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약정할인 25% 상향 '반대' 행정소송 '진퇴양난'

"이통사, 정부 '찍어누르기'식 시장 개입에 시름 깊어져"

'매출 타격 불가피 VS 새정부 맞서 모습'에 고민중
"법률 자문 의뢰…상황 예의주시 후 행정소송 여부 결정할 듯"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6.26 08:08:1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미래창조과학부와 협의를 통해 선택약정할인율 상향(20%→25%)을 골자로한 통신비 인하 정책을 발표한 가운데, 이통사들이 '요금할인율 인상안 관련 위법' 여부의 행정소송을 놓고 '진퇴양난'에 빠진 모습이다.

행정소송을 안하자니 새정부의 '찍어누르기'식 정책에 매출의 큰 타격이 불보듯 뻔한 상황이고, 소송을 하자니 새정부에 맞서는 꼴이돼 대외적으로 국민과 맞서는 모습처럼 비춰질 수 있기 때문이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정위는 최근 선택약정 요금 할인율 상향의 내용을 담은 통신비 절감 대책을 내놨다.

국정위는 "요금할인율이 25%로 상향되면 월 4만원 요금제 기준 기존 가입자는 월 2000원, 신규 가입자는 월 1만원의 할인이 가능하다"며 "데이터무제한 상품의 경우 월 6만5890원의 요금이 4만9420원으로 내려가고, 음성무제한 상품 요금도 월 3만2890원에서 2만4670원으로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또한 하반기 기초연금 대상 65세 이상 '월 1만1000원' 감면, '보편 요금제-공공 와이파이' 확충을 약속했다.

이에 이통사들은 여러 통신비 인하 방안 중 선택약정 할인율에 손대는 것은 매출 하락의 직격탄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사활을 걸고 막겠단 각오다.

이통사들은 국정위 정책 대응 방안 중 하나로 행정소송을 염두해 두고 있다.

실제 이통3사는 최근 대형 로펌에 새정부의 선택약정 할인율 인상안 관련 위법 여부를 판단해 달라는 법률 자문을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 문제는 막상 행정소송 준비를 하다보니, 새정부에 맞서는 꼴이돼 고심이 깊어진 모양새다.

새정부에 반기를 드는 모습처럼 비춰져 가뜩이나 심한 '찍어누르기'식 행보가 임기동안 더 심해질 수 있다는 고민 때문이다.

게다가 정부를 대상으로 행정소송을 한다는 것 역시 국민과도 맞서는 모습으로 비춰질 수도 있어 상당히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미래부가 또 다시 윗선으로부터 통신비 인하 압박을 받는다면, 고시의 자의적 해석으로 내년엔 30% 할인율이 적용되지 않으리라는 법이 없다"면서 "이번 사례를 바탕으로 다음 정권에서도 민심 얻기용으로 또 다시 선택약정할인율을 올릴 가능성이 높아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행정소송을 하게될 경우 새정부와 맞서는 꼴이돼 임기동안 또 어떤 트집을 잡힐 지도 모르는 상황"이라며 "현재 법률 자문을 한 상태지만, 상황을 좀 더 모니터링하고 법률 자문 결과 검토후 서울 행정법원에 '단통법 위반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이대목동병원, 우즈벡 뇌성마비 어린이에게 ‘제2의 삶’
이대목동병원(병원장 유경하)이 뇌성마비 장애로 일상생활이 힘들었던 우즈베키스탄 어린이를 한국으로 초청해 새로운 삶의 길을 열어줬다.의사가 꿈인 차로스는 뇌성마비로 대퇴골과 종아리뼈가 반대로 돌아간 ‘하지 부정 정렬 증후군’ 때문에 학교를 못가는 날이 많았다. 3살에 친엄마를… [2017-06-26 08:51:20] new
롯데·CJ·신세계, 본사 이전…유통그룹, 사옥 옮기고 전열정비
국내 대형 유통기업들이 줄줄이 본사를 옮긴다.26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그룹 주요 계열사들이 잠실 롯데월드타워에 입주하는 것을 시작으로 CJ그룹, 신세계백화점, 현대백화점그룹 등 유통·소비재 대표 기업들이 대거 사옥을 이전한다. 아예 새 터로 이전하는 기업부터 리모델링을 위해 임시… [2017-06-26 08:40:58] new
임대주택 자발적 등록 유도…비과세 등 인센티브 확대
23일 취임한 김현미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이 서민 주거안정 정책을 위한 전월세 상한제 도입을 공식화함에 따라 국토부가 그 첫 단계로 임대주택 등록 활성화를 위한 후속 조치에 착수한다. 김 장관은 최근 청문회 답변과 취임사를 통해 서민들의 주거사다리 정책으로 계약갱신 청구권·전월세… [2017-06-26 08:22:28] new
"이통사, 정부 '찍어누르기'식 시장 개입에 시름 깊어져"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미래창조과학부와 협의를 통해 선택약정할인율 상향(20%→25%)을 골자로한 통신비 인하 정책을 발표한 가운데, 이통사들이 '요금할인율 인상안 관련 위법' 여부의 행정소송을 놓고 '진퇴양난'에 빠진 모습이다.행정소송을 안하자니 새정부의 '찍어누르기'식 정책에… [2017-06-26 08:08:12] new
이재용 공판, "'국민연금-최순실' 증인신문…지루한 공방 이어질 듯"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33~35차 공판이 지루한 일정에 돌입한다. 이번 주 공판은 화·수·금 일정으로 소법정과 대법정에서 각각 진행된다.27일 열리는 33차 공판에는 이윤표 전 국민연금공단 운용전략실장과 채준규 전 국민연금 리서치팀장, 박… [2017-06-26 07:57:34]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