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간의 평가와 달리 합리적이고 유연한 사고 지녀

[취재수첩] 김상조 내정자에 대한 오해와 기대

김흥수 객원기자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5.19 11:37:5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7일 한성대학교의 김상조 교수를 신임 공정거래위원장에 내정했다.

 

김 내정자는 재벌 저격수내지는 진보적 경제학자로 알려져 있어 대기업 집단 등 자본가들 입장에서는 그리 달갑지만은 않은 인물로 평가되고 있다. 또한 소위 진보진영으로 구분되어지는 집단내에서도 김내정자는 이랬다저랬다하는 인물이라는 평가도 적지 않다.

 

그러나 김 내정자를 대학시절부터 30년 넘게 지켜봐왔던 ‘A’교수는 김 내정자에 대해 세간의 평가와는 사뭇 다른 평가를 내놓고 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내정자

 

그는 우선 김 내정자는 결코 진보주의자가 아니라고 평가한다. 김 내정자의 법에 대한 인식은 첫째로 법을 잘 지키자이고 둘째로 법에 다소간 문제가 있다 하더라도 법은 지켜야 한다이며 마지막으로 법에 문제가 많아 도저히 안 되겠다 싶으면 개정하자는 소신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우리나라에서 진보와 보수를 구분짓는 잣대가 얼토당토 않기 때문에 김 내정자가 진보주의자로 구분되어 질 뿐 김 내정자는 법치주의를 신봉하는 보수주의자임을 강조했다.

 

A교수는 김 내정자의 재벌저격수라는 별명도 사실과 많이 다른 부분이 있다고 얘기한다.

 

우리나라 재벌들이 저지른 불법과 편법이 많아 재벌을 공격하는 것처럼 보였을지 모르겠으나 재벌을 목표물로 정해 놓고 자신의 전문성을 활용하지는 않았다는 것이다.

 

김 내정자의 공정위원장 내정에 대해 우려를 표하는 집단들은 그동안 우리나라에서 불법과 특혜 등 반칙을 일삼았던 세력들일뿐 시장에서 법을 잘 지켜왔던 사람들은 우려할 일이 전혀 없다는 평가이다. 재벌들이 갖는 우려에 대해서도 반칙하지 않는다면 우려할 일이 전혀 없을 것이라고 일축한다.

 

진보진영의 이랬다저랬다 하는 인물이라는 평가에 대해서도 경제에 대해 잘 모르기 때문에 그런 평가를 하는 것이라고 지적한다. 경제상황이라는 것이 시시각각 변하기 마련이고 우리나라가 처해 있는 현실 또한 시간이 흐르면서 변화되는 것은 인지상정이다.

 

어느 영화의 제목처럼 경제학자가 지금은 맞고 그 때는 틀리다라고 말하는 것은 전혀 이상할 것이 없다고 말한다A교수는 재벌의 출자총액제한을 예로 들며 경제의 저성장기와 고성장기에 대한 해법이 다르기 때문에 지금은 맞고 그 때는 틀리다라고 말할 수 있다는 것이다.

 

김 내정자는 알려진 것과 달리 상당히 유연하고 합리적인 사고를 가진 인물로 세간에서 우려하는 것처럼 재벌과의 전쟁을 벌인다거나 관료들과 불협화음이 나는 일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A교수는 김 내정자가 초과이익 공유제의 취지는 공감을 하겠지만 대안으로 생각하지는 않을 것 같다고 말한다.

김 내정자는 시장에서 낙수효과를 발생시키기 위한 환경이 조성되도록 할 인물이지 낙수효과를 인위적으로 강제할 인물이 결코 아니라는 것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국내 100대 기업 잉여현금흐름 35% 감소…투자 확대 영향
올해 시가총액 100대 기업의 잉여현금흐름이 작년보다 35%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적은 크게 개선됐지만 투자를 대폭 확대한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13일 CEO스코어가 조사한 시총 100대 기업 중 조사 가능한 97개 기업의 3분기 말 잉여현금흐름은 작년 52조3892억원보다 34.… [2017-12-13 08:46:15] new
계속되는 고용한파…취업자수 증가폭 두 달째 30만명 밑돌아
취업자 수 증가폭이 두 달 연속 정부 목표치인 30만명을 하회했다. 특히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1999년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래 11월 기준으로 가장 높아 고용한파가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13일 통계청이 발표한 11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84만… [2017-12-13 08:44:16] new
'교체처방' 임상에 방점 찍는 셀트리온… 안전성 입증
셀트리온이 자사 바이오시밀러 관련 오리지널의약품과의 교체처방 관련 임상데이터를 차곡차곡 쌓으며 의료진의 처방 유도를 이끌어내고 있다.미국, 유럽 등 선진시장의 바이오시밀러 처방이 늘면서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불식된 만큼 오리지널과의 동등성을 과학적으로 입증하겠다는 전략으… [2017-12-13 07:58:22] new
[이재용 2심] 서증조사 마무리… "고영태, 증인신문 관심 집중"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항소심 13차 공판이 13일 오전 10시, 서울고법 형사13부(정형식 부장판사)의 심리로 312호 중법정에서 진행된다.오전 공판에서는 특검 측이 추가로 제출한 증거에 대한 서류증거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특검은 지난 6일 열린 11차 공판에서 안봉근 전 청와… [2017-12-13 07:01:45] new
LG전자, 스마트폰 전략 살펴보니… "K-X '선봉', 'Q-G-V' '엄호'"
LG전자 MC사업본부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풀어야할 숙제가 산적한 만큼 스마트폰 사업 재건에 집중하는 분위기다.당장 내년 1월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 CES 2018과 2월 스페인 MWC 2018에서 신제품을 쏟아낼 예정이다. K시리즈, X 시리즈가 선봉에 서고 Q시리즈, G시리즈, V시리… [2017-12-13 06:53:51]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