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는 '신기록'인데 잠잠한 증권사 채용문

증권사, 코스피 훈풍에도 불구… 채용엔 '쌀쌀'

주요 증권사 채용규모 지난해와 비슷
경력직 선호·핀테크 기술 확대 요인

박예슬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6.25 11:44:3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코스피가 최근 연일 신기록을 세우며 모처럼 증시에 훈풍이 돌고 있으나 각 증권사 채용시장은 여전히 얼어붙어 있다.

25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자기자본 기준 상위 10개 증권사 중 삼성증권을 제외한 9개사의 올해 채용 인원은 293명으로 지난해 채용인원의 30%에 그쳤다.

증권사 신입 공채가 주로 하반기에 이뤄지는 점을 고려하더라도 아직까지 공채 진행 여부가 불투명한 곳도 많아 예년보다 채용 규모가 늘어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예측이다.

▲ⓒ 연합뉴스

 

미래에셋대우는 올해 채용인원을 신입 50명, 경력 50명으로 100명 모집했다.

대우증권과의 합병으로 증권사 중 최대 인원 규모로 늘어났지만 지난해 총 203명을 채용한 것과 비교하면 올 하반기 예정인 공채까지 포함해 채용 규모도 전년과 비슷하거나 더 줄어들 가능성도 있다.

KB증권도 지난해 채용한 전환형 인턴 40명을 고용 후 39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고 IT업무 계약직 7명 등 46명을 채용했으나 올해는 아직 신입채용 계획이 확정되지 않았다.

NH투자증권도 지난해와 올해 모두 신입채용을 하지 않았으며 하반기에도 채용여부를 확정짓지 못했다. 단 경력직 직원을 지난해 95명, 올해 38명 채용했다.

한국투자증권은 지난해 신입 120명과 경력직 90명을 채용해 총 210명을 채용했으나 올 상반기에는 각각 신입 90명, 경력 35명을 채용했다.

공개채용을 하지 않는 메리츠종금증권은 지난 6년간 수시채용으로 500명을 채용했으나 지난해 말 이후 올해 3월까지 채용이 줄면서 직원 수가 오히려 5명 줄었다.

대신증권도 지난해 신입 18명, 경력 62명을 채용했으나 올해는 경력직원 30명만 채용하고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 계획은 미확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밖에 중소 증권사들도 예년과 비슷한 20여명 안팎의 신입 사원을 채용할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증시 호황과 하반기 초대형IB 출범 등으로 올해는 증권업계의 인력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이 같은 여건에도 불구 실제 채용 확대로 늘어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 업계는 핀테크 기술의 발달로 필요 인력이 감소하고 있는 점을 꼽았다.

금융·보험 인적자원개발위원회(ISC)는 '2017년 금융보험산업 인력현황 보고서'에서 증권사 종사자 수가 2012년 말보다 6926명이 감소했다며 그 원인으로 '핀테크(정보기술기반 금융업)'의 발전 등을 언급했다.

로보어드바이저,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중심 거래가 확산되는 등 영업 환경의 변화로 각 증권사는 최근 몇 년간 오프라인 지점을 지속적으로 줄이고 있는 추세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일시적으로 증시가 오르고는 있지만 채용 확대로 이어질 것 같지는 않다"며 "증권업 특성상 인력을 늘릴수록 실적 증가로 반드시 이어지는 것은 아니며 경력을 갖춘 직원들이 이직이 비교적 자유로워 신입채용보다는 경력직 채용을 선호하는 현상이 강하다"고 설명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한국지엠, 임단협 마지막 교섭 결렬... 법정관리행 유력
한국지엠의 노사간 임단협이 최종 결렬됐다. 제너럴 모터스(GM) 경영진이 법정관리 데드라인으로 제시한 이날도 노사 양측이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이다. 이날 교섭마저 결렬되며, 한국지엠은 향후 법정관리행이 유력해졌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지엠 노사는 이날 오후 1시부터 임단협 1… [2018-04-20 20:15:15] new
현대重, 노조에 ‘기본급 동결·임금 20% 반납’ 임단협 수정안 전달
현대중공업이 경영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고통을 분담하자는 목적으로 기본급 동결과 임금 20% 반납 등의 내용이 담긴 임금과 단체협약 개정안을 노동조합에 전달했다.20일 현대중공업은 일감부족에 따른 유휴인력 문제 해소와 현재 매출에 맞게 고정비를 줄이기 위해 임단협 개정안을 상정해… [2018-04-20 20:02:57] new
[포토] 나들이 나온 배우 정소민
배우 정소민이 20일 오후 서울 신세계백화점 영등포점에서 열린 아이웨어 브랜드 라피스센시블레 팝업스토어 오픈행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라피스센시블레는 스페인어로 '감각적인 어필'이라는 뜻을 가지고, '사람들의 얼굴에 아름답고 개성 있는 선을 그려 나가자는 의미'를 담고… [2018-04-20 19:54:21] new
하나금융 "비은행 포트폴리오 강화 단계적 시행"
하나금융지주가 지난해부터 시작한 비은행 강화 작전이 올해 더 힘 받을 것으로 보인다.하나금융지주는 20일 실적발표 이후 진행된 컨퍼런스 콜에서 타 지주에 비해 약한 비은행 부분의 활성화 의지를 내비쳤다.최근 신한금융지주와 KB금융지주가 ING생명 인수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모습을… [2018-04-20 18:08:40] new
신한금융 "700명 희망퇴직 끄덕없다… 디지털 기술로 영업공백無"
신한금융지주가 디지털 경영 자신감을 뽐냈다.디지털 플랫폼 기반 수익 창출에 성공하자 앞으로도 이를 활용한 비용 절감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신한금융은 20일 실적발표 이후 진행된 컨퍼런스 콜에서 수익성 및 비용 효율성 개선을 위해 그룹 차원에서 디지털 신한 업그레이드 작업을 지… [2018-04-20 17:43:01]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