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포커스] 이광구 우리은행장, 실적 기반 주주친화정책 주목

2015년 취임 첫 해 중간배당 실시…민영화 성공 후 올해 재개
취임 초부터 주주 친화 경영 강조, 배당 규모 확대 기대감 UP

채진솔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6.16 15:01:42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광구 우리은행장.ⓒ 우리은행

이광구 우리은행장이 취임 초 내세웠던 약속을 굳건히 지키고 있다. 

지난해 성공적인 민영화 달성에 이어 올해는 중간 배당으로 시장 신뢰를 크게 높였다는 평가다. 

우리은행은 지난 15일 이사회를 열고 올해 중간 배당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상반기 내 순이익 1조원 달성이 예상돼 중간 배당으로 주주들과 이익을 나누기 위한 의지로 풀이된다. 

우리은행은 이광구 행장 취임 첫 해였던 지난 2015년 처음으로 중간 배당을 선보였다.

중간배당과 결산배당으로 각각 250원씩 총 500원 규모의 배당을 실시, 주주 친화 정책으로 시장 기대를 한껏 끌어올렸다.

다만 민영화 이슈가 있었던 지난해에는 주당 400원의 결산 배당금만 지급하며 큰 아쉬움을 남겼다.

이에 이광구 행장은 지난 3월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실적이 좋으면 중간 배당을 실시할 수 있다"며 시장 신뢰 회복에 적극 나섰다. 

실제로 이광구 행장이 2014년 말 취임 초부터 내세웠던 배당 규모 확대에 대한 신념은 변함이 없어 보인다.

올해 초 연임에 성공한 뒤에도 주주 친화적인 경영과 배당 정책을 꾸준히 언급하며 시장 기대감 높이기에 주력하고 있어서다.

매 분기마다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하는 우리은행의 실적도 배당 확대 가능성에 힘을 보태고 있다. 

우리은행은 올해 1분기만에 6000억원에 달하는 당기순이익을 올리며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중국 화푸빌딩 매각으로 발생한 충당금 환입 등 일시적 요인이 있었지만 금융지주 계열 은행 못지 않은 실적을 나타내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게다가 올해는 2분기 만에 순이익 1조원 돌파 가능성과 함께 중간 배당 소식까지 알리면서 강한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다. 

이같은 분위기 속에서 업계는 우리은행이 한동안 주주 친화적인 배당 정책을 이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2014년까지만 해도 순이익 4000억원에 불과했지만 이광구 행장 취임 후 올 인 마진(All-in Margin) 중심의 뭉텅이 영업과 철저한 뒷문잠그기로 실적과 건전성 개선이 동시에 이뤄지고 있어서다. 

게다가 과점주주들이 참여하는 이사회가 배당 여부를 최종 결정하는 것도 한 몫 한다.

두둑한 가외수입을 올릴 수 있는 과점 주주들로서는 우리은행의 배당금 지급이 반가울 수 밖에 없다. 

지난 1분기 한국투자증권을 비롯해 한화·동양생명, 키움증권 등 대다수의 과점 주주가 우리은행 지분인수로 짭짤한 배당수익을 챙겼다.

증권업계도 우리은행 목표 주가를 상향 조정하면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일부 증권사는 지난 1분기 실적 발표 후 올해 목표 주가를 최대 2만원대로 올려 잡았다.

현재 우리은행 주가는 15일 종가기준 1만6000원 후반, 16일 장중 1만7000원대를 기록 중이다. 연내 목표 주가를 뛰어넘을 수 있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 업계 관계자는 "이광구 행장 체제에서 민영화 달성, 실적 개선 등 우리은행이 강한 은행으로 재탄생하고 있다"며 "이 행장이 취임 초부터 주주 친화 정책을 강조한 만큼 앞으로도 탄탄한 실적 기반의 강력한 배당 정책이 이어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공정위, 불공정 하도급거래 혐의… 현대위아 '과징금 3억원·검찰고발'
현대위아가 불공정 하도급 대금거래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 부과 및 검찰에 고발당할 위기에 놓였다.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부당 하도급 대금결정·감액을 한 현대위아에 과징금 3억6100만원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현대위아는 2013년 9월… [2017-06-25 12:12:07] new
국내 완성차 5사, 상반기 판매 '먹구름'
국내 완성차업계의 올해 상반기 국내외 판매량이 일제히 감소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2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5월 국내 완성차업계와 수입차시장 합산 판매량은 73만424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량보다 1.4% 감소했다. 이중 수입차 판매량은 올해 9만4397대로 전년 대비 1.2% 증가했으나, 국내… [2017-06-25 12:07:00] new
보루네오, 29년만 '상장폐지' 굴욕
지난 1988년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상장한 가구업계 최고령 상장사 보루네오가구가 29년만에 상장폐지 절차를 밟는다.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보루네오는 오는 26일부터 7거래일간 정리매매를 거친 뒤 내달 5일 상장폐지된다.1966년 설립된 보루네오는 1970~1980년대 고도성장 시… [2017-06-25 11:51:47] new
증권사, 코스피 훈풍에도 불구… 채용엔 '쌀쌀'
코스피가 최근 연일 신기록을 세우며 모처럼 증시에 훈풍이 돌고 있으나 각 증권사 채용시장은 여전히 얼어붙어 있다.25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자기자본 기준 상위 10개 증권사 중 삼성증권을 제외한 9개사의 올해 채용 인원은 293명으로 지난해 채용인원의 30%에 그쳤다.증권사 신입 공채가… [2017-06-25 11:44:31] new
금호타이어 매각안 변화 오나… 채권단, 상표권 사용조건 조정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에게 상표권 관련 최종 수정안을 제안할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업은행·우리은행 등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금호' 상표권 사용기간과 사용요율을 조정한 수정안을 마지막으로 박 회장 측에 제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2017-06-25 11:38:3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