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이어 깜짝실적 행진…연간 영업익 '50조' 거뜬

'애플-인텔' 꺾은 삼성전자…글로벌 Top 브랜드 등극

오너 부재 등 대내외 악재에도 건재함 과시
"'반도체-디스플레이' 힘입어 트리플크라운 달성"

윤진우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7.07 11:48:49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성전자가 2분기에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오너 부재 등 대내외 악재에도 건재함을 과시했다. 특히 글로벌 세계IT 양대 산맥으로 꼽히는 애플과 인텔을 앞지르면서 명실상부한 글로벌 탑 브랜드로 올라섰다. 

삼성전자는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매출 60조원, 영업이익 14조원을 벌어들였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역대 두 번째 실적을 기록한 지난 1분기와 비교해 매출 18.69%, 영업이익 41.41%가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2분기 보다는 매출 17.79%, 영업이익 71.99%가 늘어났다. 매출, 영업이익, 영업이익률 모두에서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우며 트리플 크라운도 달성했다. 

호실적의 배경에는 메모리 반도체의 가격 상승과 중소형 올레드 패널 판매 확대, 갤럭시S8로 대표되는 스마트폰 사업의 회복세가 있었다.

사상 첫 분기 매출 15조원을 돌파한 반도체사업은 삼성전자 전체 영업이익의 30% 이상을 견인하며 효자노릇을 톡톡히 했다. 반도체사업은 2분기 18조원 매출을 달성한 것이란 분석이 우세하다.

메모리 사업에서는 48단 V-NAND와 20나노 D램 등 앞선 경쟁력을 바탕으로 수익성 중심 제품 판매가 적중했다. 시스템LSI 사업 역시 14나노 파운드리 수요 호조, 중저가 모바일 시스템온칩(SoC)판매 확대, 중국향 이미지센서 매출 증가에 힘입어 곳간을 두둑히 채웠다.

올레드 패널 판매도 꾸준히 증가하면서 디스플레이 사업도 2조원 영억이익이 점쳐진다. 프리미엄 신제품의 확대와 거래처 다변화로 수익성 확보에 성공하면서 호실적이 예상된다. 

기지개를 편 스마트폰 사업도 실적개선에 한 몫했다는 평가다. IM부문은 갤럭시S8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4조2000억원의 영업이익이 전망된다. 이는 전분기 2조5000억원과 비교해 70% 가까이 증가할 셈이다.

가전 사업은 영억익 5000억원 수준으로 선방이 기대된다. QLED TV, 플렉스워시, 셰프컬렉션 등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 증가로 매출은 크게 증가했지만, B2B사업 투자가 늘어나면서 영업이익은 비슷한 수준이 될 전망된다.

애플과 인텔을 꺾으며 명실상부한 글로벌 탑 브랜드에 등극했다. 애플은 2분기 12조원 중반대의 영업이익을 거둔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에 비해 1~2조원 이상 적은 셈이다.

인텔 역시 마찬가지다. 인텔의 2분기 반도체 매출은 16조5000억원으로 삼성전자에 1조원 이상 뒤진다.삼성전자의 2분기 반도체사업 매출은 17조5000억에서 18조원을 상회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3분기 전망도 밝다. 반도체 초호황, 디스플레이 호조, 스마트폰 사업 실적 확대가 이어지면서 연간 영업이익 50조원 돌파에 대한 기대감도 나온다.

인공지능 등 빅데이터 시대가 도래하면서 서버용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꾸준히 늘어나는 점도 삼성전자의 미래에 긍정적인 영향으로 작용한다. 18나노(nm) D램과 3D낸드플래시 등 독보적인 기술력을 갖고 있는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선진 기술력을 기술력을 앞세워 절대적인 시장점유율을 유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반도체의 경우 빅데이터 처리를 위한 서버용 고용량·고성능 메모리, 전장·AI용 칩셋 수요가 급증하면서 호황이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스마트폰과 가전 역시 차별화된 제품을 앞세워 실적 성장세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대한항공, '제24회 여행사진 공모전' 개최… 9월 1일까지 접수
대한항공은 이달 24일부터 9월 1일까지 '제 24회 여행사진 공모전' 작품을 접수한다고 7일 밝혔다.공모전은 일반부문과 특별부문으로 나눠 진행된다.일반부문은 '여행의 아름다운 추억'을 주제로 한다. 특별부문의 경우'줌업평창'이라는 주제로 강원도의 아름다운 사계 또는 자연, 문화, 예술… [2017-07-07 11:27:24] new
[포토] 공항철도, 국내최초 캐리어랩핑 도입 "캐리어 걱정마세요"
공항철도(AREX : Airport Railroad Express)가 7일 오전 서울역 도심공항터미널 트래블센터에서 국내외 여행객들을 대상으로 캐리어 랩핑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국내 최초 도입된 캐리어 랩핑서비스는 수하물을 비닐 필름으로 여러 겹 포장해 항공기가 목적지에 도착할 때까… [2017-07-07 11:26:34] new
"살 사람은 다 샀다?"… e커머스, 제습기 판매량 '뚝'
몇 년 전까지만 해도 가전 시장에서 '핫 아이템'으로 불리던 제습기의 판매량이 최근 감소한 모습을 보인다. 특히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e커머스에서도 부진을 이어가면서 "살 사람은 다 샀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 2009년부터 매년 가파… [2017-07-07 11:08:39] new
'햄버거병' 합병증 취약한 소아·고령자 치사율 50%… '평생 투석' 치명적 질…
맥도날드에서 햄버거를 먹은 4세 여아가 신장(콩팥) 투석까지 받게 됐다는 피해자 측 주장이 나오면서 일명 '햄버거병'(HUS)으로 지칭되는 용혈성요독증후군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미국에서는 지난 1982년 첫 집단사례가 보고돼 오염된 햄버거패티를 덜 익혀먹었기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지… [2017-07-07 10:59:46] new
신한은행, 대규모 조직개편 단행…리딩뱅크 사수에 '총력'
신한은행이 하반기 조직개편과 정기인사를 실시했다고 7일 밝혔다.이번 조직개편은 디지털과 글로벌을 향한 신한만의 새로운 길을 만들어 '초 격차의 리딩뱅크' 및 월드 클래스 뱅크(World Class Bank) 신한의 꿈을 실현하기 위한 위성호 은행장의 전략을 바탕으로 진행됐다.조직개편… [2017-07-07 10:57:07]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