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용 전기료 얼마나 오를까… 文 대통령 "신규 원전 백지화-석탄 발전 중단"

최유경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6.19 13:46:54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재인 대통령은 국내 첫 원자력발전소인 '고리 1호기'가 영구정지된 19일 원전 백지화를 선언했다. 현재 건설 중인 발전소는 물론 원전의 설계 수명도 연장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국내 첫 원자력발전소인 '고리 1호기'가 영구정지된 19일 원전 백지화를 선언했다. 현재 건설 중인 발전소는 물론 원전의 설계 수명도 연장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부산 기장군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진행된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원전 중심의 발전정책을 폐기하고 탈핵시대로 가겠다"면서 "신규 원전 건설계획을 전면 백지화하고 원전의 설계 수명을 연장하지 않겠다"고 했다.

현재 수명을 연장해 가동 중인 월성 1호기에 대해서도 가급적 빨리 폐쇄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설계 수명이 다한 원전을 '세월호'에 빗대어 개혁 의지를 거듭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지금 건설 중인 신고리 5·6호기는 안전성과 함께 공정률과 투입·보상 비용, 전력 설비 예비율 등을 종합 고려해 빠른 시일 내에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겠다"고 했다. 


◇ 원전 이어 석탄발전소 신규 건설도 중단 

문 대통령은 원전과 함께 석탄·화력 발전소의 신규 건설 전면 중단을 선언했다. 문재인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석탄화력발전소 신규 건설을 전면 중단해 노후한 석탄화력발전소 10기에 대한 폐쇄조치도 임기 내에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원전과 함께 석탄 화력 발전을 줄이고 천연가스 발전설비 가동률을 늘리겠다"고 했다. 세부적으로 신재생에너지와 NG 발전, 태양광, 해상풍력 등 대체 에너지 산업을 적극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고리 1호기의 가동 영구정지는 탈핵 국가로 가는 출발"이라며 "안전한 대한민국으로 가는 대전환"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새 정부는 원전 안전성 확보를 나라의 존망이 걸린 국가 안보 문제로 인식하고 대처할 것"이라며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대통령 직속 위원회로 승격해 다양성·대표성·독립성을 강화하는 등 대통령이 직접 챙기고 점검하겠다"고 강조했다. 


◇ 산업용 전기료 올린다…기업 부담 가중될 듯 

문 대통령이 탈핵을 추진하는 명분은 안전에 있다. 신한울 원전은 설계작업이 중단됐고 부지선정이 이뤄진 영덕과 삼척의 경우도 백지화될 가능성이 커졌다. 

새 정부의 기조에 따라 오는 2030년까지 원전 비중이 현재 30%에서 18%로 내려갈 경우 전기요금 인상은 불가피하다. 전력소비는 계속 느는데 기존 생산량이 부족하다면 단가 인상으로 이어질 수 밖에 없는 게 시장논리다. 

친환경 액화천연가스(LNG) 비중을 20%에서 37%, 신재생에너지를 5%에서 20%로 끌어올리기로 했지만 단기간에 비중을 올리기는 녹록치 않다. 

원전의 발전단가는 kwh당 68원 수준으로 △석탄화력은 74원 △LNG는 101원 △신재생에너지는 157원 수준이다. 원전과 석탄화력 발전량 감소는 전기료 인상으로 이어질 수 밖에 없는 구조이다. 

정부는 산업용 전기요금 재편으로 늘어난 에너지 비용을 충당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문 대통령은 "탈원전을 둘러싸고 전력수급과 전기료, 막대한 폐쇄 비용을 걱정하는 산업계의 우려가 있다"면서 "산업용 전기요금을 재편해 산업 부분에서의 전력 과소비를 방지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산업 경쟁력에 피해가 없도록 중장기적으로 추진하고 중소기업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한전과 산업부가 가정용 전기요금을 손본 만큼 정부가 쓸 수 있는 카드는 대기업 전기요금을 올리는 수순 뿐"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푹푹찌는 무더위, '빙수·냉면' 인기 줄고 '맥주·음료' 인기 UP
폭염과 열대야를 식히기 위한 먹거리로 맥주의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반면 전통적인 여름먹거리인 빙수와 냉면의 인기는 줄고 있다.14일 인공지능(AI) 기반 빅데이터 분석업체 다음소프트가 분석한 2015년∼2017년 여름철(6∼8월) 먹거리·활동 관련 빅데이터(블로그, 트위터, 뉴스기사… [2017-08-14 08:36:32] new
지난해 양도세수 분당>용인>제주順…전체 세수 10% 차지
부동산 거래가 활발하고 저금리 기조에 따라 투자수요가 몰리면서 지난해 분당과 용인, 제주세무서가 양도세수를 가장 많이 걷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세수의 10%에 달한다.14일 국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양도세수는 13조6833억원으로 전년 11조8561억원보다 1조8272억원(15.4%) 증가… [2017-08-14 08:36:11] new
[이재용 1심] 박근혜 공판, 25일 재판 어떤 영향 미칠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최종 선고공판이 11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재판부의 판결 향방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특히 그동안 진행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판이 이 부회장 등의 선고형량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되면서,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 귀추가 주목된다.14일 법조… [2017-08-14 06:39:31] new
[취재수첩] 게임업계, 모바일 넘어 'PC-콘솔' 확대 나서야
모바일 게임에 집중된 국내 게임 업계에 콘솔을 포함한 플랫폼 다양화의 필요성이 요구된다.아직까지 국내 시장 위주의 모바일 기반 게임 이외에는 이렇다 할 만한 타이틀을 못 내놓고 있기 때문이다.E3, 게임스컴, 차이나조이, 동경게임쇼 등 해외 유명 게임쇼에 B2C로 단독 참가를 하지 못하… [2017-08-14 06:35:00] new
증권사, 각 사업부문 고른 성장세… 하반기 장밋빛 전망
대형 증권사들이 기업금융(IB), 자산관리 등 각 사업부문의 성장에 힘입어 상반기 호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11일 금융감독원 및 업계에 따르면 현재 2분기 실적을 공시한 KB증권과 NH투자증권의 당기 순손익은 각각 등락이 엇갈렸다.그러나 KB증권의 자회사 매각 비용을 제외하면 전… [2017-08-14 06:32:1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