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지난 14일 29개국 정상 참가하는 일대일로 포럼 개최

[옥승욱의 글로벌 철강記] 中 철강價, 일대일로 계기로 상승세 기대

시진핑 주석, 1000억 위안 투자해 인프라구축 가속화 약속
中 철강업계, 철강재 수요 증가 전망, 가격 상승 기여할 듯

옥승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5.17 16:16:4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중국 철강재 가격이 일대일로 포럼을 계기로 견고한 상승세를 보일 전망이다. 시진핑 중국 주석이 대규모 자금을 투입해 인프라 구축에 나설 것이라 천명했기 때문이다.

 

현지에서는 이번 계획이 중국 정부가 그간 추진해 왔던 그 어떤 정책보다 철강 수요를 확대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에 부푼 분위기다. 29개국 정상이 참여하고 130개국에서 150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하는 이번 포럼은 중국 철강재 가격 상승의 모멘텀 역할을 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17일 중국 주요 외신에 따르면 시진핑 중국 주석은 지난 15일 열린 일대일로 포럼에서 1000억위안(약 16조3600억원)을 투자해 인프라 구축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현지 업계는 시 주석의 이번 약속이 철강재 가격 상승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중국 정부는 그간 철강산업 부흥을 위해 여러 정책을 펼쳐왔다. 노후설비를 퇴출하겠다고 약속하는가 하면 부적합 철강재를 생산하지 않겠다고도 했다. 하지만 이같은 정책들은 철강산업 회복의 밑바탕이 되는 수요 확대와 직접적으로 연관이 없어 곧장 한계를 보였다.

 

그러기에 중국 철강업계는 이번 포럼에서 시진핑 주석이 내세운 정책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현지에서는 인프라 구축에 따른 수요 증가로 철강재 가격이 안정적인 상승 곡선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실제 중국 철강재 가격은 일대일로 포럼 이후 견고한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15일 기준 중국 철강재 가격은 열연강판, 냉연강판 등 주요 품목에서 모두 상승했다.

 

상하이 열연강판 가격은 전일대비 톤당 60위안 오른 톤당 3190위안을, 베이징은 톤당 3130위안으로 톤당 70위안 올랐다. 상하이 냉연강판 가격은 전일과 변함없었으나, 베이징에서는 톤당 20위안 오른 톤당 3600위안을 기록했다.

 

상하이 철근 가격도 톤당 3630위안으로 톤당 50위안 상승했다. 베이징 철근 가격은 톤당 20위안 오른 톤당 3730위안을 기록했다.

 

최근 중국 정부의 정치적 이슈는 철강재의 순간적인 가격 상승을 이끌어 내는데 그쳤다. 하지만 일대일로 프로젝트는 견고한 상승세를 보여줄 수 있는 비타민 역할을 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중국 정부가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는 구조조정으로 철강재 공급 개혁은 지속적으로 진행 중이다. 따라서 이제는 수요 확대만이 철강재 가격을 추가로 끌어올릴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런 의미에서 일대일로 정책은 원료가격 추가 하락을 제한하고 철강재 가격 상승을 이끌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중국 정부의 정치적 이슈는 순간적인 가격 상승을 이끌어 내는 도핑 효과를 내는데 그쳤다"면서 "일대일로 프로젝트는 폭등이나 거품 없는 건강한 가격 상승을 이끌어 내는 최고급 비타민이 되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생보사 CEO 줄줄이 임기만료…대거 물갈이 예상
주요 생명보험사 수장들의 임기만료가 도래하면서업계에 인사 태풍이 몰아칠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1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다음달부터 생보업계 10여명의 CEO 임기가 만료된다. 홍봉성 라이나생명 대표, 신용길 KB생명 대표는 다음달 임기가 끝난다. 오익환 DGB생명 대표는 내년 1월에… [2017-11-17 18:34:04] new
[포토] 지스타2017, 화려한 코스튬으로 팬심저격
게임 모델들이 16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G-STAR)2017'에서 관람객을 맞이하고 있다.올해 13회를 맞은 이번 전시는 일반 전시관 1655부스, 비즈니스관 1103부스 등 총 2758부스로 역대 최대 규모다. 온라인과 모바일·콘솔·가상현실(VR) 등 다양한 플랫폼의 게임을 체험… [2017-11-17 18:19:55] new
기아차, 광저우 모터쇼서 현지 전략 모델 공개
최근 급성장하는 중국 시장을 공략할 기아자동차의 야심작들이 공개됐다.기아차는 ‘2017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전략형SUV 양산형 콘셉트 모델인 ‘스포티지R 후속 모델’을 중국 시장에 최초로 공개했다고 17일 밝혔다.이날 행사에는 설영흥 현대차그룹 중국사업담당 고문, 김태… [2017-11-17 18:11:48] new
[체험기] 아시아나항공, 챗봇 서비스... '베타 버전, 데이타 축적 필요'
아시아나항공이 고객편의 증진 등의 차원에서 국내 항공사 최초로 '챗봇 서비스'를 선보였다.축적된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카카오톡, 페이스북메신저 등으로 여행 관련 정보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아직까지 베타 버전이라 뛰어난 서비스 품질을 기대하기 힘들지만 국내 항공… [2017-11-17 17:57:40] new
내년 한·중 EEZ 조업규모 1500척… 쌍끌이저인망 줄이기로 어업협상 타결
한·중 양국이 내년 자국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조업할 어선 규모를 올해보다 40척 줄인 1500척으로 결정했다.어족자원을 싹쓸이하는 중국 쌍끌이저인망 어선의 경우 입어 척수를 12척 줄이고, 주요 어종 산란장인 제주도 인근 수역에 입어하는 어선 규모도 올해보다 8척 줄였다.양국은… [2017-11-17 17:57:1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