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대통령에게 재계 총수들과의 회동 요청할 것"

방미 과정서 문재인 대통령 기업인 만나고 싶은 의지 표현
박 회장, 대기업 총수는 물론 중소·중견기업인 포함 가능성 검토

이보배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7.10 14:36:08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대한상의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대기업 총수들과의 회동을 청와대에 공식 요청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용만 회장은 10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에서 열린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초청 조찬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통령이 미국에서 기업인들과 만남의 자리를 갖겠다는 생각을 말한 만큼 정식으로 면담을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대한상의는 오는 11일 이동근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주재로 방미 성과를 설명하는 '15대 그룹 조찬 간담회'를 열고 재계 의견을 수렴한 뒤 청와대에 회동을 정식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미국 워싱턴 현지 순방 중 경제인단을 만나 자신을 '친노동, 친기업'이라고 표현한 바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은 "취임 후 기업인들을 빨리 만나고 싶었는데 경제팀 인선이 늦어지는 바람에 그러지 못했다"면서 "(한국에) 돌아가면 다시 제대로 이런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서로 만나고 싶어하는 양측의 입장은 확인했지만 문 대통령과 그룹 총수 간의 회동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박 회장은 "우리가 요청하면 대통령 일정을 봐서 언제쯤이 좋겠다는 얘기가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박 회장은 또 문 대통령과 그룹 총수들이 만나는 자리에 중소·중견 기업인들을 포함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생보사 CEO 줄줄이 임기만료…대거 물갈이 예상
주요 생명보험사 수장들의 임기만료가 도래하면서업계에 인사 태풍이 몰아칠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1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다음달부터 생보업계 10여명의 CEO 임기가 만료된다. 홍봉성 라이나생명 대표, 신용길 KB생명 대표는 다음달 임기가 끝난다. 오익환 DGB생명 대표는 내년 1월에… [2017-11-17 18:34:04] new
[포토] 지스타2017, 화려한 코스튬으로 팬심저격
게임 모델들이 16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G-STAR)2017'에서 관람객을 맞이하고 있다.올해 13회를 맞은 이번 전시는 일반 전시관 1655부스, 비즈니스관 1103부스 등 총 2758부스로 역대 최대 규모다. 온라인과 모바일·콘솔·가상현실(VR) 등 다양한 플랫폼의 게임을 체험… [2017-11-17 18:19:55] new
기아차, 광저우 모터쇼서 현지 전략 모델 공개
최근 급성장하는 중국 시장을 공략할 기아자동차의 야심작들이 공개됐다.기아차는 ‘2017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전략형SUV 양산형 콘셉트 모델인 ‘스포티지R 후속 모델’을 중국 시장에 최초로 공개했다고 17일 밝혔다.이날 행사에는 설영흥 현대차그룹 중국사업담당 고문, 김태… [2017-11-17 18:11:48] new
[체험기] 아시아나항공, 챗봇 서비스... '베타 버전, 데이타 축적 필요'
아시아나항공이 고객편의 증진 등의 차원에서 국내 항공사 최초로 '챗봇 서비스'를 선보였다.축적된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카카오톡, 페이스북메신저 등으로 여행 관련 정보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아직까지 베타 버전이라 뛰어난 서비스 품질을 기대하기 힘들지만 국내 항공… [2017-11-17 17:57:40] new
내년 한·중 EEZ 조업규모 1500척… 쌍끌이저인망 줄이기로 어업협상 타결
한·중 양국이 내년 자국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조업할 어선 규모를 올해보다 40척 줄인 1500척으로 결정했다.어족자원을 싹쓸이하는 중국 쌍끌이저인망 어선의 경우 입어 척수를 12척 줄이고, 주요 어종 산란장인 제주도 인근 수역에 입어하는 어선 규모도 올해보다 8척 줄였다.양국은… [2017-11-17 17:57:15]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