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약정할인 25% 상향 '반대' 행정소송 '진퇴양난'

"이통사, 정부 '찍어누르기'식 시장 개입에 시름 깊어져"

'매출 타격 불가피 VS 새정부 맞서 모습'에 고민중
"법률 자문 의뢰…상황 예의주시 후 행정소송 여부 결정할 듯"

전상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6.26 08:08:12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뉴데일리DB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미래창조과학부와 협의를 통해 선택약정할인율 상향(20%→25%)을 골자로한 통신비 인하 정책을 발표한 가운데, 이통사들이 '요금할인율 인상안 관련 위법' 여부의 행정소송을 놓고 '진퇴양난'에 빠진 모습이다.

행정소송을 안하자니 새정부의 '찍어누르기'식 정책에 매출의 큰 타격이 불보듯 뻔한 상황이고, 소송을 하자니 새정부에 맞서는 꼴이돼 대외적으로 국민과 맞서는 모습처럼 비춰질 수 있기 때문이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정위는 최근 선택약정 요금 할인율 상향의 내용을 담은 통신비 절감 대책을 내놨다.

국정위는 "요금할인율이 25%로 상향되면 월 4만원 요금제 기준 기존 가입자는 월 2000원, 신규 가입자는 월 1만원의 할인이 가능하다"며 "데이터무제한 상품의 경우 월 6만5890원의 요금이 4만9420원으로 내려가고, 음성무제한 상품 요금도 월 3만2890원에서 2만4670원으로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또한 하반기 기초연금 대상 65세 이상 '월 1만1000원' 감면, '보편 요금제-공공 와이파이' 확충을 약속했다.

이에 이통사들은 여러 통신비 인하 방안 중 선택약정 할인율에 손대는 것은 매출 하락의 직격탄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사활을 걸고 막겠단 각오다.

이통사들은 국정위 정책 대응 방안 중 하나로 행정소송을 염두해 두고 있다.

실제 이통3사는 최근 대형 로펌에 새정부의 선택약정 할인율 인상안 관련 위법 여부를 판단해 달라는 법률 자문을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 문제는 막상 행정소송 준비를 하다보니, 새정부에 맞서는 꼴이돼 고심이 깊어진 모양새다.

새정부에 반기를 드는 모습처럼 비춰져 가뜩이나 심한 '찍어누르기'식 행보가 임기동안 더 심해질 수 있다는 고민 때문이다.

게다가 정부를 대상으로 행정소송을 한다는 것 역시 국민과도 맞서는 모습으로 비춰질 수도 있어 상당히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미래부가 또 다시 윗선으로부터 통신비 인하 압박을 받는다면, 고시의 자의적 해석으로 내년엔 30% 할인율이 적용되지 않으리라는 법이 없다"면서 "이번 사례를 바탕으로 다음 정권에서도 민심 얻기용으로 또 다시 선택약정할인율을 올릴 가능성이 높아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행정소송을 하게될 경우 새정부와 맞서는 꼴이돼 임기동안 또 어떤 트집을 잡힐 지도 모르는 상황"이라며 "현재 법률 자문을 한 상태지만, 상황을 좀 더 모니터링하고 법률 자문 결과 검토후 서울 행정법원에 '단통법 위반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미래에셋대우, 비대면 계좌개설 '24시간 365일' 서비스 나선다
미래에셋대우는 24시간 365일 비대면 계좌개설은 물론 금융거래까지 가능한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17일 밝혔다.기존에는 비대면 계좌개설 신청 시 직원이 직접 고객 실명 확인을 해야 했기 때문에 영업일에만 계좌개설이 완료됐지만 이번에 고객 실명 확인 시스템을 자동화함에 따라 업무 외 시간인 야간은 물론 주말에도 스마트폰으로 계좌개설이 가능… [2018-01-17 13:40:39] new
[포토] 현대차 현장방문, 기념촬영 하는 김동연-정의선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에서 두 번째)과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왼쪽에서 세 번째) 등이 17일 오전 경기 용인시 기흥구 현대인재개발원에서 열린 '현대차그룹 현장방문 및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김 부총리는 간담회에서 "상생협력과 동반성장은 혁신… [2018-01-17 13:27:23] new
[포토] 발언하는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17일 오전 경기 용인시 기흥구 현대인재개발에서 열린 '현대차그룹 현장방문 및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이날 정 부회장은최저임금과 관련해 "3, 4차 협력사들이 더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에 저희가 충분히 지원하고 협력해서 어려움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 [2018-01-17 13:27:07] new
[포토] 현대차 찾은 김동연 "협력사 최저임금 신경 써주길 바란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오전 경기 용인시 기흥구 현대인재개발에서 열린 '현대차그룹 현장방문 및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김 부총리는 "상생협력과 동반성장은 혁신성장의 중요한 요소"라며 "3, 4차 협력사의 경우 최저임금 문제가 있다면 신경을 써주시길 바… [2018-01-17 13:26:48] new
[포토] 김동연 부총리 발언 듣는 정의선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17일 오전 경기 용인시 기흥구 현대인재개발에서 열린 '현대차그룹 현장방문 및 간담회'에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발언을 듣고 있다.이날 김 부총리는 "상생협력과 동반성장은 혁신성장의 중요한 요소"라며 "3, 4차 협력사의 경우 최저임금 문제가… [2018-01-17 13:26:2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