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기업 2곳 피해… 5개 기업도 감염 의심

사상 최대 랜섬웨어 공격에 전세계 '혼돈'… 피해 100개국 육박

최소 7만5000여건 피해 발생

윤희원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5.14 12:20:33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합뉴스


전 세계를 혼란에 빠뜨린 랜섬웨어 공격으로 타격을 받은 기업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랜섬웨어 파장이 전 세계적으로 보고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기업 2곳도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국내 피해기업들은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신고 후 현재 복구단계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 5개 기업도 랜섬웨어 감염으로 의심되는 징후를 보고한 상태다.

같은 날 인도네시아에서도 서부 자카르타의 다르마이스 국립 암 병원과 하라판 키타 병원 등 최소 2개 대형 종합병원이 타격을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랜섬웨어는 윈도 취약점을 악용한 컴퓨터 사용자의 파일을 인질로 삼아 금전을 요구하는 악성 프로그램이다. 몸값을 뜻하는 랜섬(Ransom)과 소프트웨어(Software)의 합성어다.

'워나크라이(WannaCry)'란 별명이 붙은 랜섬웨어를 이용한 이번 사이버 공격은 지난 12일 현지시간  미국·러시아·영국·스페인·프랑스·독일·이탈리아·중국·이집트 등 무려 100여개국을 대상으로 최소 7만5000여건의 피해를 발생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서는 영업일이 시작되는 오는 15일부터 본격적인 피해 흔적이 드러날 것으로 예측된다. 징후를 의심하는 기업들도 속속 등장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정확한 피해규모는 확인되지 않았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SKC, 한국해비타트와 '윈도우필름' 후원 사회공헌 활동나서
SKC가 40년 기술력으로 만든 윈도우필름 'SK홈케어필름'으로 사회공헌 활동에 나선다. 26일 SKC는 자사의 윈도우필름인 'SK홈케어필름'을 한국해비타트(Habitat for Humanity Korea)에게 무상으로 제공하는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해비타트는 '모든 사람에게 안락한… [2017-06-26 15:16:35] new
[포토] 대국민사과 하는 정우현 미스터피자 창업주
미스터피자 창업주 정우현 MP그룹 회장이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미스터피자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붉어진 '갑질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이어 정 회장은 사퇴를 선언했다. 검찰은 갑질논란과 광고비를 가맹점주에게 떠넘긴 의혹, 정 회장 자서전을 강매한 의혹 등으로 수사 확대… [2017-06-26 15:00:00] new
[포토] 고개숙인 미스터피자, 정우현 회장 사퇴
미스터피자 창업주 정우현 MP그룹 회장이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회장 직에서 사퇴를 선언했다. 정 회장은 미스터피자 가맹점에 대한 '갑질논란'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바 있다. [2017-06-26 14:59:43] new
'갑질 논란' 정우현 MP그룹 회장 사퇴… 최병민 대표이사 체제로
'갑질 논란'으로 검찰의 수사 선상에 오른 정우현 MP그룹 회장이 일련의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26일 회장직에서 물러난다.정 회장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방배동 미스터피자 본사 사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국민에게 사죄의 뜻을 전하며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정 회장은 "미스터피자… [2017-06-26 14:55:39] new
"공무원 증원의 문제점도 협의하겠다"… 野 찾은 김동연 부총리 "추경 통과" 읍…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6일 또 국회를 찾았다.김 부총리는 지난 12일 취임식도 미룬 채 국회를 찾아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를 당부했다. 그로부터 2주가 흘렀으나 여야의 논의는 단 한발짝도 움직이지 않은 채 시간만 보냈다.문재인 대통령의 연이은 인사 강행에… [2017-06-26 14:51:1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