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해외진출 수년째 제자리… 점포철수 잇따라

2011년 89곳에서 매년 줄어 올해 60개 미만으로
보여주기식 사업 한계가 수익성 악화로 이어져

정성훈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6.19 15:33:29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증권사들의 해외시장 성적이 수년째 제자리를 맴돌고 있다. 

1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주요 증권사들은 수년 동안 해외 진출을 강조해 왔지만, 현실은 크게 미흡한 실정이다.

이들은 '한국의 골드만삭스', '글로벌 IB' 등을 지향하고, 거래대금 감소를 경험하며 새로운 사업모델로 해외시장 진출을 강조하고 있다.


반면 실적 부진을 보인 지난 6년 동안 해외지점 3곳 중 1곳 이상이 폐쇄됐다.

현재 국내 증권사들은 14개 국가에 진출했지만 흑자를 내고 있는 지역은 3~4개 국에 그치고 있고, 홍콩과 인도네시아, 브라질 등에서만 제한적으로 소폭 이익을 내고 있다.


특히 미국과 일본을 비롯해 갈수록 시장이 커지고 있는 중국시장 등에서는 여전히 고전 중이다.


이같은 실적부진으로 지난 2011년 이후 5년 동안 국내 증권사들의 해외지점수는 꾸준히 줄어들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증권사 해외지점이 가장 많았던 때는 2011년 3월 말로 89곳에 달했지만 이후 꾸준히 감소해 2011년 말 89곳에서 2012년 말 81곳, 2013년 말 77곳, 2014년 말 69곳, 2015년 말 64곳, 지난해 말 62곳에 이어 올해는 60곳 아래로 떨어진 57개를 기록 중이다.


지난 2011년 3월 말 당시에는 증권사 16곳이 해외에 지점을 뒀지만 이후 대다수 증권사가 해외지점을 축소했고 한화투자증권, 메리츠종금증권 등은 해외지점을 모두 없앴다.


업계는 해외 사업이 비용은 많이 드는 반면 현재 전략으로는 이익을 내기가 쉽지 않다고 말한다. 해외 진출을 통해 적극적으로 수익을 창출하기 보다는 상징적 의미에서 해외 진출을 추진해왔기 때문.


특히 네트워크가 중요한 업계 특성에도 불구하고, 눈에 보이는 실적에 치중하다보니 당장 수익이 나지 않는 해외 점포에 대한 폐쇄결정도 쉽게 내린다는 지적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차별화된 전략과 장기적인 전략이 필요한 만큼 회사의 의지가 중요하다"며 "낮은 브랜드 파워로 여전히 현지화가 어려운 상황에서 장기적 관점을 갖는 것이 해외 진출 성공의 열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해외 증권사들과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서는 IB 부문을 키워야 하는데 여전히 대부분의 증권사가 기업공개(IPO), 채권 발행, 인수합병(M&A) 주선을 통한 수수료 수입에만 의존하고 있다는 점도 문제로 지적된다.


돈이 안되는 수수료 수입에만 의존하다 보니 IB 부문이 전체 수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미미하다.


또 해외 진출 기간이 짧은 반면 규모 차이로 글로벌 대형 투자은행(IB)들과의 경쟁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국내 실적도 그다지 좋지 않아 공격적인 투자를 할 만한 형편이 되지 못하고 있다는 점도 해외시장에서 고전하는 이유로 꼽힌다.


증권사 관계자는 "글로벌 투자은행과 비교해 국내 증권사들의 자본력, 현지 네트워크와 브랜드 인지도 등은 턱없이 부족한 상황에서 유행이나 보여주기 식의 해외 진출이 아닌 경쟁력 강화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이마트 계란서도 '비페트린' 검출… "환불 등 대응책 검토"
이마트가 판매한 계란에서도 살충제 성분인 '비펜트린'이 검출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이마트가 환불 조치를 비롯한 다양한대응책을 고심하고 있다.17일 이마트에 따르면 이번에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농장은 순창, 여주, 이천, 김천 등 총 4곳이다. 이곳에서 판매되는 계란은 평소 이마트 계란 판… [2017-08-17 19:08:58] new
"매일매일 달라지는 반찬"… CU, '요일 도시락' 출시
CU가 요일마다 반찬 구성을 달리하는 ‘요일 도시락’을 리뉴얼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요일 도시락’은 어묵조림, 볶음김치, 연근우엉조림과 호박나물 중 세 가지를 기본 반찬으로 하고, 요일에 따라 각기 다른 메인 반찬을 담은 도시락이다. 월·화요일에는 화끈한 ‘김치제육’이 수·… [2017-08-17 18:28:14] new
BNK금융, 차기 회장 최종 결정 보류…오는 21일 재논의
BNK금융 임추위가 내·외부 인물에 대한 고민이 깊어지는 모양새다.이날 면접 후 예정돼 있던 차기 회장 선정이 4일 뒤로 미뤄졌기 때문이다.BNK금융지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는 17일 최종 후보 선정 과정을 중단하고 오는 21일 오후 7시에 재논의키로 결정했다.최종 심층 면접은… [2017-08-17 18:17:11] new
코너에 몰린 정찬우 한국거래소 이사장 결국 사임
정찬우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17일 임직원에게 사의를 표명했다.이날 정 이사장은 '임직원 여러분께 드리는 글'로 "지난 5월 많은 국민들의 기대 속에 새로운 정부가 출범했다.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저 또한 새로 출범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진심으로 바라 마지 않는다"며 "이제 저는 새 술을 새… [2017-08-17 18:15:04] new
롯데홈쇼핑, FW 시즌 '패션' 승부수… 신규 브랜드 6개 단독 론칭
롯데홈쇼핑이 가을·겨울을 앞두고 18일부터 2주 간 6개의 신규 브랜드를 단독 론칭하고, 기존 브랜드의 상품 라인업을 강화한다고 17일 밝혔다.이는 ‘패션 리딩 채널’로의 입지를 굳히기 위해 2014년부터 전개하고 있는 롯데홈쇼핑의 패션 강화 전략의 일환이다. 롯데홈쇼핑은 지난 3월… [2017-08-17 17:46:48]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