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캐피탈 건전성 지표 빨간불...지주 편입 후 추가증자 나설듯

KB캐피탈 레버리지 배율 9.3배…기준 근접
KB금융 매수·교환으로 KB캐피탈 100% 확보
업계 "완전 자회사로 자본 확충 효율성 기대"

이효정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5.17 16:51:3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

KB캐피탈이 KB금융지주의 완전 자회사가 되면서 자본 확충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올 1분기 말 별도 기준 KB캐피탈의 레버리지 배율은 9.3배로 지난해 말(9.2배)보다 소폭 상승했다.

KB캐피탈은 KB금융 편입 전후로 레버리지 배율이 높은 수준이었다.

2013년 9.6배에서 KB금융 편입 첫 해인 2014년 말 9.5배, 2015년 9.7배, 지난해 말 9.3배로 9배 수준을 유지해왔다.

레버리지 배율은 자기자본 대비 총자산을 비교한 것으로 자산이 늘거나 자기자본이 적을수록 커진다.

여신전문금융업법에 따라 캐피탈사는 건전성 안정을 위해 레버리지 배율을 10배 이내로 유지해야 한다.

이 때문에 KB캐피탈은 2015~2016년에 신종자본증권을 총 5회에 걸쳐 총 2500억원을 발행해 자기자본을 늘렸다. 

대주주인 KB금융이 전액 인수하는 방식이었지만 자산 증가폭이 크다보니 올 1분기에도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는 것이다.

신종자본증권은 확정금리를 보장하는 대신 만기가 없어 상환 부담이 적어 주식과 채권의 중간적 성격을 띄어 하이브리드채권으로 불리기도 한다.

발행하면 자기자본으로 인정받을 수 있어 금융사들의 자기자본 확충시 활용되는 방법 중 하나로 꼽힌다. 

그런데 이번에 KB금융의 KB캐피탈 완전 자회사 추진으로 자본 확충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KB금융의 완전 자회사가 된다는 것은 KB캐피탈 지분 100%를 KB금융이 보유한다는 의미로 자기 자본 확충을 위해 신종자본증권 발행 외에도 유상증자 추진도 대안으로 떠오를 수 있기 때문이다. 

유상증자는 주식시장에서는 악재로 통하는데다 대주주, 소액주주 할 것 없이 참여해야 하는 등 부담이 있었으나 100% 완전 자회사가 되면 KB금융이 전략적 선택에 따라 신속하게 자본 확충을 결정할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자본 확충을 위해 그동안은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했는데 100% 완전 자회사가 되면 KB금융의 유상증자가 쉬워진다"며 "신종자본증권은 이자도 내야 하는 등 비용 부담이 있지만 유상증자는 그렇지 않기 때문에 종전보다 효율적인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결국 KB금융의 전략적 선택에 따라 자본을 확충할지 말지를 결정하겠지만 신종자본증권보다 유상증자가 자본의 질이 높아 자본 확충의 한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종자본증권 발행의 경우 발행비용외에도 일정하게 이자를 지급해야 하기 때문에 비용이 발생한다.

KB캐피탈이 2015~2016년 발행한 신종자본증권의 이자율은 4~5%대이며 매 회 발행할 때마다 약 1억여원씩 총 8억원가량의 발행비용을 썼다.

이 때문에 벌써부터 KB금융의 완전 자회사 추진이 완료된 후 유상증자 추진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KB캐피탈의 완전 자회사 절차가 마무리되면 KB금융이 (전략적 선택에 따라) 유상증자를 추진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KB금융은 지난달 17일부터 지난 12일까지 KB캐피탈과 KB손해보험 지분 확대를 위한 공개 매수를 동시에 실시했다. 이에 따라 KB금융의 KB캐피탈 지분은 기존 52.02%에서 79.7%로 27.68%포인트 늘었다.

100% 완전 자회사를 위해 KB캐피탈의 남은 지분 20.3%에 대해서는 절차를 거쳐 내달 22일부터 오는 7월3일까지 0.57대1의 비율로 KB금융 주식으로 바꿔주고 상장 폐지할 계획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현실로 다가올 마이너리티 리포트
마케팅의 개척자라 불리는 미국의 존 워너메이커(John Wanamaker, 1838-1922)는 오늘날까지도 마케터들에게 회자되는 명언을 남겼다. “내가 광고에 쓰는 돈 중 절반은 낭비된다. 문제는 그 절반이 어느 부분인지 알 수 없단 것이다”가 바로 그것이다. 거의 1세기 전에 남긴 이 말은… [2017-05-17 16:51:18] new
한국투자증권, 1분기 호실적에 초대형IB도 '긍정적'
한국투자증권(사장 유상호)이 올 1분기업계 최고의 순이익을 기록하며 하반기 진출 예정인 초대형 투자은행(IB) 사업에도 청신호가 켜졌다.17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투자증권은올 1분기 연결기준 순이익 1301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104.4% 증가한 수치며 2위인 미래에셋대우(11… [2017-05-17 16:46:15] new
불투명한 부동산시장… 대형건설사, 해외사업 올인하나
앞으로 대형건설사의 해외건설사업이 더욱 활발해 질 것으로 전망된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문재인 정부의 핵심 부동산정책으로 추진되면 재건축·재개발과 같은 대형사의 국내 주요 먹거리가 줄어들기 때문이다.지난 4월 문 대통령은 "그동안 몰두해 온 확장적 도시개발, 개발이익만 추구… [2017-05-17 16:40:58] new
우리은행, 제주금융센터 내 외국인 쉼터 마련…금융서비스 지원나서
우리은행이 제주도 내 거주하는 외국인 주민의 생활편의 지원을 돕기로 했다.우리은행은 제주시 제주도청에서 제주특별자치도, 외국인평화공동체와 함께 도내 거주 외국인 주민의 지역사회 적응과 생활편의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업무협약에 따라 우리은행은 제주… [2017-05-17 16:40:54] new
현대차, 안전의식 개선 위한 '폴리 교통안전 놀이터' 오픈
현대자동차는 17일 현대차 일산지점에서 '현대 폴리 교통안전 놀이터' 개소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현대 폴리 교통안전 놀이터'는 현대차가 어린이 교통안전의식 개선 및 사고예방을 위해 올해 처음 시작한 체험형 어린이 교통안전교육 놀이공간이다.놀이공간은 ▲교통안전 애니메이션 상영… [2017-05-17 16:40:38]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