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은행 '내부 행장-외부 감사' 가닥… 김임권 회장 "감사 빅딜 가능"

제3차 공모 등 소문 무성… 새 정부 조각 후 가시화될 듯

임정환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5.19 15:09:24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수협은행.ⓒ연합뉴스


수협은행장 인선과 관련해 관료 낙하산에 거부권을 행사하겠다던 김임권 수협중앙회장이 감사 자리는 외부 인사로 채울 수 있다고 밝혔다.

파행을 겪는 수협은행장 인선이 새 정부 들어 새 국면을 맞을 것으로 전망되는 대목이다. 내부출신 행장-외부출신 감사로 가닥을 잡아가는 모양새다.

19일 Sh수협은행에 따르면 은행장추천위원회(행추위)가 지난달 27일 열린 회의에서도 은행장 후보를 추천하지 못하면서 3월9일 첫 회의를 연 이후 두 달 넘게 공전을 거듭하고 있다.

정부와 수협 측 행추위원들이 견해차를 좁히지 못하고 사실상 행장 추천을 새 정부 출범 이후로 넘긴 가운데 금융권에서는 또다시 여러 설들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이르면 다음 주 행추위가 다시 열릴 예정이며 새 정부 성향상 내부출신 인사가 행장이 될 거라는 소문이 돈다. 새 정부 출범과 맞물려 이례적으로 제3차 공모가 진행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그러나 수협은행 미래창조실 관계자는 "현재로선 행추위 일정과 관련해 결정된 게 아무것도 없다"며 "다음 주에 행추위를 열자는 의견도 들은 바 없다"고 밝혔다.

새 정부 출범에 따라 행추위가 활동을 재개할 개연성은 크다. 하지만 아직 내각도 짜지지 않은 상태에서 회의를 열어봐야 별다른 소득이 없을 거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행추위가 거수기로 전락해 결론 도출은커녕 거마비만 챙겨간다는 비난도 부담이 될 거라는 의견이다.

관가에서는 해양수산부 장관 등 내각이 짜진 이후에야 구체적인 이야기가 나올 수 있을 거라는 견해다.

문재인 정부가 낙하산 근절을 표방하고 있으나 수협은행에 1조1581억원의 공적자금이 수혈된 만큼 정부가 관리·감독에 뒷짐만 질 수도 없다는 설명이다.

다행히 수협은 그동안 제기됐던 '행장-감사 빅딜'에 긍정적인 태도다. 막후교섭을 통해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여건은 갖춘 셈이다.

김 회장은 "수협은행이 돈을 벌기 위해선 월급만 받아가는 관료 대신 조직을 단합해 문제를 해결할 강력한 의지가 있는 사람이 경영을 맡아야 한다"고 기존의 관료 출신 낙하산 반대 견해를 재확인했다.

다만 김 회장은 "감사도 전문가가 오면 좋겠으나 업무특성과 공적자금 상환 등을 고려할 때 관료 출신 외부인사가 와도 괜찮을 것"이라고 말했다.

행추위가 3배수로 압축한 후보군에 포함된 강명석 수협은행 감사가 내부출신으로서 경영을 책임지면 추후 감사추천위원회(감추위)에서 정부 측 추천인사가 감사를 맡는 데 큰 이견이 없다는 것이다.

감사는 행추위와 마찬가지 방식으로 선임한다. 사외이사 가운데 정부 측 추천 위원 3명과 수협 추천 위원 2명 등 5명으로 감추위를 구성해 4명 이상의 지지로 선출한다.

그동안 정부 측은 공적자금이 투입된 만큼 수협은행의 경영에 문제가 없는지 확인하는 게 당연하고, 그러려면 행장이나 감사에 외부 인사가 있어야 한다는 태도였다.

현재 해수부 장관 하마평에 거론되는 유력 후보군도 수협이 주장하는 내부출신 행장에 긍정적이다.

새 정부 조각과 관련해 해수부 장관으로는 여당의 김영춘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과 해수부 공무원 출신인 박남춘 의원의 이름이 자주 거론된다.

박 의원은 최근 주변에 "공직에 진출하지 않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협 한 관계자는 "김 위원장의 경우 바닷모래 채취 금지를 비롯해 여러모로 어업의 문제점과 어업인의 고충을 해결하는 데 역할을 해줬다"며 "주무 부처의 장관으로 간다면 (수협으로선) 나쁘지 않은 일"이라고 귀띔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공정위, 불공정 하도급거래 혐의… 현대위아 '과징금 3억원·검찰고발'
현대위아가 불공정 하도급 대금거래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 부과 및 검찰에 고발당할 위기에 놓였다.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부당 하도급 대금결정·감액을 한 현대위아에 과징금 3억6100만원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현대위아는 2013년 9월… [2017-06-25 12:12:07] new
국내 완성차 5사, 상반기 판매 '먹구름'
국내 완성차업계의 올해 상반기 국내외 판매량이 일제히 감소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2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5월 국내 완성차업계와 수입차시장 합산 판매량은 73만424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량보다 1.4% 감소했다. 이중 수입차 판매량은 올해 9만4397대로 전년 대비 1.2% 증가했으나, 국내… [2017-06-25 12:07:00] new
보루네오, 29년만 '상장폐지' 굴욕
지난 1988년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상장한 가구업계 최고령 상장사 보루네오가구가 29년만에 상장폐지 절차를 밟는다.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보루네오는 오는 26일부터 7거래일간 정리매매를 거친 뒤 내달 5일 상장폐지된다.1966년 설립된 보루네오는 1970~1980년대 고도성장 시… [2017-06-25 11:51:47] new
증권사, 코스피 훈풍에도 불구… 채용엔 '쌀쌀'
코스피가 최근 연일 신기록을 세우며 모처럼 증시에 훈풍이 돌고 있으나 각 증권사 채용시장은 여전히 얼어붙어 있다.25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자기자본 기준 상위 10개 증권사 중 삼성증권을 제외한 9개사의 올해 채용 인원은 293명으로 지난해 채용인원의 30%에 그쳤다.증권사 신입 공채가… [2017-06-25 11:44:31] new
금호타이어 매각안 변화 오나… 채권단, 상표권 사용조건 조정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에게 상표권 관련 최종 수정안을 제안할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업은행·우리은행 등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금호' 상표권 사용기간과 사용요율을 조정한 수정안을 마지막으로 박 회장 측에 제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2017-06-25 11:38:3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