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운용사,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 준비 잰걸음…주주권한 행사 적극

자문기관과 협약‧TF 꾸려 준비 중
운용사 몫 준비 비용 부담은 문제

박예슬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7.10 13:50:04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뉴데일리

자산운용업계가 최근 ‘스튜어드십 코드(Stewardship code)’ 도입에 들어서며 준비 작업이 한창이다.

스튜어드십 코드란 자산운용사, 연기금 등 주요 기관투자가가 투자대상 기업의 의사 결정에 적극 참여해 주주 권한을 강화한다는 취지로 도입된 제도다. 지금까지 주주 총회에서 ‘거수기’에 불과했던 기관투자자들이 이제는 각 기업의 경영에 연관된 중요한 선택에 적극적으로 개입하게 된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현재 40여곳이 넘는 자산운용사들이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 신청서를 내고 준비에 들어갔다.

현실적으로 각 자산운용사들이 수많은 투자대상 기업의 현안을 모두 파악하고 의결권을 행사하기 어렵기 때문에 외부 자문기관의 도움을 받는 것은 거의 필수적이다.

가장 먼저 도입 의사를 밝힌 미래에셋자산운용은 각 부서에서 관련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인력을 차출하는 방식으로 스튜어드십 태스크포스(TF)를 조직했다.

이와 함께 각 투자기업에 대해 의결권을 행사하기 위해 자문을 받을 수 있는 외부기관 선정을 검토 중이다.

삼성자산운용도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을 앞두고 한국기업지배구조원과 자문계약을 맺었다. 이와 함께 내부적으로는 전담 부서를 신설해 세미나, 토론 등을 진행하며 제도 분석에 나선 상태다.

삼성자산운용은 앞서 지난 2015년 금융당국과 한국지배구조원 등이 제도 도입에 앞서 조직했던 스튜어드십 코드 TF의 멤버로 참여한 바 있다.

KB운용도 최근 참여의향서를 제출하고 자문기관으로 대신지배구조연구원을 선정, 의결권에 대한 자문을 받고 있다. 전담 부서를 신설하지는 않고 기존 주식운용본부에서 준비 업무를 일임하고 있다.

이밖에 한국투자신탁운용 등도 자문기관을 선정하고 제도 도입 준비에 박차를 가하는 중이다.

한편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을 앞두고 자산운용사 입장에서는 발생 비용이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전담 인력 충원 및 외부 자문비용이 고스란히 개별 업체의 부담으로 돌아오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제도 도입을 앞두고 운용사로서는 여러 준비 비용이 만만치 않게 들어가는 상태”라며 “하지만 주주로서 당연히 가지고 있던 권한을 지금껏 행사하지 않았던 것을 행사하자는 취지인 만큼 장기적으로는 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포토] 지스타2017, 화려한 코스튬으로 팬심저격
게임 모델들이 16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G-STAR)2017'에서 관람객을 맞이하고 있다.올해 13회를 맞은 이번 전시는 일반 전시관 1655부스, 비즈니스관 1103부스 등 총 2758부스로 역대 최대 규모다. 온라인과 모바일·콘솔·가상현실(VR) 등 다양한 플랫폼의 게임을 체험… [2017-11-17 18:19:55] new
기아차, 광저우 모터쇼서 현지 전략 모델 공개
최근 급성장하는 중국 시장을 공략할 기아자동차의 야심작들이 공개됐다.기아차는 ‘2017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전략형SUV 양산형 콘셉트 모델인 ‘스포티지R 후속 모델’을 중국 시장에 최초로 공개했다고 17일 밝혔다.이날 행사에는 설영흥 현대차그룹 중국사업담당 고문, 김태… [2017-11-17 18:11:48] new
[체험기] 아시아나항공, 챗봇 서비스... '베타 버전, 데이타 축적 필요'
아시아나항공이 고객편의 증진 등의 차원에서 국내 항공사 최초로 '챗봇 서비스'를 선보였다.축적된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카카오톡, 페이스북메신저 등으로 여행 관련 정보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아직까지 베타 버전이라 뛰어난 서비스 품질을 기대하기 힘들지만 국내 항공… [2017-11-17 17:57:40] new
내년 한·중 EEZ 조업규모 1500척… 쌍끌이저인망 줄이기로 어업협상 타결
한·중 양국이 내년 자국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조업할 어선 규모를 올해보다 40척 줄인 1500척으로 결정했다.어족자원을 싹쓸이하는 중국 쌍끌이저인망 어선의 경우 입어 척수를 12척 줄이고, 주요 어종 산란장인 제주도 인근 수역에 입어하는 어선 규모도 올해보다 8척 줄였다.양국은… [2017-11-17 17:57:15] new
현대차, 광저우 모터쇼서 중국형 코나 '엔시노' 첫 선
현대자동차는 2017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형 소형 SUV '엔시노(ENCINO)'를 처음으로 선보였다고 17일 밝혔다.엔시노는 지난 6월 글로벌 론칭한 현대차의 첫 소형 SUV인 코나를 기반으로중국 소비자의 습관 등을 반영해 제작한 차량이다.탄탄하고 역동적인 실루엣을 구현한 '로 와이… [2017-11-17 17:49:56]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