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캐피탈 건전성 지표 빨간불...지주 편입 후 추가증자 나설듯

KB캐피탈 레버리지 배율 9.3배…기준 근접
KB금융 매수·교환으로 KB캐피탈 100% 확보
업계 "완전 자회사로 자본 확충 효율성 기대"

이효정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5.17 16:51:3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

KB캐피탈이 KB금융지주의 완전 자회사가 되면서 자본 확충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올 1분기 말 별도 기준 KB캐피탈의 레버리지 배율은 9.3배로 지난해 말(9.2배)보다 소폭 상승했다.

KB캐피탈은 KB금융 편입 전후로 레버리지 배율이 높은 수준이었다.

2013년 9.6배에서 KB금융 편입 첫 해인 2014년 말 9.5배, 2015년 9.7배, 지난해 말 9.3배로 9배 수준을 유지해왔다.

레버리지 배율은 자기자본 대비 총자산을 비교한 것으로 자산이 늘거나 자기자본이 적을수록 커진다.

여신전문금융업법에 따라 캐피탈사는 건전성 안정을 위해 레버리지 배율을 10배 이내로 유지해야 한다.

이 때문에 KB캐피탈은 2015~2016년에 신종자본증권을 총 5회에 걸쳐 총 2500억원을 발행해 자기자본을 늘렸다. 

대주주인 KB금융이 전액 인수하는 방식이었지만 자산 증가폭이 크다보니 올 1분기에도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는 것이다.

신종자본증권은 확정금리를 보장하는 대신 만기가 없어 상환 부담이 적어 주식과 채권의 중간적 성격을 띄어 하이브리드채권으로 불리기도 한다.

발행하면 자기자본으로 인정받을 수 있어 금융사들의 자기자본 확충시 활용되는 방법 중 하나로 꼽힌다. 

그런데 이번에 KB금융의 KB캐피탈 완전 자회사 추진으로 자본 확충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KB금융의 완전 자회사가 된다는 것은 KB캐피탈 지분 100%를 KB금융이 보유한다는 의미로 자기 자본 확충을 위해 신종자본증권 발행 외에도 유상증자 추진도 대안으로 떠오를 수 있기 때문이다. 

유상증자는 주식시장에서는 악재로 통하는데다 대주주, 소액주주 할 것 없이 참여해야 하는 등 부담이 있었으나 100% 완전 자회사가 되면 KB금융이 전략적 선택에 따라 신속하게 자본 확충을 결정할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자본 확충을 위해 그동안은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했는데 100% 완전 자회사가 되면 KB금융의 유상증자가 쉬워진다"며 "신종자본증권은 이자도 내야 하는 등 비용 부담이 있지만 유상증자는 그렇지 않기 때문에 종전보다 효율적인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결국 KB금융의 전략적 선택에 따라 자본을 확충할지 말지를 결정하겠지만 신종자본증권보다 유상증자가 자본의 질이 높아 자본 확충의 한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종자본증권 발행의 경우 발행비용외에도 일정하게 이자를 지급해야 하기 때문에 비용이 발생한다.

KB캐피탈이 2015~2016년 발행한 신종자본증권의 이자율은 4~5%대이며 매 회 발행할 때마다 약 1억여원씩 총 8억원가량의 발행비용을 썼다.

이 때문에 벌써부터 KB금융의 완전 자회사 추진이 완료된 후 유상증자 추진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KB캐피탈의 완전 자회사 절차가 마무리되면 KB금융이 (전략적 선택에 따라) 유상증자를 추진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KB금융은 지난달 17일부터 지난 12일까지 KB캐피탈과 KB손해보험 지분 확대를 위한 공개 매수를 동시에 실시했다. 이에 따라 KB금융의 KB캐피탈 지분은 기존 52.02%에서 79.7%로 27.68%포인트 늘었다.

100% 완전 자회사를 위해 KB캐피탈의 남은 지분 20.3%에 대해서는 절차를 거쳐 내달 22일부터 오는 7월3일까지 0.57대1의 비율로 KB금융 주식으로 바꿔주고 상장 폐지할 계획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포토] 필립모리스 측 "아이코스 유해성 일반 담배보다 낮다"
'미카엘 프란존(Mikael Franzon)'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Philip Morris International) 의학 담당 박사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호텔 서울에서 궐련형 전자담배 아이코스 유해성 관련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이날 미카엘 프란존은 "아이코스의 유해물질이 일반담배… [2017-11-14 16:20:47] new
[캠퍼스 소식] 삼육대, '스미스인문교양주간' 선보여 外
◇ 삼육대, '융합 지식 대통합' 인문학 특강 마련삼육대학교는 '융합을 넘어 지식의 대통합으로'를 주제로 '스미스인문교육주간' 행사를 16일까지 선보인다고 14일 밝혔다.이번 행사는 재학생 인문역량 강화 등을 위해 마련됐으며 삼육대 스미스교양대학은 서울 노원구 교내 장근청홀 등에서 인… [2017-11-14 16:09:06] new
입으로만 '공공성' 강조… 국토·기재부, 年 2천억 벽지노선 손실액 코레일에…
국토교통부가 벽지노선 운행 등을 위한 철도부문 공익서비스(PSO) 예산 확보에 소극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국토부는 내년 예산 편성과정에서 지난해 셀프삭감한 예산은 그대로 둔 채 재정 당국이 감액한 만큼만 되살려 예산을 신청했다. 기획재정부는 국토부 증액 요구를 대부분 수용한 상태… [2017-11-14 16:07:40] new
하나투어, 고객 1천여명 여행 경비 '대리점주가 먹튀'… "대응책 마련 중"
국내 여행업계 1위 업체인 하나투어의 한 대리점이 고객들의 여행 경비를 횡령했다. 하나투어 본사는 피해 고객의 여행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대응책을 마련해 조치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14일 업계에 따르면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한 하나투어 판매대리점 소장 A 씨가 고객 1000여명을 상대… [2017-11-14 16:01:02] new
시내 2곳 밖에 없는 은행이 지역 대표?
시금고 선정을 놓고 뒷말이 무성하다.14일 업계에 따르면 순천시는 최근 금고 지정 은행으로 농협은행과 KEB하나은행을 선정했다.금고 선점에 나선 광주은행은 탈락됐지만 평가 기준이 잘못됐다며 광주지법 순천지원에 시금고 선정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 광주은행은 민사소송에 이… [2017-11-14 15:47:0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