼성전자 전무, 장충기 전 미래전략실 차장 등에 대한 진술조서를 두고 공방.▲ 4월 14일 =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장,… [2018-02-05 16:44:28] new
[이재용 2심] "안종범 수첩… 증거능력 인정 안돼"
특검이 '삼성 뇌물사건'의 핵심 증거로 앞세워 온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업무수첩의 증거능력이 결국 배제됐다.서울고법 형사13부(부장판사 정형식)는 5일 열린 삼성 뇌물사건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안 전 수석의 업무 수첩에 대해 증거능력이 인정되지 않는다고 밝혔다.재판부는 "… [2018-02-05 16:42:5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