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AI 준비 '착착'…"늦은 만큼 최고 완성도 내놓을 터"

장학퀴즈 우승 자연어 처리 AI '엑소브레인' 탑재 검토
올 하반기 출시 목표 AI 연동 'IoT-미디어' 서비스 준비 '이상무'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5.19 06:29:57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SK텔레콤과 KT가 각각 음성인식 기반 AI 서비스 '누구'와 '기가 지니'를 출시해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가운데, LG유플러스가 조급함을 뒤로한 채 올 하반기 관련 서비스 출시 준비에 차분히 임하고 있다.

AI 서비스사업부를 신설한데 이어 최근 자연어 처리 기술 도입을 검토하는 등 타사보다 관련 제품 출시가 늦은 만큼 완성도 높이기에 열을 올리고 있는 모습이다.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최근 정부가 4년간 개발한 자연어 처리 AI '엑소브레인' 탑재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엑소브레인은 미래창조과학부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을 통해 만든 AI로, 지난 2013년 5월 이 분야의 글로벌 선도 기업 IBM '왓슨'과의 기술격차를 좁히기 위해 개발 착수에 들어갔다.

엑소브레인은 지난해 말 EBS 장학 퀴즈에 나가 장학퀴즈 상ㆍ하반기 우승자와 수학능력시험 만점자 등 4명을 제치고 퀴즈 대회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객관식 뿐 아니라 문제의 의미를 이해하고 답변을 추론해야 하는 고난도 주관식 문제도 포함돼 있었는데, 이를 극복한 것.

LG유플러스 관계자는 "AI 스피커에 엑소브레인를 탑재할 지 여부에 대해 아직 결정된 바는 없지만, 현재 품질과 안정성 검토를 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며, 추후 탑재 여부를 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LG유플러스는 최근 AI 서비스사업부를 신설함은 물론, 70여명 규모의 AI 플랫폼, 디바이스 전담 조직을 따로 꾸려 차별화된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AI 관련 조직은 로봇 및 인공지능 분야 서비스 개발 및 기획 경험이 있는 전문 인력들로 배치됐으며, 각 조직별 기획, 마케팅, 제휴 등의 특화된 업무로 협업 체계를 갖춰 나간단 방침이다.

특히 LG유플러스의 AI 서비스는 자사 사물인터넷(IoT) 생태계를 연결해 제어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AI 서비스와 연동될 LG유플러스의 IoT 허브 시스템은 이미 '불 꺼', '가스 잠 궈', '문 열어' 등 총 3000여 단어를 인식할 수 있어, 음성명령을 통한 IoT 기기 제어가 가능하다.

국내 홈 IoT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LG유플러스는 홈 IoT 가입자 55만명을 돌파한 데 이어 올해 100만 가구를 목표로 순항 중이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KT '기가 지나'와 마찬가지로 AI와 미디어가 연동되는 서비스 준비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최근 서라운드 입체 음향과 초고화질 4K UHD 영상, 홈IoT 기기까지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는 'U+tv 우퍼' 셋톱을 선보인 바 있다.

시청 중인 프로그램 정보를 자동으로 인식해, 가장 좋은 음향모드를 제공하는 스마트사운드 기능을 주로 제공한다. 영화, 음악, 스포츠, 클리어보이스, 표준의 5가지 음향 모드로 구성돼 고객이 시청중인 프로그램 정보를 셋탑박스가 자동 인식, 가장 적합한 음향 모드를 자동으로 선택한다.

우퍼 셋탑박스는 120W 출력으로 일반 TV의 15~20W 출력 대비 6배 이상의 고출력 음향을 제공, 웅장하고 생생한 원음을 제공한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경쟁사보다 관련 제품을 늦게 출시하는 만큼 완성도 높은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며 "특히 이통3사 중 가장 많은 가입자를 보유한 IoT 서비스를 바탕으로 인공지능 서비스와 연계, AI 분야에서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세계 일등을 반드시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관련태그
LGU+  AI  엑소브레인  IoT  미디어


넷마블, 상반기 매출 1조2273억원… 1위 넥슨과 고작 75억 차이
넷마블게임즈가 '리니지2 레볼루션'이 흥행에 성공하면서 올해 상반기에만 1조2273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국내 게임사 1위 업체인 넥슨의 상반기 매출 1조2348억원과 불과 75억원 밖에 차이나지 않는다.모바일 강자인 넷마블 흥행이 계속될 경우 올 하반기엔 게임시장 순위가 달라질 수 있다… [2017-08-13 10:57:39] new
삼성 갤노트8·LG V30, 9월15일 동시출시? '격돌 예고'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과 LG전자 V30이 오는 9월15일 같은 날 출시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13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8 판매일을 9월15일로 잡고 내달 1일부터 예약판매에 돌입한다. LG전자도 같은 날 V30를 출시 안을 두고 내부검토를 진행중인 것으로 전… [2017-08-13 10:53:21] new
카카오뱅크 5000억원 유상증자… 케이뱅크와 3000억원 자본격차
카카오뱅크가 출범 15일 만에 5000억원의 유상증자를 결정하면서 1호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와 자본 격차가 커질 전망이다.카카오뱅크는 지난 11일 이사회를 열고 주당 5000원짜리 주식 1억주를 발행하기로 결의했다. 9월5일까지 증자가 마무리되면 카카오뱅크의 자본금은 3000억원… [2017-08-13 10:50:08] new
코스피, 北-美 대립에 79일 전으로 퇴보
국내 증시에 대북리스크가 핵폭탄으로 작용하면서 모처럼 상승세를 맞았던 코스피가 79일전으로 뒷걸음질 쳤다.8개월 연속 상승이라는 신기록 달성 이후, 외국인의 차익실현 기류 속에 지정학적 리스크까지 겹치면서 악재가 겹겹이 쌓이는 모습이다. 지금껏 북한 리스크가 증시에 단기적으로… [2017-08-13 10:44:36] new
'나랏빚 비상' 1인당 국가채무 1293만원 돌파
문재인 정부가 저성장·양극화 극복을 위해 나라 곳간을 더 열기로 하면서 국가채무 규모 증가도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13일 국회예산정책처 국가채무시계에 따르면 전일 기준 한국의 국가채무(D1)는 665조3767억원을 기록 중이다. 지난해 말 638조5000억원 대비 26조8767억원 증가한… [2017-08-13 10:36:5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