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캐피탈 건전성 지표 빨간불...지주 편입 후 추가증자 나설듯

KB캐피탈 레버리지 배율 9.3배…기준 근접
KB금융 매수·교환으로 KB캐피탈 100% 확보
업계 "완전 자회사로 자본 확충 효율성 기대"

이효정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5.17 16:51:3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

KB캐피탈이 KB금융지주의 완전 자회사가 되면서 자본 확충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올 1분기 말 별도 기준 KB캐피탈의 레버리지 배율은 9.3배로 지난해 말(9.2배)보다 소폭 상승했다.

KB캐피탈은 KB금융 편입 전후로 레버리지 배율이 높은 수준이었다.

2013년 9.6배에서 KB금융 편입 첫 해인 2014년 말 9.5배, 2015년 9.7배, 지난해 말 9.3배로 9배 수준을 유지해왔다.

레버리지 배율은 자기자본 대비 총자산을 비교한 것으로 자산이 늘거나 자기자본이 적을수록 커진다.

여신전문금융업법에 따라 캐피탈사는 건전성 안정을 위해 레버리지 배율을 10배 이내로 유지해야 한다.

이 때문에 KB캐피탈은 2015~2016년에 신종자본증권을 총 5회에 걸쳐 총 2500억원을 발행해 자기자본을 늘렸다. 

대주주인 KB금융이 전액 인수하는 방식이었지만 자산 증가폭이 크다보니 올 1분기에도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는 것이다.

신종자본증권은 확정금리를 보장하는 대신 만기가 없어 상환 부담이 적어 주식과 채권의 중간적 성격을 띄어 하이브리드채권으로 불리기도 한다.

발행하면 자기자본으로 인정받을 수 있어 금융사들의 자기자본 확충시 활용되는 방법 중 하나로 꼽힌다. 

그런데 이번에 KB금융의 KB캐피탈 완전 자회사 추진으로 자본 확충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KB금융의 완전 자회사가 된다는 것은 KB캐피탈 지분 100%를 KB금융이 보유한다는 의미로 자기 자본 확충을 위해 신종자본증권 발행 외에도 유상증자 추진도 대안으로 떠오를 수 있기 때문이다. 

유상증자는 주식시장에서는 악재로 통하는데다 대주주, 소액주주 할 것 없이 참여해야 하는 등 부담이 있었으나 100% 완전 자회사가 되면 KB금융이 전략적 선택에 따라 신속하게 자본 확충을 결정할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자본 확충을 위해 그동안은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했는데 100% 완전 자회사가 되면 KB금융의 유상증자가 쉬워진다"며 "신종자본증권은 이자도 내야 하는 등 비용 부담이 있지만 유상증자는 그렇지 않기 때문에 종전보다 효율적인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결국 KB금융의 전략적 선택에 따라 자본을 확충할지 말지를 결정하겠지만 신종자본증권보다 유상증자가 자본의 질이 높아 자본 확충의 한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종자본증권 발행의 경우 발행비용외에도 일정하게 이자를 지급해야 하기 때문에 비용이 발생한다.

KB캐피탈이 2015~2016년 발행한 신종자본증권의 이자율은 4~5%대이며 매 회 발행할 때마다 약 1억여원씩 총 8억원가량의 발행비용을 썼다.

이 때문에 벌써부터 KB금융의 완전 자회사 추진이 완료된 후 유상증자 추진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KB캐피탈의 완전 자회사 절차가 마무리되면 KB금융이 (전략적 선택에 따라) 유상증자를 추진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KB금융은 지난달 17일부터 지난 12일까지 KB캐피탈과 KB손해보험 지분 확대를 위한 공개 매수를 동시에 실시했다. 이에 따라 KB금융의 KB캐피탈 지분은 기존 52.02%에서 79.7%로 27.68%포인트 늘었다.

100% 완전 자회사를 위해 KB캐피탈의 남은 지분 20.3%에 대해서는 절차를 거쳐 내달 22일부터 오는 7월3일까지 0.57대1의 비율로 KB금융 주식으로 바꿔주고 상장 폐지할 계획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일자리, 빚 탕감…경제성 무시한 금융개혁 안돼
최근 출범한 문재인 정부가 제시한 금융현안에 대한 대책은 과거 정권과 확실히 다르게 접근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높다.금융 개혁 및 대책의 수립도 관료 중심이 아닌 시장 전문가 중심에서 금융개혁 아젠다를 선정하고 금융개혁의 과제와 실행 로드맵을 제시함으로서 시장에 확고한 개… [2017-06-27 05:58:40] new
[칸 라이언즈] 세계 광고인들의 축제 '칸라이언즈 2017' 폐막'
'칸 라이언즈 2017(Cannes Lions 2017, 칸국제광고제)'이 필름, 필름 크래프트, 통합, 티타늄 부문 시상식과 클로징갈라(Cannes Lions Closing Gala)를 끝으로 24일(현지시간) 8일간 축제를 마무리했다. 칸 라이언즈 2017은 힙합가수 A$AP 록키, 크리스틴 라가르… [2017-06-27 00:32:12] new
아디다스, '마이웨이' 재해석으로 '그랑프리'
[프랑스 칸 라이언즈=이연수 기자]2017년 칸 라이언즈 크리에이티비티 페스티벌에서 스페인 산탄더 은행의 ‘돈을 넘어서(Beyond Money)’와 아디다스의 ‘오리지널은 끝나지 않는다(Original is Never Finished)’가 각각 엔터테인먼트, 엔터테인먼트 포 뮤직 부문의… [2017-06-26 23:48:35] new
[포토] '스페셜포스 VR' 소개하는 손유범 총괄팀장
손유범 드래곤플라이 스페셜포스 총괄팀장이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드래곤플라이 DMC타워에서 뉴데일리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드래곤플라이는 지난 5월 게임 전시회 '2017 플레이엑스포(PlayX4)'에서 자사 핵심사업인 '스페셜포스VR'을 처음 선보이며 플레이스테이션 VR(PS VR) 타이… [2017-06-26 22:24:58] new
삼표시멘트, 이정수 대표 사임... 최병길 단독 체제로
삼표시멘트가 최병길 단독 대표 체제로 전환한다.삼표시멘트는 공시를 통해 이정수 대표이사가 사임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삼표시멘트는 최병길 대표이사 단독 체제로 운영된다.한편, 이정수 대표는 삼표그룹 계열사인 삼표산업으로 자리를 옮길 예정이다. [2017-06-26 18:53:03]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