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국토부 장관, 정책 목표? "함께살자"

주택 도시재생·국가 균형발전·일자리 대책 등 주요 과제
"6.19 대책 시장 진정 이뤄"… 추가 규제카드 가능성 언급

김백선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7.07 17:27:00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국토교통부


"정책의 목표를 네 글자로 표현하면 '함께살자'로 요약하고 싶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7일 서울에서 국토부 출입기자 간담회를 열고 "주택 도시재생, 국가 균형발전, 일자리 대책 등이 문재인 정부의 주요 과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현미 장관은 "무주택자는 많은데 소득증가율이 따라 잡지 못하고 전월세 가격 상승으로 미래 설계를 포기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자본주의 사회에서 주택 다수는 보유할 수 있지만 세입자와 집주인의 권리는 균형을 잡아야 한다"고 임대주택 등록제에 대해 강조했다.

6·19대책의 효율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질문에는 다시 한 번 규제카드를 꺼내들 가능성을 내비쳤다. 김 장관은 "6·19대책 이후 기본적으로 어느 정도 시장의 진정을 이뤘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과열이 심화·확산될 경우 추가적 안정화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단기적인 투자목적 수요가 청약 과열을 일으키고 있다"며 "1순위 자격 기준을 얻는 데 소요되는 기간을 늘리는 등의 제도가 개선되면 실수요자 중심으로 시장이 안정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임대주택 확대와 관련해 김 장관은 "임대주택 관련 추경은 매매·전세임대 예산 4700억원 정도를 확보했다"며 "매매·전세임대를 할 경우 추경예산이 곧바로 투입될 수 있도록 주택을 확보하고 사람들이 바로 들어올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분양가상한제나 계약갱신청구권 도입 여부를 묻는 질문에 김 장관은 임대주택 등록제가 선행돼야 한다고 답했다.

도시재생사업과 관련해 김 장관은 "재개발과 같은 방식은 세입자는 물론 원주민도 떠나게 했다"며 "영세상인이 내몰리지 않도록 도시가치 상생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역마다 처한 현실이 다르고 주민들마다 원하는 생각이 다르다"라며 "국토부에서 지원하지만 궁극적으로는 지자체가 중심이 돼야 한다"고 지자체 중심의 역할을 강조했다.

교통분야에 대해서는 철도의 공공성 강화를 강조했다. 김 장관은 "철도는 가장 공공성이 강한 교통수단"이라며 "철도산업 개혁으로 대다수 국민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코레일과 SR의 통합에 대해서 김 장관은 "코레일과 SR을 분리 운영하는 것이 맞는지 통합 운영이 맞는지 분석하는 작업이 선행돼야 한다"며 "전문가와 시민들이 참여하는 사회적 논의 기구를 TF팀 안에 구성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또한 김 장관은 민자사업으로 계획했던 서울∼세종고속도로를 한국도로공사에 맡겨 재정사업으로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새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일자리 정책을 두고 김 장관은 쉽지 않은 문제라면서도 지속적인 논의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김현미 국토부 장관, 정책 목표? "함께살자"
"정책의 목표를 네 글자로 표현하면 '함께살자'로 요약하고 싶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7일 서울에서 국토부 출입기자 간담회를 열고 "주택 도시재생, 국가 균형발전, 일자리 대책 등이 문재인 정부의 주요 과제"라며 이같이 밝혔다.김현미 장관은 "무주택자는 많은데 소득증가율이 따라 잡… [2017-07-07 17:27:00] new
[CEO포커스] 박지우 KB캐피탈 사장 “KB차차차 통합 브랜드로 키워나…
KB캐피탈이 하반기 지주회사의 힘을 받고 큰 도약을 준비 중이다.한층 더 금융계열사 간 시너지가 확대될 것이란 기대감과 함께 주력 사업인 자동차금융도 견고해질 전망이다.박지우 KB캐피탈 사장도 이 같은 분위기 속에서 하반기 영업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7일 본지 인터뷰를 통해 박지… [2017-07-07 17:23:55] new
63주년 맞은 동국제강, 창립기념식 대신 다양한 이벤트로 축하
창립 63주년을 맞은 동국제강이 기존의 딱딱한 창립기념식 대신 다트 대회 등 다양한 이벤트로 기념일을 자축했다.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은 7일직원들에게 사무엘 율만의 '청춘'이라는 시를 이용해 "청춘은 인생의 어떤 한 시기가 아니라 마음가짐을 뜻한다"며 "청춘의 이상과 열정으로 동국… [2017-07-07 17:19:47] new
한국타이어그룹, 계열사 엠프론티어 대표이사에 이상몽씨 신규 선임
한국타이어그룹은 계열회사인 엠프론티어가 이상몽 대표이사를 신규 선임했다고 7일 밝혔다.이상몽 대표는 1961년생으로 성균관대학교를 졸업했다. 지난 1986년 삼성SDS e-biz 인프라사업팀장, 2008년 CJ제일제당 speed경영추진팀장 등을 역임한 바 있다.2011년에는 CJ올리브… [2017-07-07 17:15:20] new
이재용 공판, "경영권 위한 뇌물?…시장경제 무시하는 주장"
"특검의 주장은 우리나라의 시장경제 체제와 각종 제도, 정부정책의 결정 절차나 과정을 이해하지 못한 단선적인 주장에 불과하다"삼성 측 변호인단이 특검의 공소사실을 문제 삼았다. 이재용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를 위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뇌물요구도 기꺼이 받아들일 준비가 돼 있었다는… [2017-07-07 17:07:5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