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해외진출 수년째 제자리… 점포철수 잇따라

2011년 89곳에서 매년 줄어 올해 60개 미만으로
보여주기식 사업 한계가 수익성 악화로 이어져

정성훈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6.19 15:33:29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증권사들의 해외시장 성적이 수년째 제자리를 맴돌고 있다. 

1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주요 증권사들은 수년 동안 해외 진출을 강조해 왔지만, 현실은 크게 미흡한 실정이다.

이들은 '한국의 골드만삭스', '글로벌 IB' 등을 지향하고, 거래대금 감소를 경험하며 새로운 사업모델로 해외시장 진출을 강조하고 있다.


반면 실적 부진을 보인 지난 6년 동안 해외지점 3곳 중 1곳 이상이 폐쇄됐다.

현재 국내 증권사들은 14개 국가에 진출했지만 흑자를 내고 있는 지역은 3~4개 국에 그치고 있고, 홍콩과 인도네시아, 브라질 등에서만 제한적으로 소폭 이익을 내고 있다.


특히 미국과 일본을 비롯해 갈수록 시장이 커지고 있는 중국시장 등에서는 여전히 고전 중이다.


이같은 실적부진으로 지난 2011년 이후 5년 동안 국내 증권사들의 해외지점수는 꾸준히 줄어들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증권사 해외지점이 가장 많았던 때는 2011년 3월 말로 89곳에 달했지만 이후 꾸준히 감소해 2011년 말 89곳에서 2012년 말 81곳, 2013년 말 77곳, 2014년 말 69곳, 2015년 말 64곳, 지난해 말 62곳에 이어 올해는 60곳 아래로 떨어진 57개를 기록 중이다.


지난 2011년 3월 말 당시에는 증권사 16곳이 해외에 지점을 뒀지만 이후 대다수 증권사가 해외지점을 축소했고 한화투자증권, 메리츠종금증권 등은 해외지점을 모두 없앴다.


업계는 해외 사업이 비용은 많이 드는 반면 현재 전략으로는 이익을 내기가 쉽지 않다고 말한다. 해외 진출을 통해 적극적으로 수익을 창출하기 보다는 상징적 의미에서 해외 진출을 추진해왔기 때문.


특히 네트워크가 중요한 업계 특성에도 불구하고, 눈에 보이는 실적에 치중하다보니 당장 수익이 나지 않는 해외 점포에 대한 폐쇄결정도 쉽게 내린다는 지적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차별화된 전략과 장기적인 전략이 필요한 만큼 회사의 의지가 중요하다"며 "낮은 브랜드 파워로 여전히 현지화가 어려운 상황에서 장기적 관점을 갖는 것이 해외 진출 성공의 열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해외 증권사들과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서는 IB 부문을 키워야 하는데 여전히 대부분의 증권사가 기업공개(IPO), 채권 발행, 인수합병(M&A) 주선을 통한 수수료 수입에만 의존하고 있다는 점도 문제로 지적된다.


돈이 안되는 수수료 수입에만 의존하다 보니 IB 부문이 전체 수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미미하다.


또 해외 진출 기간이 짧은 반면 규모 차이로 글로벌 대형 투자은행(IB)들과의 경쟁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국내 실적도 그다지 좋지 않아 공격적인 투자를 할 만한 형편이 되지 못하고 있다는 점도 해외시장에서 고전하는 이유로 꼽힌다.


증권사 관계자는 "글로벌 투자은행과 비교해 국내 증권사들의 자본력, 현지 네트워크와 브랜드 인지도 등은 턱없이 부족한 상황에서 유행이나 보여주기 식의 해외 진출이 아닌 경쟁력 강화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BBDO, 세계 최고 대행사 자리 '탈환'
[프랑스 칸=이연수 기자]제 64회 칸 라이언즈 크리에이티비티 페스티벌(칸 국제광고제)이 폐막되면서 BBDO가 가장 큰 성과를 거둔 ‘올해의 대행사 네트워크’로 집계됐다. 오길비메이터(OgilvyMather)와 맥칸 월드그룹은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올해의 대행사 네트워크를 선정하던… [2017-06-25 19:23:23] new
[포토] 배구공만한 '수퍼양파' 보러 오세요~!
현대백화점은 29일까지 압구정본점·무역센터점 등 4개 점포에서 일반 양파의 5~6배 크기의 '수퍼양파'를 한정 판매한다. 경북 안동에서 재배한 수퍼양파는 평균 무게 1kg에 달하며, 최대 지름 21cm 크기다. 수퍼양파를 재배한 김채구 농민은 약 7개월간의 생육기간 중 단계별로 비료의 양… [2017-06-25 15:20:25] new
"소비심리를 살려라"… 백화점업계, 일제히 여름세일 돌입
백화점 업계가 여름을 맞아 정기세일에 돌입한다. 이번 세일기간 백화점업계는 대규모 경품 및 높은 할인율을 적용해 침체된 소비심리를 제고한다는 방침이다.롯데백화점은 29일부터 7월16일까지 여름 정기세일을 진행한다. 총 3억원 상당의 고급 리조트 회원권과 휴가 지원금을 증정하는 경… [2017-06-25 15:18:59] new
CJ그룹, 글로벌 'CSV' 박차… 베트남 고춧가루 가공공장 준공
이재현 회장의 경영 복귀로 활력을 되찾은 CJ그룹이 글로벌 CSV(공유가치창출)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CJ그룹과 한국국제협력단(이하 KOICA)가 베트남 농가소득 증대와 자생력 강화를 목표로 펼쳐온 글로벌 CSV 사업이 눈부신 결실을 맺고 있는 것. 25일 CJ그룹에 따르면 지난 23일 베트남 닌투언성 땀응2마을에서 고춧가루 가공공장 준공… [2017-06-25 12:20:02] new
공정위, 불공정 하도급거래 혐의… 현대위아 '과징금 3억원·검찰고발'
현대위아가 불공정 하도급 대금거래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 부과 및 검찰에 고발당할 위기에 놓였다.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부당 하도급 대금결정·감액을 한 현대위아에 과징금 3억6100만원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현대위아는 2013년 9월… [2017-06-25 12:12:0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