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로 다가올 마이너리티 리포트

[마케팅 버즈워드] 문맥 마케팅 Contextual Marketing

이연수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5.17 16:51:1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세계에서 가장 광고비가 비싸다는 뉴욕의 타임스퀘어 광장의 옥외광고들ⓒ게티이미지


마케팅의 개척자라 불리는 미국의 존 워너메이커(John Wanamaker, 1838-1922)는 오늘날까지도 마케터들에게 회자되는 명언을 남겼다. “내가 광고에 쓰는 돈 중 절반은 낭비된다. 문제는 그 절반이 어느 부분인지 알 수 없단 것이다”가 바로 그것이다. 거의 1세기 전에 남긴 이 말은 미디어환경이 완전히 바뀐 오늘날에도 여전히 유효하다. 2015년 기준 현대인은 매일 약 5,000건의 광고를 접한다. 이것은 1970년 전통적 광고가 절정을 이루던 때 500건에 비해 열 배나 되는 숫자다. 

문제는 인간의 뇌가 이렇게 많은 정보를 모두 인식하고 기억할 수 없단 것이다. 기억하게 만들기는커녕 도리어 광고에 대한 염증마저 불러일으키게 된다. 기억에 남는 광고가 되기 위해 아무리 독창성이나 창의성을 발휘한다 하더라도 관심 없는 사람에게는 아무런 효과가 없을 것이다. 무슬림에게 햄 광고를 아무리 여러 번 노출시킨다해도 햄이 팔리겠는가. 

이 때문에 광고주들은 최대한 적절한 장소와 적절한 시기에 광고를 배치하려 애써왔다. 사람들이 자신의 관심사와 관련 있는 광고에 주목할 것으로 생각해서다. 사실은 전통매체 시절부터 되도록이면 연관 있는 콘텐트나 매체를 선택하는 것이 광고집행의 기본이었다. 가령 스포츠전문지에 스포츠웨어 광고가 실리는 식이다. 

이게 말처럼 간단한 일은 아니다. 매체에 노출시키는 광고들은 적절하지 않은 기사나 뉴스에 배치될 위험을 항상 감수해야 하며, 옥외광고의 경우도 주변환경에 따라 전혀 의도치 않은 상황에 처할 수 있다. 더욱이 적절한 시간, 적절한 매체, 적절한 콘텐트에 배치한다는 것은 기획에서 편집, 출판에 이르기까지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과거 전통매체 시절에는 아주 까다로운 작업이었다. 

디지털매체가 주류매체로 급격히 부상하면서 상황은 바뀌었다. 마테크(마케팅 테크놀로지)나 애드테크(AdTech)가 개발되면서 광고주들은 해당 콘텐트에 적절한 광고를 실시간으로 배치할 수 있게 됐다. 검색기록을 이용해 개개인의 관심사를 파악해 맞춤광고를 내보내는 것도 가능해졌다. 이런 기법을 행동 타게팅(Behavioral Targeting)이라 부르기도 한다. 

뿐만 아니다. 접속자의 위치와 해당지역의 날씨에 맞는 광고도 내보낼 수 있으며, 접속한 기기에 적절한 광고를 내보내는 것도 가능하다. 이런 맞춤형 광고들은 이메일에도 응용할 수 있다. API와 마이크로사이트를 통합해 이용함으로써 몇 가지 안 중에서 적절한 콘텐트를 이메일로 내보낼 수 있는 것이다. 

이렇게 시의적절하게 혹은 개인에게 맞게 광고나 콘텐트를 내보내는 기술을 보통 “문맥 광고(Contextual Advertising)”라 부른다. 문맥 마케팅(Contextual Marketing)이라고도 한다. 전통적 의미로 볼 때는 정식으로 매체비를 지불하고 유료미디어(Paid Media)에 집행한 것만을 광고라 할 수 있기 때문에, 광고라고 부를 경우 범위가 너무 협소하다는 이유다. 

2002년작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서 예측한 미래의 광고


현재 문맥 마케팅을 대표하는 구글의 애드센스(AdSense)는 웹페이지 콘텐트의 키워드를 파악해 적절한 광고를 내보내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대개의 경우 아직까지는 간단한 키워드 매치만을 이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의도치 않은 결과도 자주 수집된다. 이를 테면 배가 침몰하는 동영상에 크루즈 여행 광고가 뜨거나, 야외활동을 삼가라는 기상예보기사에 야외활동 관련 상품 광고가 뜨는 경우다. 


그러나 마테크(Martech, Marketing Technology)나 애드테크의 발달로 인해 이 문제는 조만간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사물인터넷으로 세상 모든 것이 완벽하게 연결되고 인공지능이 이를 완전히 파악한다면, 마케터들이 바이오메트릭 정보를 비롯한 한 개인의 신상을 완벽히 파악하고 하루 종일 따라다니며 “이것 사라, 저것 사라”고 미주알고주알 참견하는 개인 광고(Personal Advertising)의 시대도 머지 않았다.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서 탐 크루즈를 따라다니던 바로 그 광고들처럼.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포토] 티파니, 남심 홀리는 '섹시미소'
가수 티파니가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에서 열린 '오늘부터1일 팝업스토어' 오픈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이날 행사에는 배우 김희선, 이엘, 임수향, 이희진, 성훈, 김산호, 정다혜, 최윤소, 오연아, 소녀시대 티파니, AOA 찬미, 방송인 박은지, 로빈 데이아… [2017-08-13 15:04:53] new
LG전자, 두바이서 선보인 '올레드 사이니지'… 기네스북 등재
LG전자가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 세계 최대 크기 '올레드 사이니지'를 설치하며 압도적인 올레드 화질을 선보였다.13일 LG전자는 세계 최대 규모 쇼핑몰인 두바이몰에 55형 올레드 820장을 사용해 가로 50미터, 세로 14미터 크기의 초대형 올레드 사이니지를 설치했다고 밝혔다.올레드 사… [2017-08-13 13:54:13] new
김상조 공정위원장 "미스터피자類 하림·BBQ처럼 처리"… 직권조사에 방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갑질 문제와 관련해 미스터피자와 같은 사례를 하림·BBQ처럼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법 개정을 통한 근절대책에 기대기보다 공정위 직권조사를 통한 제재가 더 실효적이라는 것이다.유통부문과의 연장 선상에서 김 위원장은 노동단체가 반발하는 서비스산업발전기… [2017-08-13 13:03:05] new
대형할인점, 판촉행사 인건비 부담해야… 걸리면 2.7배 물어
경쟁 당국이 이번에 내놓은 유통부문 갑질 방지대책은 얼마나 실효성이 있을까?공정거래위원회는 이번 대책으로 대형유통업체의 법 위반이 억제되고 중소 납품업체의 부담은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공정위가 납품업체 권익보호를 위해 도입한 '납품업체 종업원 사용에 따른 인건비 의무 분담… [2017-08-13 12:03:41] new
유통 갑질에 '3배 의무' 손배제 도입… 복합쇼핑몰·아웃렛도 규제대상
앞으로 대형유통업체가 납품업체에 부당반품·보복행위 등 악의적인 갑질을 하면 무조건 손해액의 3배를 배상하는 징벌적 손해배상제가 도입된다.그동안 무늬만 부동산(매장) 임대업자로 등록돼 규제의 사각지대에 있던 복합쇼핑몰·아웃렛도 유통업법 적용대상에 포함해 입주업체 권익을… [2017-08-13 12:03:1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