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인력난-임금상승 도미노 악영향 우려

공포의 최저임금 7530원… 소상공인·영세 중기 "범법자가 될 수밖에 없다"

전년 대비 16.4% 상승...17년만에 최대 인상
재계 각 단체, 중소기업 위한 지원책 호소

옥승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7.16 11:22:41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회의장 들어서는 어수봉 위원장ⓒ연합뉴스

내년 시간당 최저임금이 7530원으로 확정됐다. 올해 최저임금인 6470원에 비해 16.4% 오르며, 17년만에 최대 인상폭을 기록한 것.

이에 따라 당장 내년부터 소상공인과 영세 중소기업은 15조원에 달하는 추가부담을 지게 될 전망이다. 재계와 이와 연관된 단체들은 중소기업의 현실을 무시한 처사라며 후속지원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11차 전원회의에서 내년 시간당 최저임금을 7530원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최종 수정안으로 사용자측에서는 7300원을 주장했지만 노동계는 7530원을 제시해 표결을 진행했고 최종적으로 7530원으로 정해졌다.

재계는 기업들의 경영 여건이 더욱 악화되고, 인건비 부담으로 오히려 일자리가 줄어들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내년도 최저 임금이 확정된 이후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 생존권을 보장해 달라는 소상공인과 영세·중소기업의 절박한 외침을 외면한 결정"이라며 "내년 최저임금이 역대 최고 인상 폭(450원)의 2.4배에 이르는 1천60원이나 오른 데 대해 경영계는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최저임금 결정으로 임금에 직접 영향을 받는 근로자 비중도 역대 최고 수준인 23.6%로 확대되며, 462만 명의 근로자가 영향을 받게 됐다"며 "최저임금 근로자의 84.5%가 근무하는 중소·영세기업은 막대한 추가 인건비 부담을 감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저임금에 대한 부담이 큰 중소기업계 역시 실망스럽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들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이 처한 상황은 고려치 않은 결정이라며 추가 부담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5일 내년도 최저임금 확정 이후 입장발표를 통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지불능력에 대해 전혀 고려하지 않은 높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결정에 따라 2018년 기업의 추가부담액은 15조2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영세기업들은 과도한 인건비 부담으로 범법자로 내몰릴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제도개선으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중기중앙회는 "최저임금 산업범위의 확대 업종별 차등적용 등 불합리한 현행제도 개선을 통해 급증한 최저임금의 충격을 완화해야 한다"며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게 시급하다"고 충고했다.

정치권에서도 급증한 최저임금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이번 임금인상은 규정속도를 한참 위반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 당은 이번 결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소상공인과 자영업에 대한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한편, 내년 최저임금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근로자는 경제활동인구 부가조사 기준으로 463만여명으로 추정되며, 영향률은 23.6%다.

2010년 이후 연도별 최저임금 인상률은 2.75%(2010년), 5.1%(2011년), 6.0%(2012년), 6.1%(2013년), 7.2%(2014년), 7.1%(2015년), 8.1%(2016년), 7.3%(2017년) 등을 보여왔다.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률은 1989년(1그룹 29.7%, 2그룹 23.1%), 1991년(18.8%), 2000년 9월∼2001년 8월(16.6%)에 이어 역대 4번째로 높다.

2000년 이후로는 2000년 9월∼2001년 8월이 가장 높았다. 당시는 국제통화기금(IMF) 위기로 수년간 인상률이 극도로 저조했기 때문에 예외적으로 큰 폭의 인상이 이뤄졌다.

어수봉 최저임금위원장은 "오늘 의결한 최저임금 수준은 어느 한쪽에 치우친 결정이 아니라 노사의 고통분담을 통한 상생의 결정"이라며 "치열한 토의와 고민 끝에 내린 결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상폭에 따른 추가부담이 큰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들의 인건비 지원을 위한 대책을 정부가 마련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아시아나항공, 화상 입은 승객이 제기한 보상금 지급 소송서 패소
아시아나항공이 기내에서서비스를 받던 중 화상을 입은 승객에게 1억여원의 보상금을 지급하게 됐다.서울동부지법 민사합의14부는 17일 모델 출신 승객 A씨가 아시아나항공과 승무원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에 대해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다고 밝혔다.재판부는 이날 판결에… [2018-01-17 17:09:45] new
이랜드복지재단, 새해 한정판 스티커 출시… "수익금 전액 기부"
이랜드복지재단이 대표 나눔 캐릭터를 제작해 소외이웃 돕기에 나선다.이랜드복지재단은 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정을 지원하는 인큐베이팅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를 대표하는 캐릭터 ‘러브루’와 ‘티니루’를 만들어 새해 한정판 스티커를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러브루와 티니루는… [2018-01-17 16:58:15] new
하나금융투자, 과학기술자본 국제화 위한 벤처캐피탈 펀드 조성
하나금융투자는 본사 대회의실에서 사이버넛(Cybernaut) 인터내셔널 홀딩스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이버넛 인터내셔널 홀딩스는 2000억 위안(약 34조원)규모의 자산을 운용하고 있는 중국의 벤처 캐피탈 운용사인 사이버넛그룹에 속해 있으며, 과학기술자본의 국제화를 핵심이념으로 하고 있다.이번 협약으로 하나금융투자와… [2018-01-17 16:51:39] new
넥슨, 모바일게임사 '슈퍼' 투자… "IP 활용 차기작 준비"
넥슨은 모바일게임 개발사 슈퍼캣에 양사간 파트너십 및 게임 라인업 강화의 목적으로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투자를 통해 슈퍼캣은 넥슨의 인기 IP를 활용한 차기 모바일게임 개발에 착수하며, 넥슨은 해당 게임에 대한 퍼블리싱 권한을 확보해 국내·외 시장에 선보일 예… [2018-01-17 16:43:35] new
코스닥 다시 800대로 '뒷걸음'…코스피 2515포인트 마감
전날 16여년만에 900대를 돌파했던 코스닥이 다시 800대로 뒷걸음질쳤다. 코스피도 약세를 보이며 2510대로 밀려났다.17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6.31포인트(0.25%) 하락한 2515.43포인트로 거래를 마쳤다.전날 뉴욕 증시는 '셧다운(연방정부 폐쇄)' 우려감에 하락 마감했다. 코스피도 전날보다 4.55포인트 내린 2517.19포인트로 하락출발… [2018-01-17 16:42:21] new
 

포토뉴스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