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홍 전 감독, 최순실 강요에 삼성도 끌려다녀"

이재용 '13차' 공판…"특검 진술조서 '신빙성' 논란만 부각"

증인진술 '자의적' 판단, 유도신문 드러나
"삼성 최순실 강요에 끌려다녀…'들러리-구색맞추기' 지원 사실과 달라"

윤진우,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5.12 13:31:1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데일리DB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13차 공판이 12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417호에서 열렸다. 네 번째 증인신문으로 진행된 이날 공판은 박재홍 전 승마국가대표 감독이 출석했다. 

박재홍 전 감독은 지난 2015년 10월 승마 유망주 훈련을 맡아 독일로 파견됐다가 정유라만을 위한 단독 지원에 불만을 품고 갑작스럽게 귀국한 인물이다. 그는 자신과 박원오 전 대한승마협회 전무는 같은 지역 출신으로 30년 가까이 친분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전 감독은 앞선 검찰 및 특검 조사에서 삼성의 승마지원에 대해 "박원오 전무가 삼성이 정유라 혼자에게만 지원하면 문제가 생길 수 있어 구색을 맞추기 위해 다른 선수들을 지원하는 것이라 설명했다"고 진술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하지만 신문이 진행될수록 특검의 진술조서의 신빙성이 문제가 됐다. 증인이 진술조서 내용을 부인하면서 특검이 자의적인 판단으로 조서를 작성했다는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박 전 감독은 "저의 발언으로 작성된 진술조서는 맞지만 말의 표현이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단어와 뉘앙스의 차이로 사실 관계가 다르게 해석될 요지가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삼성의 지원이 특검이 주장한 정유라 단독지원을 위한 은폐 및 구색맞추기였다는 지적에는 "들러리라 생각하지 않았다. 구색을 맞춘다기 보다는 정유라 혼자에 대한 지원은 승마협회 회장사로도 명분이 서지 않기 때문에 마장마술을 포함한 장애물팀 등을 폭 넓게 지원하려고 한 것으로 이해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회장사로 명분이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대기업에서 지원하는데 한 명만 한다는건 누가봐도 이상할거라 생각했다"며 "이번 기회로 전체 선수들을 지원하면 선수들과 승마계에도 좋은 기회가 될거라 생각했다"고 답했다.

그는 독일로 건너간 뒤 본인이 사용할 말을 실제로 보러 다니는 등 지원에 대한 확신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다만 지원사인 삼성은 지원에 대한 강한 의지가 있었으나 최순실의 압력에 의해 실행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최순실의 강요에 삼성도 언젠가부터는 끌려가는 것처럼 보였다는 사견도 덧붙였다.

박 전 감독의 발언에 변호인단은 반색을 표했다. 특검의 주장을 반박하는 발언이자 진술조서의 신빙성에 문제를 제기할 수 있는 내용이기 때문이다.

그동안 삼성은 결과적으로 정유라 단독지원으로 끝났지만 처음부터 그럴 의도는 없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수 차례에 걸쳐 정상화하려는 노력을 기울였지만 경쟁자인 다른 선수를 키우는 것을 경계한 최순실의 방해로 번번히 실패로 돌아갔다는 것이다.

이날 공판에서도 변호인단은 "박원오 전무 역시 다른 선수를 선발하려고 명단을 수차례 올렸는데 최순실이 반려해 무산됐다고 진술했다"고 항변했다.

이에 대해 박 전 감독 역시 "(박원오의 진술에) 완전 동의한다"고 말해 변호인단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한편 두 번째 증인으로는 김종찬 전 대한승마협회 전무가 예정돼 있었지만 갑작스럽게 병원에 간다는 의사를 밝혀 불출석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KT 강남 IDC 오류 관련 입주사 보상 '장기화' 조짐
최근 KT 강남 인터넷데이터센터(IDC)서 장애가 발생, 입주사들의 서비스가 일시적으로 중단된 가운데, 이에대한 보상조치가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KT와 한국전력간 1차 과실 공방·원인분석이 단기간에 끝나지 않을 것으로 예측됨은 물론, 입주사들과 '서비스 불가능' 시간 합의 과… [2018-02-06 22:01:14] new
카카오게임즈, 모바일 리듬게임 '뱅드림! 걸즈 밴드 파티!' 선봬
카카오게임즈는 6일 모바일 리듬 게임 '뱅드림! 걸즈 밴드 파티!'를 정식 출시했다. '뱅드림! 걸즈 밴드 파티!'는 'BanG Dream!' 프로젝트의 세계관을 담은 리듬어드벤처 장르로, 개성 넘치는 25명의 등장인물들로 걸즈 밴드를 만들고 육성하는 게임이다.라이브 공연 시 리듬에 맞춰 화면을… [2018-02-06 21:58:00] new
넷마블 "해외 인기몰이 기반 연매출 2조 돌파"
지난 2015년 매출 1조원을 달성한 넷마블게임즈(넷마블)이 2년만에 매출 2조원 시대를 열었다.6일 넷마블은 지난 4분기(10~12월) 연결기준으로 매출 6158억원, 영업이익 926억원, 당기순이익 54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이로써 넷마블은 지난해 연매출 2조4248억원, 영업이익 5096억… [2018-02-06 21:53:27] new
넥스트플로어, 나다게임즈와 '데빌메이커:아레나' 퍼블리싱 계약
넥스트플로어는 나다게임즈와 모바일 전략 RPG '데빌메이커:아레나'의 퍼블리싱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데빌메이커:아레나'는 짜임새 있는 스토리와 수준급 일러스트로 호평 받았던 '데빌메이커:도쿄'의 후속작으로, 작고 귀여운 악마 캐릭터 100여 종을 수집·육성해 다… [2018-02-06 21:50:46] new
방준혁 넷마블 의장, "'콘솔-온라인' 글로벌 영토확장"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이 그동안 주력해왔던 모바일게임에서 벗어나 콘솔과 온라인 등 플랫폼 다변화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영향력을 높이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6일 신도림 쉐라톤서울 디큐브시티 호텔에서 열린 '제4회 NPT(Netmable Together with PRESS)' 행사에서… [2018-02-06 21:48:4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