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신용등급 'A-'로 하락… 해외사업 부진 부담으로

원가율 상승·미청구공사액 확대… 나이스·한신평 이어 한기평까지 하향 조정
재무안정성 저하·수익성 개선 부진… 상향조정 가능성 '글쎄'

성재용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6.26 18:49:0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GS건설 본사가 있는 서울 종로구 소재 그랑서울. ⓒ뉴데일리경제 DB


GS건설의 신용등급이 'A'등급 끝까지 밀려났다. 앞서 지난해 말 나이스신용평가와 한국신용평가가 GS건설 장기신용등급을 'A'에서 'A-'로 강등시킨 데 이어 한국기업평가도 최근 등급을 하향조정했다. 지속되는 해외사업 관련 손실로 수익성이 개선되지 않고, 재무안정성도 저하되고 있기 때문이다. 신용등급 상향 조정 가능성도 낮게 관측되고 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한기평은 GS건설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A(부정적)'에서 'A-(안정적)'으로, 기업어음 신용등급은 'A2'에서 'A2-'로 각각 하향 조정했다.

선영귀 한기평 평가전문위원은 "이번 신용등급 하향 조정은 해외사업 관련 손실 부담이 해소되지 않고 있는데다 재무안정성이 저하됐으며 수익성 및 재무구조 개선이 제한적 수준에 그칠 전망인 점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한기평 분석 결과 GS건설은 해외사업 관련 손실로 저조한 영업수익성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축사업의 경우 2014년 이후 주택경기 회복과 함께 우수한 영업실적을 기록하고 있으나, 해외부문의 경우 대규모 손실 처리 이후에도 부진한 실적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해외 문제사업 상당수가 예비 준공(PAC), 기계적 준공(MC) 승인이 완료됐으나, 최종 준공 지연에 따른 원가부담이 가중되면서 손실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키움증권 보고서를 보면 1분기 말 기준 5개 현안 프로젝트 가운데 사우디아라비아 라빅 CP 3&4 프로젝트는 총 7개 유닛 중 5개만 MC 승인을 받은 상태이고, 쿠웨이트 NLTF도 10개 유닛 중 4개만 MC 승인을 받은 상태다.

쿠웨이트 와라는 지난 2월 PAC 신청을 했지만 미진한 부분이 있다는 이유로 발주처에서 반려해 재신청할 예정이며, 사우디 PP12는 GS건설의 공정은 마무리가 됐지만 JV(조인트벤처) 주관사인 BEMCO(현지 건설업체)와 발주처 사이의 문제로 MC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최종 준공 지연에 따른 원가부담이 가중되면서 원가율도 지난해 1분기 92.1%에서 지난 1분기 93.1%로 1.03%p 높아졌다. 이 같은 변동률은 시공능력평가 상위 10개 건설사 중 가장 높은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10개사 평균 원가율은 89.0%이며 평균 변동률은 마이너스(-) 3.29%p다.

미청구공사액에 대한 부담도 확대됐다. 1분기 미청구공사액은 1조7447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에 비해 소폭 증가(+0.36%)했다. 하지만 같은 기간 10개사 평균 미청구공사액은 14.6% 줄어들었다.

A금융투자 건설 담당 애널리스트는 "영업이익률이 17%를 웃도는 건축 부문의 이익에도 해외사업 관련 손실이 이어지면서 획기적인 '어닝 서프라이즈'로 연결되지 못하고 있다"며 "원가율 증가와 잠재 리스크 확대 등 업계 기조 역행이 신용등급 강등으로 이어진 것"이라고 판단했다.

한기평은 재무안정성 저하도 신용등급 하향조정 원인으로 꼽았다.

선영귀 전문위원은 "영업활동현금흐름이 제한적인 수준에 그치고 있으며 운전자본부담이 가중되고 있다"며 "일부 사업의 PF(프로젝트파이낸싱) 보증채무 인수가 발생하는 등 재무안정성이 저하됐다"고 지적했다.

GS건설의 재무안정성 지표는 일제히 하락했다. 특히 유동비율 하락폭이나 부채비율 증가폭은 경쟁사들에 비해 눈에 띄게 부진했다.

유동비율, 부채비율 등 재무안정성 지표는 전반적으로 지난해에 비해 부진했다. 1분기 기준 유동비율은 113.4%로, 지난해 1분기 135.7%에 비해 22.3%p 줄어들었고, 부채비율은 239.9%에서 276.5%로 늘어났다. 같은 기간 10개사 평균 유동비율은 7.51%p 감소했으며 부채비율은 8.14%p 줄어들었다.

채무상환능력을 나타내는 이자보상배율(3.07)도 이자비용 증가(+21.4%)로 1.29p 줄어들면서 10개사 평균 6.04를 크게 밑돌았다.

문제는 수익성 및 재무구조 개선이 제한적인 수준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다.

GS건설은 주택경기 호조에 힘입어 주택분양 물량을 크게 확대해 1분기 기준 약 6만가구의 주택사업을 진행 중이다. 건축 부문은 양호한 채산성 및 우수한 분양성과를 보이고 있는 주택사업 기성으로 수익성이 크게 제고됐으며 중단기적으로 우수한 영업실적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PF우발채무 잔액(재건축·재개발, 책임준공·조건부 채무인수 제외)이 2조1000억원으로, 주택사업 확대에 따라 보증규모가 증가했다. 재건축·재개발 사업비 PF보증, 책임준공·조건부 채무인수를 포함할 경우 그 규모가 5조1000억원까지 달해 경쟁사에 비해 과중한 부담이 되고 있다.

선 전문위원은 "진행 중인 주택사업 기성은 영업현금창출력 개선에 긍정적인 요소인 반면, 최근 급격하게 증가한 주택물량은 운전자본 변동성을 확대시킬 가능성이 높다"며 "특히 우수한 분양성과에도 불구하고 주택경기 둔화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과중한 PF보증 규모는 재무안정성에 부담 요인"이라고 진단했다.

여기에 수주잔액 축소와 보유용지 감소 등 먹거리 부족도 매출 규모 확대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1분기 수주잔액은 모두 38조원으로, 지난해에 비해 5.27% 줄어들었다. 같은 기간 10개사 평균 감소율이 3.70%인 점을 감안하면 평균 이상의 감소폭을 기록한 셈이다. 특히 1분기 해외 신규수주가 이뤄지지 않으면서 해외수주 잔액이 25.3% 급감했다.

자체 분양사업 등을 위한 용지 확보도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지난해 1분기 500억원대의 보유용지가 올해 442억원으로 11.4% 감소했다.

B증권 건설 담당 애널리스트는 "지속되는 해외사업 부진 여파로 수익성 개선과 재무안정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여기에 새 정부의 주택시장 안정화 기조로 그동안 손실 확산을 막아왔던 주택 부문의 불투명성까지 더해졌다"며 "잠재 리스크 확대와 먹거리 부족 등은 신용등급 하향 조정에 따라 악화될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FCA코리아, 올해 지프에 역량 집중… 새 브랜드 도입 검토
SUV 세그먼트 창시자라는 자부심을 갖고 있는 FCA가 국내 시장에서 지프 브랜드에 올인한다. 국내 시장에서 고전을 면치 못했던 피아트와 크라이슬러는 사실상 단종 수순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파블로 로쏘 FCA코리아 사장은 17일 서울 강서구 지프 전용 전시장에서 진행된 '뉴 체로키' 출… [2018-04-17 13:15:49] new
[포토] 가수 보아, 2018 SK 행복얼라이언스 홍보대사 위촉
최광철 SK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사회공헌위원장과 홍보대사 보아가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에스엠타운 코엑스 아티움에서 열린 '2018 행복얼라이언스 협약식'에서 위촉장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홍보대사로 위촉된 보아는 아이들의 행복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의 필요성을 알리… [2018-04-17 13:11:13] new
믿었던 서울아파트마저… 9주 연속 '제자리 걸음'
서울 아파트 상승률이 9주 연속 제자리걸음이다. 양도세 중과 시행을 피하려는 매물이 소화된 후 4월 들어서는 거래가 눈에 띄게 줄었다. 매도‧매수 문의 모두 뚝 끊긴 상태다. 간혹 실수요 위주 거래만이 간간이 이뤄지고 있는 실정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4월 둘째주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 [2018-04-17 12:48:11] new
인건비 상승에 임대료 폭탄까지 …사라지는 '랜드마크'
프랜차이즈업계의 '랜드마크' 역할을 했던 매장들이 줄줄이 문을 닫고 있다. 주요 소비층인 1020대가 모이는 핵심 상권에서 몇 년간 운영하던 매장의 문을 닫은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는 게 업계의 평가다.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버거킹은 지난 달을 끝으로 회기점 매장을 철수했다. 서울 경희… [2018-04-17 12:04:35] new
BGF리테일, 新시장 공략 '속도'… 몽골 CVS 시장 진출
BGF리테일이 해외 신흥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17일 BGF리테일에 따르면 서울 삼성동 BGF 본사에서 몽골의 ‘센트럴 익스프레스(Central Express)’와 ‘마스터 프랜차이즈(Master Franchise)’ 계약을 체결하고 몽골 시장에 진출한다.BGF리테일은 현지 리스크 및 투… [2018-04-17 11:59:4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