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용 전기료 얼마나 오를까… 文 대통령 "신규 원전 백지화-석탄 발전 중단"

최유경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6.19 13:46:54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재인 대통령은 국내 첫 원자력발전소인 '고리 1호기'가 영구정지된 19일 원전 백지화를 선언했다. 현재 건설 중인 발전소는 물론 원전의 설계 수명도 연장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국내 첫 원자력발전소인 '고리 1호기'가 영구정지된 19일 원전 백지화를 선언했다. 현재 건설 중인 발전소는 물론 원전의 설계 수명도 연장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부산 기장군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진행된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원전 중심의 발전정책을 폐기하고 탈핵시대로 가겠다"면서 "신규 원전 건설계획을 전면 백지화하고 원전의 설계 수명을 연장하지 않겠다"고 했다.

현재 수명을 연장해 가동 중인 월성 1호기에 대해서도 가급적 빨리 폐쇄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설계 수명이 다한 원전을 '세월호'에 빗대어 개혁 의지를 거듭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지금 건설 중인 신고리 5·6호기는 안전성과 함께 공정률과 투입·보상 비용, 전력 설비 예비율 등을 종합 고려해 빠른 시일 내에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겠다"고 했다. 


◇ 원전 이어 석탄발전소 신규 건설도 중단 

문 대통령은 원전과 함께 석탄·화력 발전소의 신규 건설 전면 중단을 선언했다. 문재인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석탄화력발전소 신규 건설을 전면 중단해 노후한 석탄화력발전소 10기에 대한 폐쇄조치도 임기 내에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원전과 함께 석탄 화력 발전을 줄이고 천연가스 발전설비 가동률을 늘리겠다"고 했다. 세부적으로 신재생에너지와 NG 발전, 태양광, 해상풍력 등 대체 에너지 산업을 적극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고리 1호기의 가동 영구정지는 탈핵 국가로 가는 출발"이라며 "안전한 대한민국으로 가는 대전환"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새 정부는 원전 안전성 확보를 나라의 존망이 걸린 국가 안보 문제로 인식하고 대처할 것"이라며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대통령 직속 위원회로 승격해 다양성·대표성·독립성을 강화하는 등 대통령이 직접 챙기고 점검하겠다"고 강조했다. 


◇ 산업용 전기료 올린다…기업 부담 가중될 듯 

문 대통령이 탈핵을 추진하는 명분은 안전에 있다. 신한울 원전은 설계작업이 중단됐고 부지선정이 이뤄진 영덕과 삼척의 경우도 백지화될 가능성이 커졌다. 

새 정부의 기조에 따라 오는 2030년까지 원전 비중이 현재 30%에서 18%로 내려갈 경우 전기요금 인상은 불가피하다. 전력소비는 계속 느는데 기존 생산량이 부족하다면 단가 인상으로 이어질 수 밖에 없는 게 시장논리다. 

친환경 액화천연가스(LNG) 비중을 20%에서 37%, 신재생에너지를 5%에서 20%로 끌어올리기로 했지만 단기간에 비중을 올리기는 녹록치 않다. 

원전의 발전단가는 kwh당 68원 수준으로 △석탄화력은 74원 △LNG는 101원 △신재생에너지는 157원 수준이다. 원전과 석탄화력 발전량 감소는 전기료 인상으로 이어질 수 밖에 없는 구조이다. 

정부는 산업용 전기요금 재편으로 늘어난 에너지 비용을 충당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문 대통령은 "탈원전을 둘러싸고 전력수급과 전기료, 막대한 폐쇄 비용을 걱정하는 산업계의 우려가 있다"면서 "산업용 전기요금을 재편해 산업 부분에서의 전력 과소비를 방지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산업 경쟁력에 피해가 없도록 중장기적으로 추진하고 중소기업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한전과 산업부가 가정용 전기요금을 손본 만큼 정부가 쓸 수 있는 카드는 대기업 전기요금을 올리는 수순 뿐"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포토] 배구공만한 '수퍼양파' 보러 오세요~!
현대백화점은 29일까지 압구정본점·무역센터점 등 4개 점포에서 일반 양파의 5~6배 크기의 '수퍼양파'를 한정 판매한다. 경북 안동에서 재배한 수퍼양파는 평균 무게 1kg에 달하며, 최대 지름 21cm 크기다. 수퍼양파를 재배한 김채구 농민은 약 7개월간의 생육기간 중 단계별로 비료의 양… [2017-06-25 15:20:25] new
"소비심리를 살려라"… 백화점업계, 일제히 여름세일 돌입
백화점 업계가 여름을 맞아 정기세일에 돌입한다. 이번 세일기간 백화점업계는 대규모 경품 및 높은 할인율을 적용해 침체된 소비심리를 제고한다는 방침이다.롯데백화점은 29일부터 7월16일까지 여름 정기세일을 진행한다. 총 3억원 상당의 고급 리조트 회원권과 휴가 지원금을 증정하는 경… [2017-06-25 15:18:59] new
CJ그룹, 글로벌 'CSV' 박차… 베트남 고춧가루 가공공장 준공
이재현 회장의 경영 복귀로 활력을 되찾은 CJ그룹이 글로벌 CSV(공유가치창출)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CJ그룹과 한국국제협력단(이하 KOICA)가 베트남 농가소득 증대와 자생력 강화를 목표로 펼쳐온 글로벌 CSV 사업이 눈부신 결실을 맺고 있는 것. 25일 CJ그룹에 따르면 지난 23일 베트남 닌투언성 땀응2마을에서 고춧가루 가공공장 준공… [2017-06-25 12:20:02] new
공정위, 불공정 하도급거래 혐의… 현대위아 '과징금 3억원·검찰고발'
현대위아가 불공정 하도급 대금거래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 부과 및 검찰에 고발당할 위기에 놓였다.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부당 하도급 대금결정·감액을 한 현대위아에 과징금 3억6100만원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현대위아는 2013년 9월… [2017-06-25 12:12:07] new
국내 완성차 5사, 상반기 판매 '먹구름'
국내 완성차업계의 올해 상반기 국내외 판매량이 일제히 감소하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25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5월 국내 완성차업계와 수입차시장 합산 판매량은 73만424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량보다 1.4% 감소했다. 이중 수입차 판매량은 올해 9만4397대로 전년 대비 1.2% 증가했으나, 국내… [2017-06-25 12:07:00]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