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간의 평가와 달리 합리적이고 유연한 사고 지녀

[취재수첩] 김상조 내정자에 대한 오해와 기대

김흥수 객원기자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5.19 11:37:5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7일 한성대학교의 김상조 교수를 신임 공정거래위원장에 내정했다.

 

김 내정자는 재벌 저격수내지는 진보적 경제학자로 알려져 있어 대기업 집단 등 자본가들 입장에서는 그리 달갑지만은 않은 인물로 평가되고 있다. 또한 소위 진보진영으로 구분되어지는 집단내에서도 김내정자는 이랬다저랬다하는 인물이라는 평가도 적지 않다.

 

그러나 김 내정자를 대학시절부터 30년 넘게 지켜봐왔던 ‘A’교수는 김 내정자에 대해 세간의 평가와는 사뭇 다른 평가를 내놓고 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내정자

 

그는 우선 김 내정자는 결코 진보주의자가 아니라고 평가한다. 김 내정자의 법에 대한 인식은 첫째로 법을 잘 지키자이고 둘째로 법에 다소간 문제가 있다 하더라도 법은 지켜야 한다이며 마지막으로 법에 문제가 많아 도저히 안 되겠다 싶으면 개정하자는 소신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우리나라에서 진보와 보수를 구분짓는 잣대가 얼토당토 않기 때문에 김 내정자가 진보주의자로 구분되어 질 뿐 김 내정자는 법치주의를 신봉하는 보수주의자임을 강조했다.

 

A교수는 김 내정자의 재벌저격수라는 별명도 사실과 많이 다른 부분이 있다고 얘기한다.

 

우리나라 재벌들이 저지른 불법과 편법이 많아 재벌을 공격하는 것처럼 보였을지 모르겠으나 재벌을 목표물로 정해 놓고 자신의 전문성을 활용하지는 않았다는 것이다.

 

김 내정자의 공정위원장 내정에 대해 우려를 표하는 집단들은 그동안 우리나라에서 불법과 특혜 등 반칙을 일삼았던 세력들일뿐 시장에서 법을 잘 지켜왔던 사람들은 우려할 일이 전혀 없다는 평가이다. 재벌들이 갖는 우려에 대해서도 반칙하지 않는다면 우려할 일이 전혀 없을 것이라고 일축한다.

 

진보진영의 이랬다저랬다 하는 인물이라는 평가에 대해서도 경제에 대해 잘 모르기 때문에 그런 평가를 하는 것이라고 지적한다. 경제상황이라는 것이 시시각각 변하기 마련이고 우리나라가 처해 있는 현실 또한 시간이 흐르면서 변화되는 것은 인지상정이다.

 

어느 영화의 제목처럼 경제학자가 지금은 맞고 그 때는 틀리다라고 말하는 것은 전혀 이상할 것이 없다고 말한다A교수는 재벌의 출자총액제한을 예로 들며 경제의 저성장기와 고성장기에 대한 해법이 다르기 때문에 지금은 맞고 그 때는 틀리다라고 말할 수 있다는 것이다.

 

김 내정자는 알려진 것과 달리 상당히 유연하고 합리적인 사고를 가진 인물로 세간에서 우려하는 것처럼 재벌과의 전쟁을 벌인다거나 관료들과 불협화음이 나는 일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A교수는 김 내정자가 초과이익 공유제의 취지는 공감을 하겠지만 대안으로 생각하지는 않을 것 같다고 말한다.

김 내정자는 시장에서 낙수효과를 발생시키기 위한 환경이 조성되도록 할 인물이지 낙수효과를 인위적으로 강제할 인물이 결코 아니라는 것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롯데 경영비리] 신격호 6차 공판, 서미경 친동생 "유기개발 중요결정 내가…
롯데 총수일가 경영비리 관련 신격호 총괄회장에 대한 6차 공판에서 신 총괄회장의 셋째 부인인 서미경씨가 지분을 갖고 있는 유원실업과 유기개발관련자들에대한 증언이 나왔다. 특히 서미경씨 친동생은 유기개발 대표로서 누나 개입 거의 없이 본인이 중요 결정을 내리고 운영했다고 밝힌 것… [2017-06-20 17:57:49] new
車업계, 금속노조 5000억 일자리연대기금 조성안... "현실성 없어"
전국금속노동조합(금속노조)이 현대·기아자동차에 제시한5000억원 규모 일자리연대기금 조성에 대해 부정적 여론이 일고 있다.20일 업계에 따르면 금속노조는 정규직 노동자 통상임금(채권) 가운데2500억원을 하청업체 및 비정규직 노동자에게 쓰겠다고 선언했다. 또 현대·기아차에서… [2017-06-20 17:45:21] new
금호타이어 채권단 배수진…"매각무산시 박삼구 회장 책임묻겠다"
금호타이어 매각이 극한으로 치닫고 있다. 20일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상표권 문제로 금호타이어 매각이 무산될 경우 추가적인 지원은 없다고 선언했다.또 매각 무산 땐 부실경영에 대한 책임을 물어 박삼구 회장을 비롯한 금호타이어 현 경영진 퇴진, 우선매수권 박탈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채… [2017-06-20 17:42:27] new
박영춘 SK 부사장 "비덱사 자금 지원 재촉, 상당히 무례하다고 느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 박근혜 전 대통령 뇌물죄 21차 공판에서 독일 비덱사의 자금 지원 재촉이 마치 맡겨둔 돈을 찾아가듯이 상당히 무례하다는 느낌을 받았다는 증언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는 20일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에 대한 뇌물죄… [2017-06-20 17:21:58] new
삼성전자·SK하이닉스 '사상 최고가'…코스피 2369포인트 마감
코스피 지수가 기관의 매도세에 하락 마감했다.20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67포인트(0.07%) 하락한 2369.23포인트로 장을 마쳤다.이날 코스피 지수는 뉴욕 증시의 강세에 힘입어 상승 출발했으나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공세에 하락 전환했다. 외국인이 다시 매수세로 돌아선 뒤에는 2370포인트를 기준으로 보합권에서 등락을 반복했다… [2017-06-20 17:15:03]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