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국토부 장관, 정책 목표? "함께살자"

주택 도시재생·국가 균형발전·일자리 대책 등 주요 과제
"6.19 대책 시장 진정 이뤄"… 추가 규제카드 가능성 언급

김백선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7.07 17:27:0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국토교통부


"정책의 목표를 네 글자로 표현하면 '함께살자'로 요약하고 싶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7일 서울에서 국토부 출입기자 간담회를 열고 "주택 도시재생, 국가 균형발전, 일자리 대책 등이 문재인 정부의 주요 과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현미 장관은 "무주택자는 많은데 소득증가율이 따라 잡지 못하고 전월세 가격 상승으로 미래 설계를 포기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자본주의 사회에서 주택 다수는 보유할 수 있지만 세입자와 집주인의 권리는 균형을 잡아야 한다"고 임대주택 등록제에 대해 강조했다.

6·19대책의 효율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질문에는 다시 한 번 규제카드를 꺼내들 가능성을 내비쳤다. 김 장관은 "6·19대책 이후 기본적으로 어느 정도 시장의 진정을 이뤘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과열이 심화·확산될 경우 추가적 안정화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단기적인 투자목적 수요가 청약 과열을 일으키고 있다"며 "1순위 자격 기준을 얻는 데 소요되는 기간을 늘리는 등의 제도가 개선되면 실수요자 중심으로 시장이 안정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임대주택 확대와 관련해 김 장관은 "임대주택 관련 추경은 매매·전세임대 예산 4700억원 정도를 확보했다"며 "매매·전세임대를 할 경우 추경예산이 곧바로 투입될 수 있도록 주택을 확보하고 사람들이 바로 들어올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분양가상한제나 계약갱신청구권 도입 여부를 묻는 질문에 김 장관은 임대주택 등록제가 선행돼야 한다고 답했다.

도시재생사업과 관련해 김 장관은 "재개발과 같은 방식은 세입자는 물론 원주민도 떠나게 했다"며 "영세상인이 내몰리지 않도록 도시가치 상생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역마다 처한 현실이 다르고 주민들마다 원하는 생각이 다르다"라며 "국토부에서 지원하지만 궁극적으로는 지자체가 중심이 돼야 한다"고 지자체 중심의 역할을 강조했다.

교통분야에 대해서는 철도의 공공성 강화를 강조했다. 김 장관은 "철도는 가장 공공성이 강한 교통수단"이라며 "철도산업 개혁으로 대다수 국민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코레일과 SR의 통합에 대해서 김 장관은 "코레일과 SR을 분리 운영하는 것이 맞는지 통합 운영이 맞는지 분석하는 작업이 선행돼야 한다"며 "전문가와 시민들이 참여하는 사회적 논의 기구를 TF팀 안에 구성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또한 김 장관은 민자사업으로 계획했던 서울∼세종고속도로를 한국도로공사에 맡겨 재정사업으로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새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일자리 정책을 두고 김 장관은 쉽지 않은 문제라면서도 지속적인 논의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신한은행, 외국인 근로자 국내 적응 돕는다
신한은행이 외국인 근로자의 국내 취업활동 지원에 나섰다.신한은행은 18일 노사발전재단과 외국인 근로자 지원 사업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이번 협약으로 두 기관은 외국인 근로자의 국내 취업활동과 체류생활 지원뿐만 아니라 체류기간 만료 후 성공적인 귀환을 위한 귀국 지원… [2017-08-18 18:11:35] new
'살충제 달걀' 농가 총 49곳… 농장 명단 공개
정부가 지난 15일부터 벌인 전수조사에서 '살충제 달걀'을 생산한 49개 산란계(알 낳는 닭) 농가가 확인됐다.특히 유통 중인 달걀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신선대란 홈플러스', '부자특란' 외에 추가로 1건이 확인됐다. 추가 확인된 사례는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가에서 생산한 달걀이 유통된 것으… [2017-08-18 17:57:04] new
효성, 친환경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충전 신발 대상 받아
효성이 '친환경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 18일 효성은 마포 본사에서 6월부터 진행한 '친환경 아이디어 공모전'의 시상식을 진행했다.대상은 한양대학교 김범경 씨가 '무선 전자기기 충전 신발'로, 최우수상은 한동대 이동영∙한정현 씨가 '제올라이트 필터를 적용한 브레이크 패드… [2017-08-18 17:53:44] new
롯데케미칼, 임직원 자녀 39명 초청 '페밀리데이' 열어
롯데케미칼(대표이사: 김교현)이 18일 잠실월드타워 본사 사옥에서 임직원 자녀 39명을 초청해 페리밀데이(FAMILY DAY) 행사를 실시했다.여름 방학을 맞은 본사 임직원 자녀를 초청해 잠실 롯데월드타워의 서울 스카이 전망대를 관람하고,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을 방문하는 등의 일정으… [2017-08-18 17:48:53] new
금호타이어, 통상임금 소송 2심 '승소'... '신의칙' 적용
'신의칙'이 통상임금 소송의 핵심으로 떠오른 가운데 금호타이어와 노조간의 통상임금 소송 결과가 뒤집혔다.18일 업계에 따르면 광주고법 제1민사부는 금호타이어 노조원들이 회사를 상대로 제기한 임금 소송 항소심에서 1심의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뒤집었다.앞서 일부 금호타이어 노조원… [2017-08-18 17:34:5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