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님은 대한민국 주식시장 가격을 믿지 못하십니까?"

이재용 32차 공판…"합병 '비율' 조작, 말도 안되는 주장"

김신 삼성물산 사장, 증인신문서 특검 주장 조목조목 반박
"합병 무산됐다면 손실 더 커졌을 것…일성신약 제안 주장 전면 부인도"

윤진우,연찬모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6.23 22:40:1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데일리DB



"검사님은 우리나라 주식시장 가격을 믿지 않는다는 겁니까?"

23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3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김신 삼성물산 사장의 말이다. 그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비율, 합병 시점, 회사가치 등을 문제 삼는 특검에 불편함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특히 '경영상 판단으로 보이지 않는다'는 특검의 지적에 '합병이 안됐다면 엄청난 기회손실이 발생했을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특검은 이날 김 사장을 불러 삼성물산 합병과 관련된 전반적인 상황과 주주인 일성신약 윤석근 부회장을 만난 경위 등을 확인했다. 

또 물산 주식이 저평가된 이유와 그로 인해 합병비율이 불리하게 결정된 배경을 집중 추궁했다.

김 사장은 윤 부회장과 만난 배경과 나눈 대화 등을 비교적 상세하게 설명했다. 윤 부회장이 특검조사에서 '7만5000원 이상에 주식을 사줄 수 없으니 다른 방법으로 보상을 해주겠다'고 증언한 것과 관련해서는 '사실과 다르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그는 "엘리엇과 법적 분쟁이 있던 상황에서 찬성하는 대가로 주식을 비싸게 매수할 경우 형사 고소와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당할 가능성이 있다"며 "말도 안되는 이야기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또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물산 합병이 중요하다고 했다는 진술에는 "그런 말을 듣지도 하지도 않았다"고 맞섰다.

물산 합병이 경영권 승계작업이라는 특검의 주장에는 '부적절하다'고 반박했다. 주주이익과 회사가치를 위한 경영상의 판단이었을 뿐 다른 의도는 없었다는 설명이다.

더불어 '물산 대표로써 합병비율이 불리하게 산출된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는 "기본적인 점검을 거쳤고 회계법인에 확인하기도 했다"며 "비율은 자본시장법에 따라 산출됐다. 저희가 조정한다는게 더 이상하지 않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합병비율과 시가조작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김 사장은 "저평가 논란이라는게 회사가치를 반영하지 않았다는 건데 법에 의해 산출된게 뭐가 문제가 있는지 모르겠다"며 "시가를 조작했다고도 하는데 8조원이 되는 시가총액을 어떻게 조작한다는 건지 궁금하다"고 꼬집었다.

변호인단 역시 김 사장의 증언에 힘을 실었다. 삼성이 합병과정에서 불리한 비율을 끌어내기 위해 주가를 조작하고 공시를 늦췄다는 주장은 의혹에 불과하며 가능하지도 않다고 반박했다.

한편 김 사장과 변호인단은 국민연금이 손해를 무릅쓰고 물산 합병에 찬성했다는 주장에 '합병이 성사되지 않았을 경우 더 큰 손해를 입었을 것'이라 주장했다. 

합병이전에 유가상승과 해외실적 악화 등으로 3조원의 손실이 있던 상황에서 합병이 무산되면 물산 주가는 폭락했을 가능성이 높았다는 설명이다.

변호인단은 "특검은 합병으로 엄청난 손실이 발생했다고 말하는데 사실은 반대다"라며 "합병으로 양호한 수준을 유지할 수 있었다. 합병이 안됐다면 국민연금도 엄청난 손해를 입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대한항공·아시아나, 한한령 여파 3분기 영업익 '급감'... 화물 실적 개선 '위…
국내 대형항공사(FSC)들이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 일환인 한한령(한류 금지령)의 영향 등으로 3분기 고전했다. 단, 화물 실적이 지속해서 상승 곡선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한·중 양국간의 냉소적 분위기도 와해되고 있는 만큼 조만간 긍정적 신호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14일 업계에 따… [2017-11-14 18:36:48] new
오뚜기, 3분기 영업익 443억원… 판관비 증가로 전년比 2.1% 감소
오뚜기가 올해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5643억원, 영업이익 443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3% 개선됐지만 영업이익은 2.1% 줄었다. 당기순이익은 472억원으로 같은 기간 32% 확대됐다.오뚜기의외형 증대를 이끈 것은 면제품과 농수산 가공품류 등… [2017-11-14 18:06:01] new
SC제일은행, 3분기 순이익 435억원…전년比 43.6% 대폭↓
상반기 장사를 잘한 SC제일은행이 3분기에는 다소 주춤한 모습이다.SC제일은행은전년 동기 대비 43.6% 대폭 감소한 2017년 3분기 당기순이익 435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SC제일은행은3분기 부진한 성적표에 대해 "전반적인 영업 및 수익 기반은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며 "올… [2017-11-14 18:00:22] new
오리온홀딩스∙오리온, 3분기 영업익 899억원… 꼬북칩 효과에도 전년比 4…
오리온그룹은 올해 3분기에 오리온홀딩스와 오리온의 합산 기준 매출액 5799억원, 영업이익 899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국내 매출이 완연한 성장세로 돌아선 가운데 중국 시장에서 사드 여파를 극복해 나가며 영업이익 흑자전환에 성공했고 베트남, 러시아에서도 호실적을 기록하며… [2017-11-14 17:46:15] new
씨티은행, 3분기 순이익 551억원…전년比 15.7% 감소
씨티은행은 전년 동기 대비 9.3% 증가한 2017년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 1722억원을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3분기만 놓고 보면 전년 동기 대비 15.7% 감소한 당기순이익(551억원)을 기록해 눈물을 훔쳤다.이는 이자수익이 줄고 2016년 임금단체협상 타결에 따른 인건비가 상승했기 때문… [2017-11-14 17:34:3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