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게임 캐릭터 아티스트 이근우, NDC 최초 개인 전시회 열어

'작품 변화 과정-지향점' 공유 인기… "캐릭터, 기획자와 오랜시간 함께 완성하는 것"
넥슨 대표작 마비노기, 마비노기 영웅전 등 개성 넘치는 원화 기반 두터운 팬 확보도"

송승근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4.28 11:16:45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근우 넥슨 데브캣스튜디오 <spell_chec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color:red;' class='spell_chk'>아티스트</spell_check> ⓒ 뉴데일리 공준표 기자


"원화가 스타일보다 프로젝트에 맞춘 개성 표현을 위해 노력한다" 이근우 아티스트가 인터뷰에서 한 대답이다.

NDC 2017 마지막 날인 27일, 미디어를 대상으로 이근우 넥슨 데브캣스튜디오 아티스트 개인전에 대한 공동 인터뷰가 진행됐다.

28일 넥슨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개인전은 NDC 최초의 개인 아티스트 전시회로 이근우 아티스트의 작품 자체의 변화 과정, 향후 작품에 대한 지향점 등을 조망하기위해 개최됐다.

이근우 아티스트는 지난 2012년 NDC에서는 '마비노기 영웅전 드래곤 제작 수첩'이라는 주제로 강연에 직접 참여해 난관 극복 과정을 위트 있게 풀어내 참관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이끌어낸 바 있다.

2004년 넥슨에 합류한 그는 넥슨의 대표작 '마비노기'와 '마비노기 영웅전'의 캐릭터 제작을 수행해 개성 넘치는 원화로 두터운 팬 층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개인전에 출품된 작품으로는 '마비노기', '테일즈위버', '마영전', 'A1' 등이다.

인터뷰를 통해 이근우 아티스트의 첫 아트 개인전에 관한 소개, 전시 작품, 작업 철학 등을 질의응답을 통해 들어볼 수 있었다.

이근우 아티스트는 "더 잘그리는 아티스타가 많은데 첫번째로 이런 기회를 얻게 해줘서 감사드린다"며 "내년에는 좀 더 좋은 작품으로 나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참가 소감을 전했다.

캐릭터 컨셉 요구와 제작 과정에 대해서는 "일러스트 발주에 들어가기 전에 업데이트 컨셉에 대해서 설명을 받는다" 며 "스케치 시안을 작성하고 디렉터 협의를 여러 번 하면서 범위를 좁혀가는 작업을 한다"고 전했다.

이어, "초반 작업이 시간이 많이 걸리기 때문에 시안 결정되면 컬러링 완성까지 작가 아티스트 개인 역량에 최대한 맡겨서 진행하는 편"이라고 덧붙였다.

아티스트의 개성에 대해서는 아티스트만의 스타일이 묻어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일단 기본적으로 프로젝트 스타일에 최대한 맞추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아무리 맞춘다고 해도 기존에 그려오던 습관이 있으므로 아티스트만의 스타일이 조금은 드러날 수밖에 없다. 완급 조절 같은 게 필요한데 욕심을 내서 드러낼 거냐 프로젝트에 최적화 되게 할 거냐 차이같다"고 말했다.

▲이근우 넥슨 데브캣스튜디오 <spell_chec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color:red;' class='spell_chk'>아티스트</spell_check> ⓒ 뉴데일리 공준표 기자


캐릭터 제작은 상세한 영감을 얻고 공유하기 위해 기획자들과 오랜 시간 동안 스타일을 맞춰가면서 완성해 나간다고 설명했다.

이 아티스트는 "혼자 영감을 얻기보다 단서를 서로 모으고 미팅하면서 조금씩 스타일을 좁혀나가는 방식으로 했던 것 같다"며 "어느 정도 형태가 구체화되면 그때부터는 머리 색깔, 체형, 갑옷 등 살을 덧붙여간다"고 설명했다.

이근우 아티스트는 캐릭터 창작에 대한 영감이나 아이디어가 안 떠오를 때는 영화를 본다고 말했다.

그는 "새로나온 영화가 아니라 예전에 봤던 영화들을 찾아서 순차적으로 보다 보면 이런 걸 그려보고 싶다는 욕구가 생겨났던 것 같다"고 말했다.

개인적으로는 분노의 질주, 홍콩 무술 영화 등 액션 장르를 좋아한다고 전했다.

한편, 아티스트로서 일을 하면서 힘든 부분에 대해서는 "게임이 늘 성공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가장 힘든 건 프로젝트가 중단될 때가 힘들다며 회사나 팀의 사정에 의해 드랍되는 것이 가장 괴롭다고 반대로 가장 기쁜 건 작업한 결과물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이 올 때"라고 설명했다.


<이근우 아티스트 프로필>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CEO리스크' 벗은 대우건설, 경영공백 속 매각작업은?
박창민 대우건설 사장이 14일 자진 사퇴했다. 그동안 제기된 '최순실 낙하산' 논란이 매각작업을 진행하는 데 부담이 될 것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CEO리스크'를 벗은 대우건설 매각작업과 관련 업계에서는 대체로 '경영공백'에 대한 우려는 없을 것이라는 판단이다.대우건설 대주주… [2017-08-14 17:16:55] new
[취재수첩] 대출규제 완화? '땜질처방'으론 해결 안돼
8·2부동산대책 후속 보완책으로 금융당국이 지난 13일 실수요자 대출구제책을 내놓았다. 하지만 '땜질처방'에 불과해 실수요자들 혼란은 더욱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다주택자에 대한 초강력 대출규제를 고수하던 금융당국은 투기지역 및 투기과열지구에서 대출규제를 피할 수 있는 무주택… [2017-08-14 17:14:12] new
이노션, 올 상반기 영업익 128억… 전년比 8.4% ↓
이노션이 중국 사드 보복의 영향으로 상반기에 부진한실적을 보였다.이노션은 14일 공시를 통해 올 상반기 영업이익이 128억2158만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8.4% 감소했다고 밝혔다.같은 기간 매출액은 2062억580만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8% 하락했고, 순이익도 230억5837만원으로 5.7… [2017-08-14 17:08:55] new
금호타이어, 2분기 영업손실 225억... '적자' 지속
금호타이어가 해외매각 및 사드 여파,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의 악재로 지난 1분기에 이어 2분기 역시적자를 면치 못했다.금호타이어는 14일 공시를 통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 22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영업이익 407억원에서 155.2% 감소한 수치다.이에 따라… [2017-08-14 17:05:41] new
농협유통, 추석 선물세트 사전 할인 판매… 농업인이 생산한 144품목 '엄선'
농협유통이 15일부터 9월 13일까지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 등에서 ‘2017년 추석 선물세트 사전 할인판매’를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농협유통은 추석을 앞두고 본격적으로 추석 선물세트 사전 할인판매를 실시한다. 사전예약 품목은 사과, 배, 한우,굴비, 버섯 등 신선식품과 가공식품, 생… [2017-08-14 16:26:04]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