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USA]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 인터뷰

김태한 삼성바이오 사장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 경쟁상대 없다"

중국 등 경쟁 국가 공격적 시장 침투에도 기술력 앞세워 우위 자신
의약품수탁개발 등 사업확장 통한 글로벌 기업 위치 확고

손정은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6.21 14:38:1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 ⓒ삼성바이오로직스

"2020년까지 CMO(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는 확실한 글로벌 챔피언이 될 것이다. 중국도 정부의 지원을 받아 공격적으로 시장에 뛰어 들고 있지만 기술력에 있어 당분간 우리의 경쟁상대로는 크게 의식하지 않고 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내년 가동이 시작될 3공장을 통한 세계 최대 규모 CMO업체로서의 단호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2017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이하 바이오USA)이 개최되고 있는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21일(현지시각)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향후 사업비전과 목표를 공개했다.

김태한 사장은 "1만 리터 이상의 생산규모를 갖춘 론자, 베링거인겔하임이 증설계획을 잇따라 발표하고 중국도 7~8개 기업이 CMO에 나서고 있지만 삼성바이오로직스가 36만 리터의 규모로 2020년까지 글로벌 생산규모 1위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중국의 경우 이번 바이오USA에 참여한 국가 가운데 가장 많은 기업이 참여한 최대 규모의 국가관 부스를 선보이며 본격적인 바이오시장 공략을 예고했다. 이는 바이오의약품은 물론 CMO부문의 진출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그럼에도 김태한 사장이 자신감을 보인데는 플랜트 설비 기술력에 있어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압도적이라는 생각때문이다.

김태한 사장은 "CMO 플랜트 설비는 1만 리터 이상을 넘어가면 그만큼 복잡도가 높아지는데 현재 중국 CMO업체는 1만 리터 이하 수준"이라며 "플랜트 설비도 독일 등 해외에서 완공해 들여오고 있지만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우리 기술력으로 세계 최대 설비시설을 완공했다"고 설명했다.

일본, 싱가포르의 경우 중국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높은 기술력을 갖추고 있다고 평가하면서도 적어도 2020년까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규모에는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태한 사장은 "일본의 경우 유니젠이라는 기업이 우리보다 1년 앞서 4만 리터를 시도했지만 지금까지 미국FDA 승인도 못받았고 대규모 수주를 유치하지도 못했다"며 "대규모 플랜트 설비 조작이 가능한 곳은 미국, 유럽 일부, 한국, 일본, 싱가폴 정도인데 싱가폴의 경우도 대규모 설비의 부품을 해외에서 다 조립해 선박으로 그대로 갖고 오는 수준이다"고 말했다.

단단한 CMO사업을 바탕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사업확장도 준비하고 있다. 특히 CDO(의약품수탁개발)사업을 통해 의약품을 개발할 수 있는 경쟁력까지 키우겠다는 방안이다.

이미 여러 업체와 계약을 논의 중이라는 것이 김태한 사장의 설명이다. 김태한 사장은 "이미 지난해부터 인력 확충을 하기 시작했다"며 "삼성바이오로직스가 CDO사업을 시작한다는 소식에 당초 기대보다 적극적인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약개발 부문에 있어서도 가능성은 열어놨다. 구체적인 계획은 없지만 사업확장에 있어 신약개발을 간과할 수 없기 때문이다.

김태한 사장은 "신약부문에 대한 검토에서 단기간 확고한 경쟁력을 갖추겠다는 그 무엇을 못 찾은 단계이지 신약개발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은 아니다"라며 "지난 몇년간 신약 관련 스터디를 하고 있는데 지난해 IPO(기업공개)를 통해 자금사정도 좋아진 만큼 사업적 측면에서 신약을 포함한 사업확장을 준비 중이다"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KT, IoT 영토확장 잰걸음… 전자저울 업체 카스와 협력 나서
KT가 전자저울 업계 1위 기업 (주)카스와 NB-IoT를 적용한 제품 및 서비스 개발을 위해 '소물인터넷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NB-IoT 기반 전자저울 개발 ▲실시간 교정이력 관제, 원격 고장 진단, 소모품 사전 관리 등… [2017-11-14 10:31:22] new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하모니 데이' 개최... A/S 직원들 화합의 장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지난 11일 경기 광주 곤지암 리조트에서 '재규어랜드로버 하모니데이'를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이날 현장에는 백정현 대표이사를 비롯해 본사 임직원 및전국 리테일러사 애프터서비스 직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재규어랜드로버 하모니데이는 고객과 가장 가까… [2017-11-14 10:22:49] new
LG CNS, 전자정부 구축 시스템 수출 '2억5천만弗' 돌파
LG CNS가 자사 전자정부 시스템 수출액이 2억5천만 달러(한화 약 2800억원)를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LG CNS는 2006년 인도네시아 경찰청 사업을 시작으로 사우디아라비아 스마트스쿨, 인도네시아 재정정보, 콜롬비아 ICT교육 등 20여개국에 약 40여건의 전자정부 시스템을 구축했… [2017-11-14 10:22:35] new
"한·중 관계 해빙 모드에"… 신라면세점, '왕홍' 마케팅 재시동
신라면세점이 사단법인 ‘한국중국어관광통역사협의회(이하 한중관광통역사협의회)’와 손잡고 중국 현지 ‘왕홍’들을 초청해 신라면세점 홍보영상을 촬영하는 등중국 고객 대상 ‘왕홍 마케팅’을 본격화한다고 14일 밝혔다.한중관광통역사협의회는 중국 단체관광객을 대상으로 한국에… [2017-11-14 10:07:47] new
11번가, 터키서 e커머스 일 거래액 420억원 신기록 달성
터키 11번가가 지난 11일 진행한 터키판 ‘십일절’ 캠페인 ‘온비르 온비르’를 통해 1억4000만 TL(터키리라, 한화 약 420억 원)의 역대 최대 일 거래액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이는 터키 e커머스 시장의 하루 거래액 신기록이며 지난해 ‘온비르 온비르’ 행사 실적 대비 약 2배 이상… [2017-11-14 09:54:48] new
 

오늘의 헤드라인

+ 더보기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