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능력 외에 대표로서의 자질 갖춰야

[취재수첩] 호식이·bhc·굽네치킨 성추행 파문, 가맹점주에 비수 꽂은 '우리 회장님'

소비자 불매운동 확산에 전국 가맹점주만 피해
가맹점주 매출 고려해야하는 공인으로서 초심 잃고 오히려 가해자 된 셈

김수경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6.09 14:08:11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최호식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 ⓒ호식이두마리치킨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에 성추행 파문이 잇따르고 있다. 최근 호식이 두마리치킨을 비롯해 bhc와 굽네치킨 등 전국 매장 수가 1000여개를 넘는 대형 프랜차이즈 치킨 업체들이 대표의 그릇된 행동에 뭇매를 맞고 있다.

최호식 호식이 두마리치킨 회장은 최근 20대 신입 여비서를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여비서는 지난 3일 오후 6시께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일식당에서 최호식 회장이 자신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가하고 반강제로 호텔로 끌고 가려고 했다며 경찰에 최 회장을 고소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최 회장을 내주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최 회장 측 변호인에게 조사받으라고 통보했으며 조사 날짜는 현재 논의 중이다.

최 회장의 성추행 혐의는 네이버와 다음 등 포털 사이트에 수천개의 기사로 도배되며 전국민의 공분을 샀다. 회장 개인의 잘못이지만 그가 대표로 있는 '호식이 두마리치킨' 브랜드로까지 여론이 확장돼 소비자들은 해당 치킨의 불매운동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그간 호식이 두마리 치킨은 저렴한 가격과 서비스 철학으로 대중들에게 사랑을 받으며 가맹점 1000호점을 돌파했다. 중저가 치킨 프랜차이즈 중에서는 가장 성공한 브랜드라는 평가를 받으며 승승장구 했지만 이번 성추행 사건으로 위기에 직면하게 됐다.

프랜차이즈 사업 특성상 소비자의 불매운동은 최호식 회장 개인이나 호식이 두마리치킨 본사에 직접적인 악영향을 끼치는 것이 아니라 1000개가 넘는 가맹점주이 고스란히 피해자가 될 수 밖에 없는 구조다.

프랜차이즈 업계의 한 관계자는 "소비자 불매운동이 벌어지면 본사보다 가맹점을 운영하는 전국의 자영업자들이 입는 피해가 훨씬 더 크다"며 "
특히 회장 본인의 이름을 내걸고 프랜차이즈 사업을 펼친 호식이 두마리치킨은 간판을 내걸고 장사하는 전국 가맹점주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다"고 말했다.

프랜차이즈 대표는 회사를 대표하는 얼굴이자 전국에 있는 가맹 자영업자들의 매출까지 고려해야하는 공인이다. 그런데 창업 초기 초심을 잃고 오히려 점주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입히는 가해자가 된 꼴이다.

전국 1370여개 매장을 운영하는 bhc와 900여개 매장을 운영하는 굽네치킨도 성추행 파문으로 곤혹을 치렀다.  

박현종 bhc치킨 대표이사는 지난 2014년 말 협력업체 여사장을 성추행한 혐의로 피소됐다. 2015년 
무혐의 처분을 받고 승소했지만 bhc 브랜드에 '성추행' 딱지가 붙은 뒤 였다.  박 대표는 25년간 삼성전자에서 인사 마케팅 영업 등을 거친 삼성맨 출신이다.

굽네치킨은 40대 팀장이 20대 신입 여사원을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사건이 일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굽네치킨 측은 "해당 소문은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했지만 업계에는 이미 소문이 퍼진 뒤였다. 

이같은 사건 후에는 어김 없이 소비자 불매운동이 이어지고 피해를 보는 것도 결국 가맹점주들이다. 

프랜차이즈 대표의 경영 능력에는 단순히 매장을 늘리고 시세를 확장하고 장사 수완이 좋은 것만이 평가 대상이 아니라는 것이 이같은 성추행 사건으로 다시 한 번 입증 됐다. 

프랜차이즈는 한 개인의 사업체가 아니라, 전국 자영업자들의 생업을 책임지는 브랜드인 만큼 대표 개인의 언행이 사회적으로 어떠한 파장을 일으킬지, 믿고 사업을 하는 전국 가맹점주에게 어떤 피해를 입히게 될 지를 판단할 수 있는 자질을 갖춰야 할 것이다. 

한편 공
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거래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점은 2만4453개에 달해 전체 프랜차이즈 업종 중 가장 많은 가맹점수를 기록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넷마블, 상반기 매출 1조2273억원… 1위 넥슨과 고작 75억 차이
넷마블게임즈가 '리니지2 레볼루션'이 흥행에 성공하면서 올해 상반기에만 1조2273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국내 게임사 1위 업체인 넥슨의 상반기 매출 1조2348억원과 불과 75억원 밖에 차이나지 않는다.모바일 강자인 넷마블 흥행이 계속될 경우 올 하반기엔 게임시장 순위가 달라질 수 있다… [2017-08-13 10:57:39] new
삼성 갤노트8·LG V30, 9월15일 동시출시? '격돌 예고'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과 LG전자 V30이 오는 9월15일 같은 날 출시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13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8 판매일을 9월15일로 잡고 내달 1일부터 예약판매에 돌입한다. LG전자도 같은 날 V30를 출시 안을 두고 내부검토를 진행중인 것으로 전… [2017-08-13 10:53:21] new
카카오뱅크 5000억원 유상증자… 케이뱅크와 3000억원 자본격차
카카오뱅크가 출범 15일 만에 5000억원의 유상증자를 결정하면서 1호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와 자본 격차가 커질 전망이다.카카오뱅크는 지난 11일 이사회를 열고 주당 5000원짜리 주식 1억주를 발행하기로 결의했다. 9월5일까지 증자가 마무리되면 카카오뱅크의 자본금은 3000억원… [2017-08-13 10:50:08] new
코스피, 北-美 대립에 79일 전으로 퇴보
국내 증시에 대북리스크가 핵폭탄으로 작용하면서 모처럼 상승세를 맞았던 코스피가 79일전으로 뒷걸음질 쳤다.8개월 연속 상승이라는 신기록 달성 이후, 외국인의 차익실현 기류 속에 지정학적 리스크까지 겹치면서 악재가 겹겹이 쌓이는 모습이다. 지금껏 북한 리스크가 증시에 단기적으로… [2017-08-13 10:44:36] new
'나랏빚 비상' 1인당 국가채무 1293만원 돌파
문재인 정부가 저성장·양극화 극복을 위해 나라 곳간을 더 열기로 하면서 국가채무 규모 증가도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13일 국회예산정책처 국가채무시계에 따르면 전일 기준 한국의 국가채무(D1)는 665조3767억원을 기록 중이다. 지난해 말 638조5000억원 대비 26조8767억원 증가한… [2017-08-13 10:36:5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