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부정기편 '인천~구마모토' 내달부터 정규취항 전환

부정기편 평균 탑승률 80% 수준
당초 계획했던 동계 취항 시점 앞당겨

이지완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6.27 17:17:15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어서울



에어서울이 부정기편으로 운행 중인 인천~구마모토(일본) 노선을 정규편으로 전환한다. 예상보다 시장 반응이 좋아 전환 계획을 앞당기기로 한 것.

27일 업계에 따르면 에어서울은 내달 2일부터 인천~구마모토 노선을 정규 취항하기로 결정했다. 해당 노선은 주2회(목, 일)로 인천과 구마모토에서 각각 오전 7시30분, 오전 10시 출발하는 스케줄이다.

앞서 에어서울은 지난 4월2일 인천~구마모토 부정기편 운행을 시작한 바 있으며, 오는 10월26일까지 약 6개월간 지속할 예정이었다.

에어서울의 인천~구마모토 부정기편은 평균 탑승률 80%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류광희 에어서울 사장은 기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기존에 하던 것과 같다. 정규편으로 바뀌는 것이 큰 의미는 없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일각에서는 에어서울의 구마모토 노선 정기 취항의 의미를 두 가지로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부정기편은 해당 노선이 정기편을 운영할 수 있는 수준인지 사전에 체크해보는 것이 기본적인 의미다. 이를 통해 시장이 성숙했다고 판단되면 정기 노선으로 전환을 하게 된다"며 "부정기편보다 정기편의 프리퀀시가 더 많다면 공급을 늘려 해당 노선을 공략하겠다는 시그널로 받아들일 수 있다. 하지만 기존과 같은 수준이라면 그렇게 대단한 것은 아니라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에어서울은 시장 수요가 긍정적으로 평가돼 시기를 앞당겼다는 입장이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당초 동계 취항 예정이었지만 지속해서 시기를 검토하는 과정에서 수요가 괜찮다고 판단해 시점을 앞당기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국적 저비용항공사(LCC) 가운데 하나인 티웨이항공은 지난 4월28일 인천~구마모토 노선을 주4회(월, 수, 금, 일)로 신규 취항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이재용 33차 공판…"국민연금 '투자위' 결정 진실공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33차 공판이 27일 서울중앙지법 510호 소법정에서 형사합의 27부(김진동 부장판사) 심리로 열렸다. 오전 공판에는 이윤표 전 국민연금공단 운용전략실장이 증인으로 출석했다.오전 신문 역시 삼성이 부정한 청탁을 했다거나, 청와대가 개입해 보건복지부와… [2017-06-27 17:17:20] new
에어서울, 부정기편 '인천~구마모토' 내달부터 정규취항 전환
에어서울이 부정기편으로 운행 중인 인천~구마모토(일본) 노선을 정규편으로 전환한다. 예상보다 시장 반응이 좋아 전환 계획을 앞당기기로 한 것.27일 업계에 따르면 에어서울은 내달 2일부터 인천~구마모토 노선을 정규 취항하기로 결정했다. 해당 노선은 주2회(목, 일)로 인천과 구마모토… [2017-06-27 17:17:15] new
온 가족이 믿고 쓰는 제품 만들어 온 'P&G' 180년… "가족의 삶을 건강하고 행…
사회의 변화에 따라 가족의 모델도 진화한다. 통계청에 따르면, 1995년 기준 부부와 미혼자녀로 구성되는 전통적인 가족의 비율은 58.6%를 차지했으나, 2015년 44.9%로 줄어들었다.반대로 한부모 가족 비율은 동기 기준 8.6%에서 6.4% 증가한 15%를 차지하고 있다. 전통적인 4인 가족 위… [2017-06-27 17:09:53] new
금융당국, 카드 신규 가맹점 수수료 환급비율 두고 '고민'
정부가 카드사의 신규 가맹점 수수료 차액을 환급해주기로 가닥을 잡았지만, 환급 규모의 열쇠인 '환급 비율'에 대해서는 결론에 이르지 못하고 있다. 환급 비율이 높을수록 환급액 규모가 커지기 때문에 정부가 어떤 결정을 하느냐에 따라 향후 카드사·가맹점주 등 이해관계자들간 갈등이 예… [2017-06-27 17:07:33] new
'첫 공개' 기아차 스토닉, 현대차 코나와 '집안싸움' 예고
현대차 코나에 이어 기아차도 스토닉 출격 준비를 서두르면서 소형 SUV 경쟁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스토닉은 저렴한 가격과 연비까지 동시에 충족시켜향후'한 지붕두 가족'간자존심 대결도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27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자동차는이날 경기도 화성시 소재의 남양연… [2017-06-27 17:06:12]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