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올 상반기 중국판매 47% 급감

현대·GM·기아車, 최악 내몰리나…사드·FTA 시름에 파업까지

현대차, 파업 가결...한국지엠도 쟁의권 확보
기아차, 이달 중순 파업 찬반투표 진행 전망

옥승욱 기자 프로필보기 | 최종편집 2017.07.16 13:49:53

프로필 사진
  • 트위터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구글 북마크 
  • 네이트온 쪽지 
  •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지난해 현대자동차 사옥 집회 현장.ⓒ뉴데일리

국내 자동차업계가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사드로 인한 중국 판매 부진, 한미 FTA 개정 논의로 대외적 악재가 겹친 가운데 완성차 노조들이 파업까지 들고 나며서 위기를 부추기고 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완성차 제조사 노조들이 임단협을 놓고 사측과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며 파업 수순에 돌입하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14일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 파업 찬반투표를 가결했다. 13일과 14일 전체 조합원 5만274명을 대상으로 파업 돌입 여부를 묻는 투표를 한 결과 4만4751명(투표율 89.01%)이 투표해 3만3145명(재적 대비 65.93%)이 찬성했다. 노조는 이에 따라 중앙노동위원회의 10일간 조정 기간이 끝나는 18일부터 합법적으로 파업할 수 있다.

임단협을 놓고 사측과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는 기아차도 사정은 비슷하다. 지난 3일 중앙노동위원회에 조정신청을 냈으며, 이달 중순경 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기아차 노조는 9월 집행부 선거를 앞두고 있어 파업의 강도는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한국지엠 노조는 지난 14일 쟁의권을 확보하면서 파업 초읽기에 들어갔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 지부는 이날 중앙노동위원회로부터 임금 협상 '조정 중지'를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조정 중지는 노사의 입장 차이가 커 조정안을 제시하기 어렵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결정이 내려지면 노조는 합법적으로 파업할 수 있다.

사드 충격에 FTA 개정까지 논의되는 상황에서 노조들의 파업은 업계를 더욱 위기로 몰아간다는 지적이다.

국내 완성차 대표 기업은 현대·기아차는 올 상반기 중국 시장에서 42만8800대를 판매했다. 사드충격 여파로 올 상반기 판매량은 전년동기대비 47% 급감했다.

한미 FTA 개정에 자동차가 언급되고 있다는 점도 걱정거리다. FTA 개정에 따라 차관세가 새롭게 책정될 경우 차부품산업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어 파장이 예상된다.

여기에 파업에 따른 생산차질도 우려되고 있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해 노조 파업에 따른 공장 가동중지로 3조1000여억원의 손실을 냈다. 이는 지난해 기준으로 현대차 상반기 영업이익(3조1042억원)에 육박하는 규모다.

업계 관계자는 "대외적 위기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노조마저 파업에 돌입한다면 하반기 심각한 실적 부진에 직면할 것"이라며 "각 사 노조들이 업계가 처한 상황을 이해해 슬기롭게 해결해 나가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맨 위로


'장기 백수' 사상 최대… 14만7천명 반년 이상 일자리 못 구해
청년층 실업률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는 가운데, 반년 이상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구직자 규모가 역대 최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1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구직기간 6개월 이상 실업자는 14만7천명으로 전년 13만3천 명과 비교하면 10.5%(1만4천명) 증가했다.관련 통계가 집계… [2018-01-16 08:10:15] new
기아차 노사, 2017 임협 잠정합의안 도출… 18일 노조 찬반투표
기아차가 2017 임금협상에 대한 잠정합의를 이끌어냈다. 지난 5월 11일 상견례 이후 8개월여 만이다.기아자동차 노사는 지난 15일 27차 임금교섭에서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고 16일 밝혔다.기아차 노사는 어려워진 경영환경에 대한 상호 이해와 2017년 교섭 마무리를 더 이상 늦출 수 없다… [2018-01-16 07:19:47] new
현대차 노조,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 찬성 61%로 '가결'… 극적 타결
현대차 노사간 임금 및 단체협상이 해를 넘겨가며 난항을 거듭한 끝에 최종 타결됐다.현대차 노조는 2017년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전체 조합 가운데 4만6082명(92.78%)이 투표에 참여해 찬성 2만8137명(61.06%), 반대 1만7714명(38.44%)로 가결… [2018-01-16 07:11:33] new
[취재수첩] 멈춰 선 'M&A 시계'… CES 극찬 속 '삼성의 고민'
세계 최대 가전·IT전시회 'CES 2018'이 지난 12일(현지시간)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한 해의 기술 트렌드와 출시를 앞둔 혁신 제품들이 대거 공개되는 자리인 만큼 전 세계적으로 내로라하는 기업들이 모두 모여 열띤 탐색전에 나섰다. 이들 기업의 수장들도 전시회에 참석해 자사 브랜드 홍… [2018-01-16 06:54:01] new
스마트시티 다음은 '로봇'… 삼성-LG, 같은 듯 다른 전략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미래먹거리로 로봇 사업을 집중 육성하고 있다. 로봇이 4차산업혁명을 이끌 핵심 산업으로 급부상하고 있기 때문이다.하지만 방향은 미묘하게 다르다. 연구개발 조직을 거쳐 무선사업부(IM부문)에서 안착시킨 삼성전자와 달리 LG전자는 HA사업본부와 최고기술책임… [2018-01-16 06:48:15] new
 

포토뉴스

0 1 2 3 4