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아파트시장, 수도권-비수도권 양극화 '심화'

서울, 불확실성 제거·경기회복 기대 '뒷심' 발휘
전셋값 안정적 상승흐름… 일부지방 하향조정
6·19부동산대책 여파… 주택경기 둔화 가능성↑

박지영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6.27 17:19:2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2017년 상반기 권역별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 ⓒ 부동산114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부동산대책인 '주택시장 안정적 관리를 위한 선별적 맞춤형 대응방안(이하 6·19대책)'이 발표됐다. 조정 대상지역 추가 및 조정 대상지역에 대한 전매제한기간 확대와 대출규제 강화, 재건축조합원 주택공급 수 제한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6·19대책은 예상보다 강하진 않았지만 새 정부 출범 후 과열 진원지였던 서울과 분양시장 가수요자들에게 보낸 경고 수준으로 보인다. 여기에 정부가 추가대책을 내놓을 수 있다고 시사하면서 하반기 주택가격 상승 모멘텀은 그리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그중 수도권은 상반기와 비교해 주춤하긴 하겠지만 제한된 공급량과 수요 쏠림현상에 따라 국지적 가격상승이 예상되며, 반대로 지방은 과잉공급에 지역 경기침체까지 맞물리면서 가격하락 압력이 보다 거세질 것으로 점쳐진다.

올 상반기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0.72% 상승했다. 지난해 청약규제와 11·3대책 발표로 매수심리가 위축돼 아파트시장이 하향세를 걷긴 했지만, 올 2월 서울 강남권 재건축아파트를 시작으로 거래량이 회복되면서 반전을 꾀할 수 있었다.

여기에 5월 대선 이후 불확실성이 해소되면서 가격상승폭은 점차 가팔라졌다.

▲2017년 상반기 도시별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단위 %). ⓒ 부동산114


반면 지방과 광역시는 지역별로 상이한 모습을 보였다. 부산은 올 상반기 동안 1.52% 오르며 서울을 제외한 광역자치단체 중 가장 큰 상승폭을 기록했고, 세종 또한 공급과잉 우려에도 불구하고 인구유입이 계속되며 같은 기간 1.29% 상승했다.

이어 강원 역시 올해 말 개통예정인 원주~강릉 간 복선전철 개발로 강릉·평창·원주를 중심으로 아파트값이 상승하며 평균 0.70% 올랐다.

한편, 경상권·충청권 아파트값은 공급과잉 리스크가 더 커지면서 하락세가 이어졌다. 그중 경북은 공급물량 부담과 급등한 가격조정으로 -0.70%를 기록했으며, 경남은 조선업 등 지역경기 침체가 맞물리며 -0.66%를 나타냈다.

전세시장은 새 아파트 공급증가와 전세수요자 매매전환 등으로 안정세를 보였다. 올 상반기 동안 전국 아파트 전세값은 0.41% 상승하며, 2012년 상반기 이후 가장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다만 서울·부산 등은 국지적 수급 불균형을 이루며 전세값 상승폭이 컸다.

수도권은 서울이 0.86%로 소폭 상승했고, 경기(0.25%)·인천(0.55%)은 강보합을 보였다. 위례신도시·하남미사·동탄2신도시 등 대형 택지지구에 신규아파트가 공급되면서 전세값 상승폭은 둔화됐다.

광역시와 기타지방은 지역별로 상이한 모습을 보였다. 인구유입 요인이 많은 강원과 제주는 각각 1.21%·1.03%로 전세값 오름폭이 컸고, 도시정비 사업 이주수요가 잇따른 부산도 같은 기간 0.66% 상승하며 재개발·재건축 사업장이 많은 동구와 서구를 중심으로 전세값이 상승했다.

반면, 세종 아파트 전세값은 큰 폭으로 하락했다. 2017년 상반기 입주물량만 약 1만370가구에 달해 집주인들의 세입자 유치경쟁이 치열해지며 -9.34% 낙폭을 나타냈다. 충남 역시 신규아파트 공급부담을 털지 못해 -0.78%를 기록했으며, 경남도 조선·해운업 구조조정 여파로 경기가 악화돼 전세가격이 -0.73% 하락했다.

▲2017년 상반기 권역별 아파트 전세가격 변동률. ⓒ 부동산114


전문가들은 6·19대책은 부동산시장 과열에 대한 새 정부 1호 부동산 대책이자, 향후 정책방향을 가늠할 수 있는 '척도'로 보고 있다.

서성권 부동산114 선임연구원은 "이러한 규제책이 하반기 수요위축과 시장 관망세로 나타나며 가격상승폭을 제한하는 요인이 될 것"이라며 "다만 수급상황과 개발호재에 따라 지역별 움직임은 차이를 나타낼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그 예로 서 연구원은 강남 재건축을 꼽았다.

서 연구원은 "희소가치가 높은 서울 강남권 재건축시장은 상승세를 유지할 것으로 보이지만 시장과열이 지속될 경우 정부가 추가규제를 경고한 만큼 급등세가 재연되기는 어려울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공급과잉 리스크가 큰 동탄2신도시와 김포한강신도시도 약세로 돌아설 것을 예고했으며, 지방 역시 신규 입주물량 증가로 공급부담은 더 가중될 것으로 내다봤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효성, 터키 원단업체 보사와 유럽 '데님 시장' 공략… 파리 전시회 참가
효성이 유럽 데님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효성은 유명 데님 원단업체인 터키의 '보사'와 지난 14일부터 이틀 동안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데님 프레미에르 비죵'에 참가한다고 15일 밝혔다.'데님 프레미에르 비죵'은 유럽을 비롯한 전 세계인에게 최신 데님 스타일과 우수한 소재를 선보… [2017-11-15 10:26:25] new
5백만원 미만 영세·소액체납자, 1년간 압류 유예
일시적 자금사정으로 세금을 납부하지 못하고 있는 영세·소액체납자에 대한 세정지원책이 마련됐다.국세청은 15일, 지역경기 불황, 거래처 대금 지급 지연, 중증 장애 발생 등 예측하기 힘든 자금경색 사유로 세금을 납부하지 못하는 인(人)별 체납액 5백만 원 미만 영세·소액체납자에 대해… [2017-11-15 10:25:55] new
수능 예비소집… 시험장-선택과목-반입금지물품 확인 필수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수능에 지원한 수험생은 59만3572명으로, 시험을 치르는 이들은 16일 오전 8시10분까지 시험장 입실을 마무리해야 한다.수능 문·답지는 지난 13일 전국 85개 시험지구에 배부됐으며, 시험 하루 전날 각 시험지구로 옮겨진다.그… [2017-11-15 10:23:43] new
LG전자, 어린이 환자 돕기 국내외 사업장 '헌혈' 캠페인 진행
LG전자가 어린이 환자들을 위해 이달 한 달간 국내 사업장과 해외법인에서 헌혈캠페인을 진행한다.15일 LG전자는 서울, 평택, 창원 등에 위치한 국내 10개 사업장과 미국, 이란, 멕시코 등에 있는 해외 20개 법인에서 헌혈캠페인인 '2017 라이프스 굿 위드 LG'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7-11-15 10:22:49] new
신규비용 증가-자회사 실적 하락… ㈜코오롱, 3분기 영업익 전년比 9.5% 감…
코오롱그룹의 지주회사인 ㈜코오롱은 올해 3분기 IFRS(국제회계기준) 연결 기준으로 영업이익 294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325억원) 대비 10.5%(31억원) 감소한 수치다.㈜코오롱 관계자는 "지분법적용 자회사인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자회사 실적 하락과 코오롱글로… [2017-11-15 10:20:39]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