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종합자산관리 ISA, 가입제한 풀고 세제혜택 정비해야"

한국금융연구원 "세제지원 통합·단순화해 실효성 높여야"
시즌2서 가입연령 확대 추진…제도개선 통해 부활 노린다

정성훈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6.26 09:43:45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합뉴스

출시 이후 부진이 지속되고 있는 ISA(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를 활성화하기 위해 세제혜택을 단순하게 정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증권사 등 관련업계 역시 ISA의 활성화 조건으로 당국 정책 주도로 선보인 상품의 구조를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고 짚었다.

2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금융연구원은 '국민저축수단으로서 ISA 정착을 위한 정책방향'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ISA의 제도적 복잡성이 활성화에 제약요건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ISA의 제도적 문제로 의무가입 기간(3∼5년)을 설정하고 가입대상을 소득이 있는 사람과 농어민으로 제한한 점을 들었다.

또 세제혜택이 가입자의 소득수준과 소득금액에 따라 달라지는 점이 ISA 활성화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현재 ISA 상품은 의무가입 기한이 지나면 손익을 따져 소득수준 등에 따라 200만∼250만원까지 비과세 혜택이 부여된다.


김영도 연구원은 "ISA를 장기적으로 발전시키려면 세제혜택을 확대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세제지원을 통합·단순화해 정책의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ISA가 모델로 삼은 영국 제도의 발전과정에서 시사점을 찾을 수 있다고 밝혔다.


영국 ISA의 경우 1999년 도입된 이후 상품구성의 단순화와 연간 저축한도 확대를 통해 국민 42%가 보유한 국민저축수단으로 자리 잡았다.


특히 2008년부터 연간 저축·투자 한도를 제외하고는 전체 세제혜택 한도, 저축·투자기간 등에 대한 제한을 철폐했다.


우리나라 ISA는 지난해 3월 저성장·저금리 시대에 대비한 재산형성 수단으로 도입됐지만 효용성이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 4월 말 현 기준으로 ISA의 총 가입계좌는 230만개, 총잔고는 3조8437억원이다.


도입 초기에는 금융회사들의 판촉활동으로 빠르게 성장했지만, 올해 들어서는 가입자와 가입금액이 정체되고 있다.


이에 따라 당국과 새 정부는 ISA 제도를 개선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지난 대통령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비상경제대책단장이던 지난달 8일 가입대상을 확대하는 '신형 ISA' 도입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프로필 사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국토부, 푸조·시트로엥·벤츠 등 15개 차종 1836대 리콜
국토교통부는 푸조·시트로엥·벤츠 등 총 15개 차종 1836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시정조치(리콜)를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한불모터스에서 수입·판매한 푸조 3008 1.6 Blue-HDi 등 9개 차종 1149대는 총 3가지 리콜이 진행된다.3008 1.6 Blue-HDi 등 2개 차종 701대는… [2018-01-18 06:43:40] new
이통사, 작년 4분기 실적 선방 전망… "문제는 올해"
선택약정할인율 상향 등 정부의 통신시장 개입 속에서도 이통 3사의 지난해 4분기 호실적이 예상되고 있다. 이는 갤럭시노트8과 아이폰X 등 프리미엄폰의 출시가 호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그러나 정부가 통신사 영업익에 큰 타격을 불러일으킬 보편요금제 도입 이슈를 올해까지… [2018-01-18 06:42:04] new
김용덕 손보협회장 "손해보험 본연의 경쟁력에 기반 둔 신시장 창출 필요"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이 국민 생활과 밀접한 손해보험 본연에 기반을 둔 신시장 창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용덕 회장은 17일에 열린 신년 기자 간담회에서 손해보험 성장 현황과 대내외 환경변화를 설명하고 손해보험산업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김 회장은 "손보산업의 성장을 위해서는… [2018-01-18 00:03:33] new
허수영 롯데케미칼 부회장 "현대오일뱅크에 NCC 합작 제안"
허수영롯데케미칼 부회장이현대오일뱅크와 NCC 합작사 검토설에 대해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허수영롯데케미칼 부회장은17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개최된'2018년 석유화학업계 신년인사회'에서 기자들과 만나"합작사관련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지만 어디까지나 선택권은 상대(… [2018-01-17 19:49:53] new
SM상선, 미주 서안 북부에 신규노선 개설
SM상선이 미주 서안 북부에 신규 노선을 개설하며 사업 확장에 시동을 걸었다.SM상선은 캐나다 벤쿠버, 미국 시애틀을 기항하는 새로운 미주 서안 서비스를 단독 개설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서비스 시작 시점은 5월 첫째 주가 될 예정이다.PNS로 명명될 신규 노선에는 4000TEU 급 선… [2018-01-17 18:12:33]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