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프리미엄 신차 출격, 'G4렉스턴·스팅어' 하반기 판매 선봉

쌍용차 'G4렉스턴' 티볼리 영광 재현 및 흑자전환 실적 유지 중요
기아차 프리미엄 스포츠 세단, 최초 후륜 구동 방식, 엠블럼 변경 등 프리미엄 이미지 강조

이지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5.17 15:33:1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쌍용차 'G4 렉스턴(왼쪽)'과 기아차 '스팅어(오른쪽)' 모습.ⓒ뉴데일리


쌍용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이달 각각 'G4 렉스턴'과 '스팅어'를 앞세워 올해 1분기 부진했던 실적 만회에 나선다. 양사는 모두 '프리미엄'을 내걸고 고급스러움과 강력한 성능에 초점을 맞춰 승부수를 띄운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는 지난달 G4 렉스턴 1호차 양산에 성공했으며, 이달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기아차의 스팅어는 이달 말 출시를 앞두고 있다.

G4 렉스턴과 스팅어의 성과는 올해 1분기 부진한 쌍용차와 기아차의 실적 개선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쌍용차는 올해 1분기 매출액 788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 떨어졌다. 영업손실은 155억원을 기록해 적자로 돌아섰다.

같은 기간 기아차는 매출액 12조8439억원으로 전년 대비 1.5% 개선됐지만, 영업이익이 3828억원으로 전년 대비 39.6% 감소했다. 이는 2010년 국제회계기준(IFRS) 도입 이후 가장 저조한 실적이다.

 
G4 렉스턴은 e-XDi220 LET 디젤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187마력, 최대토크 42.8km.g를 발휘한다. 특히 벤츠에서 직수입한 7단 자동변속기를 활용해 다이내믹한 주행성능 및 정숙성을 실현했다.

크기는 전장 4850mm, 전폭 1960mm, 전고 1825mm이며 신규 개발한 4중 구조 강철 프레임(쿼드프레임) 등으로 차량 경량화를 이끌었다. 공인연비는 2륜 자동 7단 10.5km/L, 4륜 자동 7단 10.1km/L다.

경쟁 모델은 기아차의 모하비다. 쌍용차도 이를 의식한 듯 올해 목표 판매대수를 지난해 모하비 판매량보다 5000대 높게 잡았다. 현재까지는 이달 12일 누적 기준 실계약 건수 5000대로 순항 중이다.

▲기아자동차 '스팅어'.ⓒ뉴데일리


스팅어는 전장 4830mm, 전폭 1870mm, 전고 1400mm로 넓은 실내 공간을 확보했다. 낮은 전고는 고급스러우면서도 스포티한 이미지를 연출한다.

엔진 라인업은 2.0 터보 가솔린과 3.3 터보 가솔린, 2.2 디젤 등 총 3개 라인업으로 구성됐다. 

2.0 터보 모델은 최고출력 255마력에 최대토크 36.0kgf·m의 성능을 발휘하며, 8단 자동 변속기를 기본 장착했다.

3.3 터보 가솔린 모델은 최고출력 370마력, 최대토크 52.0kgf·m, 제로백 4.9초의 폭발적인 가속력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2.2 디젤 모델의 경우 최고출력 202마력과 최대토크 45.0kgf·m의 디젤 엔진을 탑재해 강력한 토크와 탁월한 효율로 성능·경제성을 모두 잡았다.

경쟁 모델로는 BMW 3시리즈, 벤츠 C클래스 등이 꼽힌다. 스팅어는 경쟁 모델 대비 가성비가 뛰어난 것이 강점이다. 판매 예정가격은 3500만원에서 4060만원 수준으로 BMW 3시리즈 대비 최대 1000만원 이상 저렴하다.

기아차는 스팅어를 시작으로 후륜구동 기반의 프리미엄 차종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내년에는 K9 후속 라인업이라고 할 수 있는 럭셔리 대형 세단을 선보일 예정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인프라 갖춘 구도심 옆 '신도심' 뜬다
서울·부산 등 특별시나 광역시를 제외한 중소도시에서 분양하는 경우 구도심에 인접한 신도시나 택지지구 등 새롭게 개발되는 지역의 인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의 도시재생사업 공약 수혜를 누릴 수 있으며, 택지지구 조성 자체가 줄어든 만큼 희소성까지 부각되고 있는 것… [2017-05-17 15:36:44] new
물 만난 생수 시장… 水 관리 나선 생수업계 "물 맛이 달라요"
날씨가 더워지면서 생수 성수기가 도래했다. 연간 생수 매출 중 매년 6월부터 9월까지 판매 비중이 50%에 달하는 만큼 생수업체들은 더욱 철저하게 품질을 관리하고 공장을 풀가동 하는 등 대비에 한창이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생수는 음료수나 가공식품에 비해 비교적 제조 공정이 간단하지… [2017-05-17 15:34:59] new
5월 프리미엄 신차 출격, 'G4렉스턴·스팅어' 하반기 판매 선봉
쌍용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이달 각각 'G4 렉스턴'과 '스팅어'를 앞세워 올해1분기부진했던 실적 만회에 나선다. 양사는 모두 '프리미엄'을 내걸고 고급스러움과 강력한 성능에 초점을 맞춰 승부수를 띄운다.17일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는 지난달 G4 렉스턴 1호차 양산에 성공했으며, 이달부터… [2017-05-17 15:33:12] new
국내 제약사 '항암·줄기세포' R&D 능력, 글로벌 시장에서 '주목'
항암제, 줄기세포치료제 등 특정 분야 강점을 지닌 전문제약사들이 미국, 유럽, 일본 등 선진시장 기업과의 기술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 문을 두드리고 있다.특히 이들의 임상 파이프라인이 선진시장에서 가치를 인정받았다는 것은 글로벌 수준의 RD 능력을 검증받았다는 의미로 볼 수 있어 향후 성과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17일 업계에 따르면… [2017-05-17 15:26:04] new
이재현 CJ 회장, 4년만에 복귀 '2030 월드베스트' 목표
CJ그룹의 멈춰섰던 경영시계가 제 역할을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재현 CJ 회장이 4년만에 그룹 공식행사에 참석한 것. 이재현 회장은 17일 경기도 수원시 광교에서 진행된 'CJ블로썸파크' 개관식 겸 '2017 온리원 컨퍼런스'에 참석해 "그룹의 시급한 과제인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해 국가경제에… [2017-05-17 15:16:4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