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상품성·경제성 강화 '2017 엑센트' 출시

15인치 알로이 휠 및 타이어, 후방주차보조시스템 등 기본 적용
범퍼 및 라디에이터 그릴 디자인 변경, 외장 컬러 2종 추가

이지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5.19 08:55:0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대자동차는 우수한 가성비의 2017 엑센트를 19일 출시했다고 밝혔다.ⓒ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는 우수한 가성비의 '2017 엑센트'를 19일 출시했다.

'2017 엑센트'는 4도어 모델인 '엑센트'와 5도어 모델인 '엑센트 위트'로 구성됐다. 내·외장 디자인 변경과 4도어 모델에 상품성 및 경제성을 강화한 '밸류 플러스' 트림을 추가한 것이 특징이다.

밸류 플러스 트림은 엔트리 트림인 '스타일'에 15인치 알로이 휠과 타이어, 후방 주차보조 시스템, 3종의 도어 잠금 장치(무선·중앙집중식·속도 감응식), 배터리 세이버 등을 추가해 상품성을 높였다.

또한 프론트 범퍼와 라디에이터 그릴의 디자인을 바 타입에서 메쉬 타입으로 변경했다. 2종의 신규 컬러(블루 라군·레이크 실버)를 추가해 젊고 세련된 디자인도 연출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국내 소형 승용차 시장의 대명사 엑센트가 보다 젊은 감각의 디자인과 높은 상품성 및 가격을 바탕으로 업그레이드 됐다"며 "완성에 가까운 기본기를 갖춘 엑센트가 소형차를 고민하는 고객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갈 것이다"라고 전했다.

2017 엑센트의 판매 가격은 4도어 모델의 경우 ▲1.4  가솔린 1142만~1606만원 ▲1.6 디젤 1452만~1934만원이다. 5도어 모델은 ▲1.4 가솔린 1419만~1621만원 ▲1.6 디젤 1757만~1949만원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현대차, 상품성·경제성 강화 '2017 엑센트' 출시
현대자동차는 우수한 가성비의 '2017 엑센트'를 19일 출시했다.'2017 엑센트'는 4도어 모델인 '엑센트'와 5도어 모델인 '엑센트 위트'로 구성됐다. 내·외장 디자인 변경과 4도어 모델에 상품성 및 경제성을 강화한 '밸류 플러스' 트림을 추가한 것이 특징이다.밸류 플러스 트림은 엔트리 트림… [2017-05-19 08:55:04] new
101개 점포 통폐합 앞둔 씨티은행, 정규직 전환 카드 꺼냈다
대규모 점포 통폐합으로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씨티은행이 정규직 전환 카드를 치켜세웠다.이에 준법투쟁을 시작한 노조는 더 격렬히 반발하고 있어 노사대치국면은 점점 심화되는 양상이다.19일 업계에 따르면 씨티은행은 노조와의 최종교섭이 결렬된 다음 날 무기계약직 300여명을 정규직… [2017-05-19 08:53:40] new
프리미엄 SUV 경쟁 가열… 내년부터 신차 줄줄이 출시
향후 2~3년간 국내 자동차시장에서 전례 없는 '프리미엄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대전'이 펼쳐질 전망이다. 레저 붐을 타고 SUV시장이 급성장하는 가운데 제네시스, BMW, 메르세데스-벤츠, 아우디 등 주요 업체가 앞 다퉈 고가의 SUV 라인업을 줄줄이 선보일 예정이기 때문이다.19일 업계… [2017-05-19 08:43:57] new
'사면초가' 대형유통사, 국내외 고전에 매출 부진… 규제 강화 움직임까지
유통업계가 가시밭길을 걷고 있다. 소비가 좀처럼 회복되지 않고 있는데다 최근에는 미세먼지가 소비를 가로막고 있다. 새 정부 출범으로 대형 유통업체에 대한 규제가 강화될 수 있다는 점도 큰 부담이다. 중국에서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THAAD) 보복'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는 등… [2017-05-19 08:25:43] new
'비정규직 제로화' 압박, 신규 채용 발목 잡을라
문재인 대통령의 '비정규직 제로화' 파장이 공공기관을 비롯한 민간기업까지 이어지고 있다.문재인 정부는 우선 비정규직 제로화 대상을 공공부문으로 보고 있다. 다만새 정부의 기조에 따라 대기업 등도 비정규직 실태 조사에 나서는 등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채비에 나섰다.19일 업계에서… [2017-05-19 07:08:01]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