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풍기 변신은 무죄… 음성인식-스마트터치 이어 모바일 앱까지

전기요금 우려에 수요 '껑충'… 세컨드 가전으로 에어컨과 함께

김희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5.18 14:04:5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합뉴스



이상고온현상 등으로 예년보다 빨리 찾아온 더위에 냉방 가전을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 이슈였던 누진세의 영향으로 에어컨 대신 선풍기를 찾는 소비자가 크게 증가하는 추세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이달 초 연휴 기간의 선풍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배가량 늘었다. 전기료 부담이 적은 선풍기를 찾는 고객이 늘자 업계는 특수기능을 갖춘 색다른 신제품을 연달아 내놓고 있다. 특히 국내 선풍기 시장 점유율 33%(연간 140만대)을 차지해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신일산업은 올해 판매량이 지난해보다 2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해 신제품 출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신일산업은 오는 20일 국내 최초로 음성인식 선풍기 '알파팬'을 선보인다. 해당 제품은 사용자의 목소리로 간편한 조작이 가능하다. 초기 호출 명령어 "써니야 응답해"로 작동을 시작하면 바람세기, 회전, 타이머 기능도 말로 작동할 수 있다.

▲신일산업 음성인식 선풍기 '알파팬' ⓒ 신일산업



바람세기는 자연풍, 수면풍을 포함 총 6단계로 조절할 수 있으며 본체에 탑재된 LED 디스플레이 창을 통해 작동 상태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전원 버튼으로 음성인식 기능을 리모컨이 함께 제공돼 원거리에서도 사용이 편리하다.

함께 선보인 신제품 '에어 서큘레이터 터보'는 에어컨과 함께 사용 가능한 세컨드 가전으로 인기가 좋다. 에어 서큘레이터는 에어컨 가동 시 실내 공기를 순환시켜 바람을 멀리까지 퍼트려 냉방효과를 극대화하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선풍기와 에어 서큘레이터 기능을 함께 갖춘 해당 제품은 유아풍, 강력 터보풍 등 6단계 조절이 가능하다.

▲신일산업 '에어 써큘레이터 터보' ⓒ 신일산업



선풍기 망을 터치하면 전원이 자동으로 켜졌다 꺼지는 '스마트 터치 선풍기'도 조작이 손쉬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대형 LCD 창을 제품에 탑재한 해당 제품은 기존 터치 방식 선풍기에서 기능이 업그레이드된 제품이다. 강풍, 약풍, 미풍, 자연풍, 수면풍 등의 다양한 바람 모드로 조작할 수 있어 다양한 용도로 활용이 가능하다.

▲신일산업 '스마트 터치 선풍기' ⓒ 신일산업



강풍, 약풍, 미풍 3단계 풍속과 함께 '초초미풍' 기능을 함께 탑재한 신일산업의 초초미풍 선풍기는 영유아와 노약자가 있는 가정에서 인기가 높다. 자연 바람과 비슷한 풍량의 초초미풍은 저소음으로 가동돼 유아, 노약자 수면 시 유용하다.

한편 신일산업은 통신사 LG 유플러스와의 업무 협약으로 내년 중에는 스마트폰 앱으로 원격 조정이 가능한 사물 인터넷(IoT) 기능을 탑재한 선풍기를 선보일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빠르게 찾아온 더위에 에어컨 전기료 등을 우려하는 소비자들의 선풍기 구입이 두드러지고 있다"면서 "에어컨을 구입하는 고객들도 선풍기를 세컨드 가전으로 선택해 전기료 부담을 줄이는 추세"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공정위, 불공정 하도급거래 혐의… 현대위아 '과징금 3억원·검찰고발'
현대위아가 불공정 하도급 대금거래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 부과 및 검찰에 고발당할 위기에 놓였다.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부당 하도급 대금결정·감액을 한 현대위아에 과징금 3억6100만원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현대위아는 2013년 9월… [2017-06-25 12:12:07] new
국내 완성차 5사, 상반기 판매 '먹구름'
국내 완성차업계의 올해 상반기 국내외 판매량이 일제히 감소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2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5월 국내 완성차업계와 수입차시장 합산 판매량은 73만424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량보다 1.4% 감소했다. 이중 수입차 판매량은 올해 9만4397대로 전년 대비 1.2% 증가했으나, 국내… [2017-06-25 12:07:00] new
보루네오, 29년만 '상장폐지' 굴욕
지난 1988년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상장한 가구업계 최고령 상장사 보루네오가구가 29년만에 상장폐지 절차를 밟는다.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보루네오는 오는 26일부터 7거래일간 정리매매를 거친 뒤 내달 5일 상장폐지된다.1966년 설립된 보루네오는 1970~1980년대 고도성장 시… [2017-06-25 11:51:47] new
증권사, 코스피 훈풍에도 불구… 채용엔 '쌀쌀'
코스피가 최근 연일 신기록을 세우며 모처럼 증시에 훈풍이 돌고 있으나 각 증권사 채용시장은 여전히 얼어붙어 있다.25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자기자본 기준 상위 10개 증권사 중 삼성증권을 제외한 9개사의 올해 채용 인원은 293명으로 지난해 채용인원의 30%에 그쳤다.증권사 신입 공채가… [2017-06-25 11:44:31] new
금호타이어 매각안 변화 오나… 채권단, 상표권 사용조건 조정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에게 상표권 관련 최종 수정안을 제안할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업은행·우리은행 등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금호' 상표권 사용기간과 사용요율을 조정한 수정안을 마지막으로 박 회장 측에 제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2017-06-25 11:38:3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