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상품성 강화 '쏘나타 뉴 라이즈 하이브리드' 출시

실연비 개선, 배터리 평생보장 서비스 등 상품성 강화
세제 혜택 시 2886만~3358만원서 구매 가능

이지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5.18 13:54:0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대자동차는 쏘나타(LF)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쏘나타 뉴 라이즈'의 하이브리드 모델을 시판한다고 18일 밝혔다.ⓒ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는 쏘나타(LF)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쏘나타 뉴 라이즈'의 하이브리드 모델을 시판한다고 18일 밝혔다.

'쏘나타 뉴 라이즈 하이브리드'는 지난 3월 출시 후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쏘나타 뉴 라이즈의 혁신적인 디자인과 첨단 안전·편의사양을 계승했다.

특히 배터리 성능 강화와 실연비 개선 및 배터리 평생보장 서비스 등 강화된 상품성을 구현하면서 가격인상 폭을 최소화했다.

외관 디자인은 산뜻한 블루컬러의 헤드램프 베젤과 새로운 디자인의 공력 휠, LED 리어콤비 클리어 렌즈, 히든형 머플러 및 전용 엠블럼 등으로 친환경 이미지를 연출했다. 전용 컬러로는 하버시티(외장)와 에메랄드 블루(내장)가 추가됐다.

하이브리드카의 핵심기술인 리튬이온 폴리머 배터리 용량은 기존 1.62kWh에서 1.76kWh로 8.6% 늘렸다. 이를 통해 전기로만 운행하는 EV(전기차)모드 효율성이 더욱 높아졌다.

이외에도 불필요한 에너지 소모를 줄여주는 운전석 개별 공조(Individual ventilation) 시스템을 도입했고, 하이브리드 모델 전용 슈퍼비전 클러스터를 탑재해 주행정보에 대한 시인성을 높였다. 공인연비는 18.0km/ℓ다.

판매가격은 세제 혜택 후 기준으로 스마트 2886만원, 모던 3050만원, 프리미엄 3170만원, 프리미엄 스페셜 3358만원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경제적이면서도 편안하게 탑승할 수 있는 중형세단을 찾는 고객이라면 더욱 향상된 상품성의 '쏘나타 뉴라이즈 하이브리드'가 만족스러운 선택이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에스티유니타스, 직무교육 서비스 '스콜레 클래스' 론칭
에듀테크기업 에스티유니타스가 직무교육 서비스를 선보인다.에스티유니타스는 서울 역삼동 마루180에서 '스콜레 클래스(Schole Class) 론칭 설명회'를 내달 4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이번 행사에서는 스콜레 클래스 개강 일정, 강의 커리큘럼 안내, 마스터 강연 프로그램 '스콜레… [2017-06-26 17:53:20] new
'신규 LCC' 에어로 K, 출격 준비 완료... 국토부 승인만 남아
출범 준비를 마친 에어로케이(Aero K)가 국토교통부에 항공운송면허를 신청했다고 26일 밝혔다. 에어로 K는 청주국제공항을 거점으로 한 저비용항공사(LCC)다.준비 과정은 약 2년이 소요됐으며, 이 과정에서 정식 명칭을 K에어(가칭) 대신 에어로 K로 바꿨다.에어로 K는 정부가 LC… [2017-06-26 17:45:06] new
GS건설, 신용등급 'A-'로 하락… '탈출구 없나'
GS건설의 신용등급이 'A'등급 끝까지 밀려났다. 앞서 지난해 말 나이스신용평가와 한국신용평가가 GS건설 장기신용등급을 'A'에서 'A-'로 강등시킨 데 이어 한국기업평가도 최근 등급을 하향조정했다. 지속되는 해외사업 관련 손실로 수익성이 개선되지 않고, 재무안정성도 저하되고 있기 때… [2017-06-26 17:43:14] new
공정위, 국내 전문의약품 '특허출연·계약·분쟁' 실태 조사 착수
공정거래위원회는 국내제약사와 다국적제약사가 관행처럼 해오던 특허권 남용에 대해 실태점검을 실시한다. '역지불합의'를 이용해 복제약(제네릭) 출시를 지연함으로써 국민의 약값 부담을 가중하는 사례를 방지하겠다는 차원이다.공정위는 2010년부터 2016년까지 식품의약안전처에서 허가를 받아 국내에 시판된 주요 전문 의약품의 특허 출원과 계… [2017-06-26 17:32:00] new
[단독]대학병원 전관예우 '각양각생'…정년퇴임 교수들의 '불공정한' 생존…
대학병원에서 정년을 채운 교수들이 다양한 방식의 전관예우로 불공정한 생존경쟁을 벌이고 있다. 27일 의료계에 따르면 최근 서울시 P대학병원장 출신 A교수는 P병원 인근 의원급 의료기관을 개원했다. P대학병원에서 오랜 시간 진료를 보며 고위직을 겸임했던 A교수가 병원 앞 3분 거리에… [2017-06-26 17:23:4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