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풍기 변신은 무죄… 음성인식-스마트터치 이어 모바일 앱까지

전기요금 우려에 수요 '껑충'… 세컨드 가전으로 에어컨과 함께

김희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5.18 14:04:5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합뉴스



이상고온현상 등으로 예년보다 빨리 찾아온 더위에 냉방 가전을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 이슈였던 누진세의 영향으로 에어컨 대신 선풍기를 찾는 소비자가 크게 증가하는 추세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이달 초 연휴 기간의 선풍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배가량 늘었다. 전기료 부담이 적은 선풍기를 찾는 고객이 늘자 업계는 특수기능을 갖춘 색다른 신제품을 연달아 내놓고 있다. 특히 국내 선풍기 시장 점유율 33%(연간 140만대)을 차지해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신일산업은 올해 판매량이 지난해보다 2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해 신제품 출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신일산업은 오는 20일 국내 최초로 음성인식 선풍기 '알파팬'을 선보인다. 해당 제품은 사용자의 목소리로 간편한 조작이 가능하다. 초기 호출 명령어 "써니야 응답해"로 작동을 시작하면 바람세기, 회전, 타이머 기능도 말로 작동할 수 있다.

▲신일산업 음성인식 선풍기 '알파팬' ⓒ 신일산업



바람세기는 자연풍, 수면풍을 포함 총 6단계로 조절할 수 있으며 본체에 탑재된 LED 디스플레이 창을 통해 작동 상태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전원 버튼으로 음성인식 기능을 리모컨이 함께 제공돼 원거리에서도 사용이 편리하다.

함께 선보인 신제품 '에어 서큘레이터 터보'는 에어컨과 함께 사용 가능한 세컨드 가전으로 인기가 좋다. 에어 서큘레이터는 에어컨 가동 시 실내 공기를 순환시켜 바람을 멀리까지 퍼트려 냉방효과를 극대화하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선풍기와 에어 서큘레이터 기능을 함께 갖춘 해당 제품은 유아풍, 강력 터보풍 등 6단계 조절이 가능하다.

▲신일산업 '에어 써큘레이터 터보' ⓒ 신일산업



선풍기 망을 터치하면 전원이 자동으로 켜졌다 꺼지는 '스마트 터치 선풍기'도 조작이 손쉬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대형 LCD 창을 제품에 탑재한 해당 제품은 기존 터치 방식 선풍기에서 기능이 업그레이드된 제품이다. 강풍, 약풍, 미풍, 자연풍, 수면풍 등의 다양한 바람 모드로 조작할 수 있어 다양한 용도로 활용이 가능하다.

▲신일산업 '스마트 터치 선풍기' ⓒ 신일산업



강풍, 약풍, 미풍 3단계 풍속과 함께 '초초미풍' 기능을 함께 탑재한 신일산업의 초초미풍 선풍기는 영유아와 노약자가 있는 가정에서 인기가 높다. 자연 바람과 비슷한 풍량의 초초미풍은 저소음으로 가동돼 유아, 노약자 수면 시 유용하다.

한편 신일산업은 통신사 LG 유플러스와의 업무 협약으로 내년 중에는 스마트폰 앱으로 원격 조정이 가능한 사물 인터넷(IoT) 기능을 탑재한 선풍기를 선보일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빠르게 찾아온 더위에 에어컨 전기료 등을 우려하는 소비자들의 선풍기 구입이 두드러지고 있다"면서 "에어컨을 구입하는 고객들도 선풍기를 세컨드 가전으로 선택해 전기료 부담을 줄이는 추세"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대형할인점, 판촉행사 인건비 부담해야… 걸리면 2.7배 물어
경쟁 당국이 이번에 내놓은 유통부문 갑질 방지대책은 얼마나 실효성이 있을까?공정거래위원회는 이번 대책으로 대형유통업체의 법 위반이 억제되고 중소 납품업체의 부담은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공정위가 납품업체 권익보호를 위해 도입한 '납품업체 종업원 사용에 따른 인건비 의무 분담… [2017-08-13 12:03:41] new
유통 갑질에 '3배 의무' 손배제 도입… 복합쇼핑몰·아웃렛도 규제대상
앞으로 대형유통업체가 납품업체에 부당반품·보복행위 등 악의적인 갑질을 하면 무조건 손해액의 3배를 배상하는 징벌적 손해배상제가 도입된다.그동안 무늬만 부동산(매장) 임대업자로 등록돼 규제의 사각지대에 있던 복합쇼핑몰·아웃렛도 유통업법 적용대상에 포함해 입주업체 권익을… [2017-08-13 12:03:10] new
北-美 긴장 고조에 '미니 골드바' 판매량 급증
북한과 미국간에 연일 날카로운 신경전이 지속되며 '한반도 8월 위기설'이 확산하자 미니 골드바(Gold Bar)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고액 자산가들을 중심으로 전쟁 등 위기 상황에 가장 요긴하게 활용할 수 있는 안전자산인 금 사재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13일 한국금거래소(Korea… [2017-08-13 11:01:07] new
넷마블, 상반기 매출 1조2273억원… 1위 넥슨과 고작 75억 차이
넷마블게임즈가 '리니지2 레볼루션'이 흥행에 성공하면서 올해 상반기에만 1조2273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국내 게임사 1위 업체인 넥슨의 상반기 매출 1조2348억원과 불과 75억원 밖에 차이나지 않는다.모바일 강자인 넷마블 흥행이 계속될 경우 올 하반기엔 게임시장 순위가 달라질 수 있다… [2017-08-13 10:57:39] new
삼성 갤노트8·LG V30, 9월15일 동시출시? '격돌 예고'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과 LG전자 V30이 오는 9월15일 같은 날 출시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13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8 판매일을 9월15일로 잡고 내달 1일부터 예약판매에 돌입한다. LG전자도 같은 날 V30를 출시 안을 두고 내부검토를 진행중인 것으로 전… [2017-08-13 10:53:21]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